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넷플릭스

“FYRE: 꿈의 축제에서 악몽의 사기극으로” (2019) – 넷플릭스

밖에 안 나가니 요즘 넷플릭스 작품들만 보고 있는 것 같네.

나름 동시대 미국 문화를 따라잡자 싶어 처음에 “아메리칸 밈”을 틀었는데
화면을 보고 있는 내가 같이 바보가 되는 것 같아 중반을 넘기지 못하고 포기.
누군가 대신에 이 다큐를 보라고 추천해주었다.

저쪽 연예계에 관심이 없어 나는 전혀 처음 듣는 이야기인데, 심지어 누이마저 아는 걸 보니 꽤 떠들썩했던 사건인 모양이다. 이름깨나 있다는 사업가와 유명인사가 손을 잡고 ‘고급화’ 컨셉으로 음악 페스티벌을 준비하고 홍보했으나 실무는 전혀 신경쓰지 않은 채 입으로만 떠들었을 뿐이었고 결과적으로 페스티벌은 제대로 시작도 하지 못하고 하룻밤만에 취소되었으며, 고액 티켓을 산 피해자들은 기획자에게 역시 거액의 사기 및 피해 소송을 걸었다.

골자는 사실 어디서나 자주 봤던 평범한 이야기다. 무엇을 실제로 어떻게 해야하는지도 모른 채 이런 거 저런 거 하겠다고 머릿속에 공상만 잔뜩 하고 돈을 긁어 모았으나 당연한 귀결로 실패하게 되는 허황된 사업가 혹은 사기꾼의 이야기. 다만 이 사건은 관련 인물들 및 피해 규모가 상상 이상인데다 대대적으로 유명인사들을 홍보에 이용했는데, 그래서인지 메이도프의 사기행각이 떠오른다.

동시에 현대의 소셜 미디어가 얼마나 조작 및 선동에 손쉬운 플랫폼인지 짚어주는 것은 덤. 돈을 받고 이 행사를 홍보한 소위 인플루언서들은 피해자이며, 동시에 부분적인 가해자이기도 하다.

이 피상적인 작은 살아있는 사회에 대해서는 나도 아직 어떻게 판단을 내려야할지 모르겠다. 그 어떤 세상보다도 시끄럽고 북적거리는데 나 자신의 판단력을 성장시키지 않으면 안되는 곳이 되어 가고 있는 것 같고. 늘 발을 디딜 때마다 조심하려고 노력은 하는데 그러다보니 현실 사회보다 더한 스트레스가 쌓이기도 한단 말이지.

증언을 보다 보면 직장인들의 애환이 느껴지는 작품이기도 하다. 후회 없었어.

“클로즈(2019)” – 넷플릭스

누미 라파스 주연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사설 경호원인 샘이 부친의 죽음으로 막대한 재산을 상속하게 된 조이를 경호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건.


어쩌다 예고편을 보게 되어서 저건 챙겨봐야지 했는데 때마침 올라온 걸 보게 되었다.

기본 스토리와 빠른 전개가 좋았어.
요즘 누미 라파스가 이런 액션 전문이 되어 가는 게 아닐까 하는 불안감도 약간 있는데
그래도 누미가 싸우는 건 좋다.
다른 평범한 영화들처럼 조이를 판에 박힌 철부지 아가씨로 그리는 게 아닐까 생각했으나 의외로 그런 상황에 처한 일반인이라면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모습으로 묘사되고, 덕분에 영화를 보는 내내 샘보다 조이에게 더 이입하게 된다. 그리고 그러다보니 19금이긴 해도 그 정도 등급을 받는 다른 액션 영화들에 비해 잔인한 장면이 덜한데도 불구하고(솔직히 다 보고 나니 이 등급이 나온 이유를 잘 모르겠다. 심지어 이 전에 내가 가장 최근에 본 게 건 극장판 “알리타: 배틀엔젤”이다 보니.) 실제 상황처럼 저도 모르게 온 몸에 힘이 들어가더라. 저 상황 자체가 그냥 영화로서 구경하고 있다는 느낌보다 훨씬 감정적으로 가까운 충격을 줘서. 조금 생각해보면 다소 슬픈 일이기도 하군.

요즘 쓸데없이 긴 영화들과는 반대로 러닝 타임이 겨우 1시간 30분 남짓. 시간을 10분 정도 더 늘리거나 사건을 하나쯤 더 집어넣어 넣거나 적어도 상대 회사가 어떻게 되었는지 마무리 장면이라도 넣어줬더라면 더 좋았을 걸 그랬다. 클리셰를 피해갈 거라고는 생각했으나 최종 악당에 대한 이야기가 스쳐 지나가는 수준이라 영화의 목적이 갑자기 확 죽어버린 느낌. 말하자면 영화의 마무리 때문에 샘에게 더 큰 초점이 맞춰지고 왠지 후속작을 노리는 게 아닌가 하는, 방향이 살짝 바뀌었다는 인상을 준다.

크게 가볍지는 않지만 밤중에 남은 시간을 보내기에 좋은 영화였다.

덧. 인디라 언니 나오신다. 아이고 언니, 제가 언니의 얼굴을 정말 너무너무 사랑하여서 ㅠㅠㅠㅠ 어떻게 저런 얼굴에 저런 목 선을 가질 수 있지 아이고 언니. 

“킹덤(2019)” – 넷플릭스

잘 나왔다고 해서 보러갔는데 이거 재밌네요.

더빙으로 보라는 충고가 있어서 중국어 더빙, 한국어 자막으로 봤는데
정말 찰떡같이 맞아 떨어져서 더욱 재미있었습니다.
보는 도중 고유명사가 워낙 많은지라 번역이 궁금해져서
나중에 시간이 나면 한국어-영어 자막으로도 한번 볼까 합니다.

좀비영화를 싫어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아주 좋아하는 팬도 아닌데
요즘 나오는 좀비 영화들이 공포스러운 존재에 직면하여 무력감을 느낄 때 나타나는 인간군상을 주로 그리거나 기괴함 또는 폭력성과 관계된 스트레스 해소성이었다면
이 시리즈는 좀비가 상징하는 바가 뚜렷하게 달라서 그게 흥미로운 지점인데

최초감염자가 일국의 왕이고
왕의 희생자를 통해, 그리고 조씨 가문이 저지른 패악의 결과로 행동한 가장 밑바닥 민중들이
순식간에 전염되고
급기야는 “상놈들이 양반을 공격”한다 라는 흐름으로 가는 게 굉장히 참신합니다.
(저거랑 노마님의 신체발부 대사 나왔을 때 좋아 죽을 뻔 했어요.)
가장 밑(위치상으로도 왕국의 최북단에서 북쪽으로 점점 상승)에서부터
하나의 현상으로 나타나지만
사실 그 원인은 가장 꼭대기에 있고 그건 아무도 해결하려 하지 않고 해결되지도 않는 거죠.
무엇보다 배경을 15세기 조선으로 잡았는데 그 세계관을 확실히 백분 활용하고 있습니다.
세계관의 사회적 설정이 소재의 설정과 맞아 떨어질 때마다 쾌감이 느껴져요.

어떤 분들의 지적과 같이 아직 배두나의 역할이 너무 작아서 불만이고
중전마마 캐릭터가 마음에 들어서 2시즌에서는 되려 아버지를 잡아먹을 수 있을만큼 성장하기를 바랄 뿐입니다. 중전마마 얼굴 클로즈업 할 때마다 좋아 죽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