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일상

드디어 설이군요!

사실 이번에도 고향에는 몇 주일 뒤에 내려가기 때문에 별 생각은 없습니다만….

그래도 설이 지나야 이제 좀 진짜 신년이구나 하는 실감이 드는 것 같습니다.
(그런 점에서 오늘은 전도 사다 먹었어요. 캬캬캬)

업데이트가 너무 없어 죄송합니다. 흑흑.
정신 차리고 보면 정말 시간이 훌쩍 지나 있어서
하루하루 재미없게 살고 있네요.
지루한 삶도 나쁘진 않은데 가끔은 약간 불만스럽고 허무하기도 합니다.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2023년,
사회적으로도 개인적으로도 부디 다이나믹하지 않기를 빌 뿐입니다.

즐거운 연휴 보내세요!!

2023년이 왔습니다

드디어 2023년이라니 믿기지 않는군요.
시간은 왜 이렇게 빨리 가는지.

일 하나 끝낼 때마다 블로그 글 써야지, 다짐하면서
몇 년 간 지키지 못한 것 같네요.

아직도 가끔 들러주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내년 1년, 꽤나 암울한 기운이 가득하지만
그래도 어떻게든 버티고 살아야죠.

활기찬 신년 시작하시길

끝났다….

드디어….ㅠ.ㅠ

일단 머리도 자르고,
집안 청소도 하고,
밀린 “안도르”도 보고
엉엉엉, 일주일은 필요한데 나흘도 못 쉴 거 같아.
그래도 11월은 쉴 거다. 어흑.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지역 특산품

아무래도 나이가 들다 보니
명절 때 고향에 내려가면 어렸을 적
그리운 맛을 찾게 되는데

그중 하나가 궁전제과 공룡알 빵이다.
누이랑 같이 내려 갈 때마다 부르짖으며 챙겨갔더니
지난번엔 아예 새언니가 냉장고에 준비해 두셨을 정도.

그리고 지난번 명절 땐 시간이 남길래 오라비 부부를 끌고
트위터에서 한참 화제가 되었던
문익점 푸딩을 먹으러 갔었는데…
맛도 좋고 가격대비도 좋았지만 전대 후문인데다
카페 분위기도 폭신폭신해서
조금 민망하더라.

여하튼, 그러다보니 이번에 오라비네 가족이 올라오면서
누이랑 우리에게 가져오신 선물

공룡알 한 주머니와 문익점 푸딩 한 박스. ㅋㅋㅋㅋㅋㅋ
아, 정말 상상도 못한 선물이라 비명을 질렀어. 캬캬캬캬캬, 좋아 죽는 줄.

울 새언니 우리들 취향 너무 잘 아시는 듯. 크흡. ㅠㅠㅠㅠㅠㅠㅠ

덧. 근데 궁전제과 본점 공룡알이 아닌 것 같아.
머스터드 맛이 안 나서 좀 느끼하더라구. 원래는 두 개쯤은 금방 해치우는데.
이상한 일이야…..분점엔 정확한 레시피를 안 가르쳐주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