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보관물: lukesky

“액트 오브 킬링” – 왓챠

긴 수상목록 때문에 극장에 걸렸을 때 보고 싶었으나 놓친 작품이었는데
역시 왓챠에서 발견했다.

그리곤 보기 시작했는데….
시작한 지 몇 십분 지나지 않아 이 작품에 의구심이 들기 시작했다.
무엇을 보여주려는지 알겠고,
어떠한 충격요법을 시도했는지도 알겠고,
연출방식 또한 독특해서 기발함이 감탄스럽긴 한데

간간히 “감독 미친 놈 아냐?” 소리가 나오게 된다.
잔인하고, 그것이 재연 픽션이라는 것을 관객들은 이미 알고 있기에
더욱 이 촬영 방식에 토악질이 나온다.

무엇보다 나는 이와 비슷한 역사를 겪은 한국인이고,
감독이 제1세계, 그것도 북유럽인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으니
더더욱 카메라의 시선이 불쾌하다.
나는 제3자이며, 아무 감정도 개입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를 찍고 있다고 선언하고 있지만
그 수많은 장면들을 그렇게까지 길게 여러 번 보여줄 필요가 있었을까?
그래서 간혹 저 괴물들을 냉담하게 찍고 있는 카메라가 더 괴물로 보일 지경이다.

이 작품이 가해자의 모습을 그렸다면
피해자의 입장에서 찍은 후속 다큐멘터리를 발표했다고 들었다.
어쩌면 그 후속작이 있어야 완성될 수 있는 작품일지도.

일단은 보는 내내 무척 괴로웠고,
웬만큼 정신적으로 강한 사람이 아니고서야 별로 추천하고 싶지는 않다.

“킬링 이브” – 왓차

내 아이디를 사용하던 누이가
어느날 볼 게 없다며 왓차를 하필 내 이름으로 신청해서.

사람들 입에 꽤 오르내리던 작품들이 왓차에 많더라.
“리틀 드러머 걸”도 봐야 하는데 아직 그런 기분이 아니라서 손을 못대고 있다.

여튼 한동안 꽤 칭찬이 자자했던 “킬링 이브.”

음, 스토리는 스파이물? 스릴러? 연쇄살인물에 익숙한 사람에게는 크게 독특한 편은 아니고,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든 건 이브의 설정과 성격과 산드라 오의 연기였다.
아니, 언니. 왜 여기저기서 칭찬받고 상탔는지 매우 납득이 갈 만큼.
이브 캐릭터 자체가 매력적이고, 그 생활감 있는 연기가 좋았어.
보통 이런 스토리에서 이브 같은 역은 그런 식으로는 눈에 띄기가 어려운 역할인데.

반면에 빌라넬 역은 내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사실 이런 드라마나 내용에서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은 사람들이 가장 병적인 흥미를 보이기도 하고
가장 큰 호기심의 대상인데 이상하게…. 빌라넬의 사이코틱한 면은 그려지거나 연출되는 방식 자체는 괜찮았는데 다른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 핸들러 아저씨 빼고는 다들 미묘하게 합이 안 맞다고 해야 하나.
이브와 빌라넬의 케미도 야슬야슬(오타가 아님)한 맛이 있어야 하는데 어, 스토리 내에서 둘 사이가 어떤 관계인지 분명히 보여주고 있고 배우들도 캐릭터의 관계 해석이 잘못될 리가 없는데 서로를 향하는 감정이나 표현의 울퉁불퉁함이 톱니바퀴나 찢어진 종이 귀퉁이처럼 기분 좋게 맞아 떨어지는 게 아니라 으음, 여튼 묘한 불협화음이 있다.

오히려 이브랑 캐롤린 국장님 둘이 나오는 부분이 제일 스릴감 넘쳐.
아니, 정말로. 빌라넬보다 이브 팀 이야기가 훨씬 재미있어.

여하튼 내가 좋아하는 스토리인데도 2부가 크게 궁금하지가 않다.
여기저기서 들은 것도 있고, 왠지 2부가 어떤 모습일지 짐작이 가서.
1시즌에서 지금보다 훨씬 이브 중심의 시선과 비중을 늘리고 2시즌에서 빌라넬의 비중을 늘려 동등한 수준으로 만들었어야 했는데.

헉?

아, 그래요.

실은 정말로 까먹고 있었어요. 이럴수가.

다시 보니 나 중간에 본 영화랑 책 또 전혀 감상문 안 썼잖아.
왜 이렇게 게을러진 거지.

라고 말은 하지만 이유를 이미 알고 있지요.
이게 다 건강 때문입니다.

음, 일단 한 1주일 정도 광주에 내려가서 허리 시술을 받고 왔어요.
원래는 좀 기다렸다가 분당 다니는 병원에서 ‘수술’을 받자고 했는데
추석 때 광주 갔더니 신경외과의인 사촌동생 남편/제부가  MRI를 보여달라고 하더니
그냥 자기한테 시술 받으라고 해서.
신세도 질 겸, 가까운 분에게 받는 게 좋을 같기도 해서 다녀왔습니다.

원래 시술을 받으면 금세 일상생활이 가능 어쩌고 라고 정형외과에선 그랬는데
이분은 아니래요. 될 수 있으면 일주일 내내 병원에 누워 있고 앞으로 한 두달 가량은
계속 통증이 있을 거라는군요.

…..현대인들 시간 없고 바쁘다지만 다른 병원들 너무 과장 심하잖아. ㅠㅠ

그런데 사실 며칠 전부터 또 다리가 비슷한 증세로 아프기 시작해서
(제 증상은 허리가 아픈 게 아니라 허리가 굽히면 다리가 아프다는 거거든요)
조금 걱정이 되고 있습니다.
이 상태로 계속 두달 지속되면 어쩌지…..ㅠ.ㅠ
시술을 받는다고 감쪽같이 낫는 건 아니었구나, 뭐 그런.

여하튼 몸이 아프다 보니
일할 시간이 줄고 심적인 여유도 줄어듭니다.
책상 앞에 앉아 있는 시간을 최대한 줄이려고 노력 중인데
그것도 힘드네요.

2. 그러다보니 블로그가 있다는 것도 까먹었어요.
아니 이럴수가. 내가 이렇게까지 타락하다니.
다시 분발하겠습니다.
그건 그렇고 나 ‘그것2’도 안 썼고 ‘벌새’도 안 썼고….스티븐 킹 책도 안 썼고…
게으름 너무 심하네요.

3. 어쩌다 보니 얼마 전 원래 하던 일을 중단하고
중간에 끼어들어온 다른 일을 하느라
한 4개월 정도 다른 일감을 맡았다가 다시 돌아가려니
한 1주일 쯤 되었는데 아직도 속도가 안 나오고 있습니다.
속도가 문제가 아니라 앞에 내용을 다 까먹어서 세부정보를 계속 들춰봐야하니
중간에 뚝뚝 끊어지게 되네요.
이거 제정신을 좀 차리고 마음을 좀 굳게 먹어야 할텐데 왜 이 모양인지 모르겠군요.

4. 날씨 좋은 10월인데!!!
하루 30분 걷는 산책 운동도 한동안 하지 말라는 의사 지시 때문에!!!
좀 쑤셔서 죽을 거 같아요 ㅠㅠㅠㅠ 10월 중순까지 식료품사러 동네 수퍼 가는 거 말고는
문 밖에 못나가고 있다구요. 이렇게 하늘이 맑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