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넷플릭스

“지금부터 무슬림”

친구가 추천해서 넷플릭스에서 보게 된 발리우드 영화.

지금부터 무슬림

냉소적이고 회교도를 싫어하는 힌두교도인으로 자라 왔으나 입양되기 전 자신의 친부모가 회교도였음을 알게 된 주인공이 이리저리 고민하고 치이는 코미디 영화. 사회비판적 내용이 강하고 꽤 진지하기도 하다. 대형 힌두교 사원을 운영하고 거의 신처럼 추앙받는 ‘교주’의 모습은 한국 대형 교회의 행태를 그대로 닮아 있어 거의 익숙할 정도. 역시 이런 건 전세계 공통인가보다.

결국 주인공을 옆집 회교도인 메무드와의 우정도, 가족들도 되찾게 되는 해피엔딩이고, 감화나 교훈적인 내용이 강한데, 그럼에도 꽤 울림이 커서 감탄하면서 봤다. 인도 영화 재미있구나. 게다가 노래나 춤이 예전처럼 뜬금없다는 느낌도 줄었어. 넷플릭스 덕분에 다국적인 컨텐츠에 손을 댈 수 있어 요즘 새로운 것들을 자주 접하고 있다. 다음에는 같은 배우가 나온다는 OMG도 봐야지. 이 배우의 성향이 그런 종교비판적인 쪽인가 보다.

 

 

더크 젠틀리의 전체론적 탐정사무소(넷플릭스)

2시즌 보는 중입니다.

1시즌은 원작과 거의 비슷한 이야기로 흘러갔는데
2시즌은 어디서 왔는지 모르겠네요.
하긴 암울한 티타임은 읽은 지가 너무 오래되어서 잘 기억도 안 나요. ]

정말 정신없지만 다들 귀엽고, 더크는 사랑스럽기까지 하고,
바트와 켄의 이야기도 훌륭하게 맞물리고
계속해서 튀어나오는 아니 저 사람은! 캐스팅도 쏠쏠하고
[저 처음에 저 사람 일라이저 우드랑 똑같이 생겼는데…맞나? 아닌 거 같은데…맞나? 아닌 거 같….을 한 세번은 반복한듯요]
이럴수가 감동적이기까지 하다니.
생각보다 단숨에 달렸습니다.

넷플릭스는 정말 한 번 손대면 빠져나갈 수 없다는 부작용이 있군요.
괜히 하는 말인줄 알았는데. ㅠ.ㅠ

월간순정 노자키군

일본 애니를 안 본 지 한 백만 년은 된 것 같은데
친구 집에 놀러갔다가 추천받아서
넷플릭스에서 정주행.
[넷플릭스 대단해. 발리우드 영화도 일본 애니도 마구 올라오고 있어!]

확실히 나이가 들고 나니 [이건 나오는 작품들의 분위기가 바뀐 탓도 있을 듯]
더 이상 일본 만화나 애니메이션을 볼 수 없게 되었는데
처음 오프닝을 볼 때까지만 해도 그냥 평범한 작품인지 알았건만

생각 외로 엄청나게 폭소하면서 뒹굴며 봤다.
기존 클리셰를 뒤집고 있을 뿐만 아니라
캐릭터들이 다들 유쾌하고 기본적으로 정상인 놈이 하나도 없는데
동시에 각자 미묘한 데서 정상적인 특성을 함께 보유하고 있어서
균형을 잘 잡고 있다.

호리 선배 최고야. 캬캬캬캬캬캬캬
그리고 오랜만에 여주인공도 귀엽다.
딴지를 거는 역할이라 그런가 싶다.

원작은 4컷 만화라는데 단행본도 한번 사 볼까 고민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