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일상

“솔로: 스타워즈 스토리”

아무리 바빠도 제가 첫날부터 보지 않았을리가 없죠.
감사한 분들의 도움으로 시사회도 다녀올 수 있었습니다.

솔직히 영화가 나오기 전에 잡음이 너무 많아 불안했었고
시기가 되어도 예고편이 나오지 않아 더더욱 불안감이 부채질되었는데

마지막으로 나온 예고편 리듬감이 마음에 들어 그나마 약간 안도감이 들었더랬지요.
가볍게 보고 즐길 수 있는 모험물이나 하나 나오면 최상의 결과거니 생각했는데

그렇게 되어 나왔습니다.

재미있었어요. 캬캬캬캬캬캬캬.
코렐리아 부분이 조금 길고
굴곡없이 ‘사건’만 터지는 느낌이 들어 중간에 약간
으음…하는 감도 있는데

훌륭한 팝콘 무비고 흥겹게 즐기고 나올만 합니다.
무엇보다 스타워즈 세계관이 훌륭하게 녹아들어가 있어요.

처음에는 설정을 너무 퍼다줘서
좀 머리가 핑핑 돌 정도였는데
몇 번 보고 나니 그 부분이 생각보다 즐거움을 줘서 새삼 제가 팬이라는 걸 깨달았네요.
한 솔로 영화에서 나온 떡밥과 설정 가지고 노는 것만으로도 한 3년 어치는 될 겁니다.

한 솔로가 중심이라기보다 – 아니 중심이긴 한데
그 외에 다른 인물들이 훨씬 매력적이며
그 여러가지 다양한 인물들을 통해 시대상을 보여줍니다.
사실 솔로는 이야기의 주축이라기보다
그 사이에서 길을 잃은 인물이고요.

외적인 선택이었는지 시작부터 그런 의도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이 편이 낫긴 했던 것 같네요.

키라도 츄바카도 랜도도, 무엇보다 엔피스 네스트도
어흑 좋네요 진짜.

상영관이 별로 없고
첫날부터 교차상영이라 좀 슬픕니다.
역시 우리 나라에서 스타워즈는 평생 마이너 덕질인가 ㅠ.ㅠ

코엑스 메가박스 MX가 너무 어두워 영화가 원래 그런가 했는데
다른 MX 관은 괜찮다는 이야기가 있더군요.
개인적으로 시지비보다 메박을 선호하는데 슬픈 소식입니다. 흑.

한동안 정신이 없을 예정입니다.

맙소사. 4월달 글이 하나도 없다니.

그래도 얼마 간 평소보다 여유있게 삶을 즐기며
이것저것 보고 있었는데
갑자기 생활패턴이 이렇게 틀어진 계기가 된 게 도대체 뭘까요.

음, 일이 늘어났군요.
원래 멀티태스킹을 잘 못하는 편인데
본업의 종류가 – 문자 그대로 종류가!!! – 늘어나면서
왔다갔다 하다
시간 관리가 부족해진 감이 있습니다.

그 분야 일은 처음이라 그런 탓도 있고,
몇번 더 하면 익숙해지겠지요.
그러길 바랄 뿐입니다.

게다가 이상하게 일이 없을 땐 불안할 정도로 시간이 비다가
뭔가 생겨서 “아, 지금이 딱 좋아.” 할 때면
무슨 엑셀이라도 밟은 듯이 무더기로 일이 밀려온단 말이죠.
거래처들끼리 무슨 약속이라도 하나????

취미와 본업은 역시 어느 정도 거리가 있어야 한다는 걸 새삼 실감하고 있고
날은 고양이가 창가를 떠나지 않을만큼 좋고,
조카는 고3 수험생이고,
달력은 너덜너덜하군요.

화창한 봄날에 다시 한번 심기일전하러 들렀습니다.
뭐든 글로 쓰지 않으면 결심한 것 같은 느낌이 들지 않는단 말이죠.

아, 좋은 걸 보고 들어야 하는데 그만 영업에 넘어가서 “섀도우헌터스” 드라마나 보고 있고. 크흡.
하지만 해리 셤 주니어가 너무 귀여웠다. ㅠㅠㅠㅠㅠㅠㅠㅠ

지갑 잃어버렸어…..

별로 집 밖에 나가지도 않는데,
정말 오랜만에 나갔을 뿐인데 ㅠ.ㅠ
그것도 정말 오랜만에 맨날 갖고 가던 캔버스 가방을 안 들고 갔을 뿐인데
원래 현금을 거의 안 들고 다니던 중 정말 오랜만에
지갑 안에 풍족한 현금을 갖고 있었을 뿐인데…..

흑흑흑 내 지갑
통째로 사라져 버렸어. ㅠ.ㅠ
신용카드도, 현금카드도, 이제껏 모아둔 스타워즈 포토카드도,
몇 안되는 내 옛날 사진과 친구 증명사진도,
주민등록증도
무엇보다 6자리수의 현금도

흑흑흑, 다른 것들이야 다 다시 구할 수 있다지만
사진들이 제일 안타깝네.

아, 마음을 편히 가져야 하는데
왜 하필 이렇게 바쁜 때에.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