태그 보관물: 유안 맥그리거

오비완이 온다. – D23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 소식을 빠트릴 수는 없지.

소문으로만 무성하던 이야기가 사실로 증명.


유안 맥그리거가 오비완 케노비로 돌아옵니다!!!!!

아, 진짜 미쳤나봐.
케네디 영도자께서 “유안, 오비완으로 다시 돌아오실 건가요?” 물어보는데
무슨 프로포즈하는 줄 알았다고. 젠자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
좋은데 걱정된다. 으으으으으으으. 비주얼 생각하면 지금 유안이 오비완 연기하기에 정말 최적의 시기인데, 무슨 이야기로 할 건데!!!! 사막의 광인일 거 아녀!!! 사막의 광인으로 뭘 하고 다니지? ㅠㅠㅠㅠㅠ 레지스탕스랑 연결하려나? 그게 제일 나은데 타투인 사막에서 가끔 용도 잡고, 간혹 노예 해방도 해주고, 반군 점조직 형성하는 것도 돕고, 뭐 그러나? 으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

헐 유안씨 “깨어난 포스”에 참여했다

Obi-Wan and Yoda are secretly in Star Wars: The Force Awakens

영화를 처음 봤을 때 회상 씬에서 ‘레이!’라는 목소리는 처음에 루크가 아닌가 했어요.
그러다가 친구가 알렉 기네스 씨 목소리랑 비슷하다 그래서
다시 보다 보니 회차를 거듭할수록 기네스 옹 목소리처럼 들리더라고요.
그런데 트위터에서 클론워즈 오비완 성우가
자기가 녹음했었는데 유안 목소리로 교체되었다고 하는 바람에
더 혼란이 가중되었지요.
유안 목소리 같지는 않았는데? 기네스 옹처럼 들리게 무슨 처리라도 했나?
했더니만
‘레이’는 기네스 옹의 목소리고
“These are your first step”은 유안이었네요.
전 그 목소리는 좀 묘해서, 마크 해밀씨 목소리는 아니고 누구지..했더랬거든요.
여튼 레이의 정체에 대해 대충 머릿속에서 정리가 되었었는데
이 정보로 인해 더더욱 혼돈 속으로.
아니야. 설마, 처음에 돌던 그 루머는 아니겠지.
혈연주의 타파하자 ㅠㅠㅠㅠㅠ
루크의 “NOOOOOOOOO”도 포함되었다고 합니다.
다음에 보러 갈 때 귀 세워봐야지.
이번 “깨어난 포스”에 프리퀄과 프리퀄 배우들이 정말 마치 존재하지 않는 듯이 무시당해서
조금 빈정이 상했었는데
언론에서 아무 말도 나오지 않는 걸로 보아 배우들이나 언론 쪽이나 미리 어느 정도 조율이 있었을 거라고 생각했지요. 영화에서 프리퀄의 오마주도 나오고[쌍제이는 팬 맞아요. ㅠ.ㅠ ] 무엇보다 유안이 어쨌든 관여했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안심이 됩니다.
어흑, 개봉한 지 며칠 되지도 않았는데 한 4차를 뛰었더니 한달 정도는 지난 것 같아요.
웹에서 빠져나오질 못하고 있습니다.
어흑.
레이핀포카일로 비비에잇 어쩔거야. 신 캐릭터들 다들 완전 좋아. 엉엉  

“사막에서 연어낚시”

시작은 한 통의 이메일입니다.

해양수산부부에서 하루하루 단조로운 생활을 하고 있던 물고기 전문가
존스 박사는 한 통의 이메일을 받게 되죠.
바로 예멘의 부자 왕자님께서 중동-영국 협력 사업의 형식을 빌려
자기 나라에 연어낚시를 도입하고 싶으니 도움을 요청한다고 말이죠.
처음에는 무슨 정신나간 부자의 장난질로 치부했던 존스 박사는
왕자의 진심과, 영국에서 그의 보좌를 맡고 있는 헤리엇의 추진력,
그리고 홍보에 눈이 먼 정부관료들의 어거지에 떠밀려
일을 맡게 되고 점점 더 그 꿈 같은 일이 현실로 되어가는 것을 보며 진심으로 열중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재미있었어요.
원작이 있다는 건 알고 있고
소재를 보아하건대 틀림없이 풍자소설이겠지만
[전 이야기가 어느 정도 진행될 때까지 저 왕자님이 절대로 사기꾼이야! 사기꾼일 거라고!!
하고 생각했다고요. 난 순수성을 잃었어. ㅠ.ㅠ ]
그 안에 나름 진지한 이야기를 끼워넣었음에도
기가 막히게 어우러집니다.
짧은 영화일 줄 알았는데 영화가 끝나니 정말로 두 시간이 꽉 지나 있더라고요.  
서글픈 건 이 이야기가 진짜 실화라고 해도 믿길 정도로
세상이 부조리로 가득 차 있다는 거겠죠.
배우들은 늘 그렇듯이 반짝반짝 빛나고
[왕자님 배우가 어디서 많이 봤다 했더니 영화 “루시”의 그 형사님이더라고요.
우앙, 왕자님 멋졌어요. >.<]
유안 씨가 오랜만에 사투리를 팍팍 써가며 편하게 연기한 게 눈에 보이고,
가장 눈에 띄는 배우는 패트리샤 누님이십니다.
역시 대단히 익숙한 얼굴인데 딱 짚어내기가 힘드네요. 영국 배우들이 그렇죠. ㅠ.ㅠ
시간표가 좀 엉망인데 그래도 시간 날 때 꼭 보러가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덧. 플라잉 낚시에 대해 처음 알게 된 건 “흐르는 강물처럼”이었고
요즘엔 드라마 “한니발” 때문에 그 이미지가 익숙한데
여기서 이렇게 또 만나다니.
덧2. 감독 이름이 정말 귀에 익어서 이상하다 싶어 찾아봤더니
“개같은 내 인생” 감독이네요. 세상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