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일상

헉?

아, 그래요.

실은 정말로 까먹고 있었어요. 이럴수가.

다시 보니 나 중간에 본 영화랑 책 또 전혀 감상문 안 썼잖아.
왜 이렇게 게을러진 거지.

라고 말은 하지만 이유를 이미 알고 있지요.
이게 다 건강 때문입니다.

음, 일단 한 1주일 정도 광주에 내려가서 허리 시술을 받고 왔어요.
원래는 좀 기다렸다가 분당 다니는 병원에서 ‘수술’을 받자고 했는데
추석 때 광주 갔더니 신경외과의인 사촌동생 남편/제부가  MRI를 보여달라고 하더니
그냥 자기한테 시술 받으라고 해서.
신세도 질 겸, 가까운 분에게 받는 게 좋을 같기도 해서 다녀왔습니다.

원래 시술을 받으면 금세 일상생활이 가능 어쩌고 라고 정형외과에선 그랬는데
이분은 아니래요. 될 수 있으면 일주일 내내 병원에 누워 있고 앞으로 한 두달 가량은
계속 통증이 있을 거라는군요.

…..현대인들 시간 없고 바쁘다지만 다른 병원들 너무 과장 심하잖아. ㅠㅠ

그런데 사실 며칠 전부터 또 다리가 비슷한 증세로 아프기 시작해서
(제 증상은 허리가 아픈 게 아니라 허리가 굽히면 다리가 아프다는 거거든요)
조금 걱정이 되고 있습니다.
이 상태로 계속 두달 지속되면 어쩌지…..ㅠ.ㅠ
시술을 받는다고 감쪽같이 낫는 건 아니었구나, 뭐 그런.

여하튼 몸이 아프다 보니
일할 시간이 줄고 심적인 여유도 줄어듭니다.
책상 앞에 앉아 있는 시간을 최대한 줄이려고 노력 중인데
그것도 힘드네요.

2. 그러다보니 블로그가 있다는 것도 까먹었어요.
아니 이럴수가. 내가 이렇게까지 타락하다니.
다시 분발하겠습니다.
그건 그렇고 나 ‘그것2’도 안 썼고 ‘벌새’도 안 썼고….스티븐 킹 책도 안 썼고…
게으름 너무 심하네요.

3. 어쩌다 보니 얼마 전 원래 하던 일을 중단하고
중간에 끼어들어온 다른 일을 하느라
한 4개월 정도 다른 일감을 맡았다가 다시 돌아가려니
한 1주일 쯤 되었는데 아직도 속도가 안 나오고 있습니다.
속도가 문제가 아니라 앞에 내용을 다 까먹어서 세부정보를 계속 들춰봐야하니
중간에 뚝뚝 끊어지게 되네요.
이거 제정신을 좀 차리고 마음을 좀 굳게 먹어야 할텐데 왜 이 모양인지 모르겠군요.

4. 날씨 좋은 10월인데!!!
하루 30분 걷는 산책 운동도 한동안 하지 말라는 의사 지시 때문에!!!
좀 쑤셔서 죽을 거 같아요 ㅠㅠㅠㅠ 10월 중순까지 식료품사러 동네 수퍼 가는 거 말고는
문 밖에 못나가고 있다구요. 이렇게 하늘이 맑은데!!!!

“The Rise of Skywalker”

솔직히 간악한 문화 독재제국 디즈니의 행보가 매우 마음에 들지 않아 관심에서 젖혀놓고 있었으나
에피소드 9의 새로운 영상이 공개되었다는 사실은 피해갈 수가 없어서
그날 새벽과 그 뒤로 며칠 동안 좀 난리를 쳤다.

이번에 새 영상을 공개한다길래 두근거리며 찾아봤더니 2분이 넘는 거야!!!
아니 이 자식들이 미쳤나? 하고 클릭을 눌렀는데
뻔뻔한 자식들. 이제껏 나온 다른 영화들 영상에 TROS 부분은 30초도 정도잖아!

라고 하지만 그 30초에 낚여서 파닥거리는 자신이 더 한심하겠지. ㅠㅠㅠㅠㅠ


결투 장면을 보니 쌍제이가 또 전작 영화들을 미친 듯이 1대 1로 오마주할 게 뻔히 보이고,
무엇보다 붉은 광검을 든 시스 레이는 영상이 공개되기 전 D23에 간 사람들한테서 증언이 쏟아져 나왔었는데, 개인적으로는 레이의 비전이 아닐까 하고 생각한다. 흰옷을 입고 푸른 광검을 든 레이가 비전 속에서 검은 옷과 붉은 검을 든 레이와 잠깐 대결을 펼치지 않을까? 왠지 쌍제이라면 그럴 거 같아.

한국 디즈니에서 예고편을 내며 2020년 1월 개봉이라고 못을 박아버린 탓에
올해 12월에는 아마도 일본에 가게 될 것 같다.
원래는 나도 영 자존심이 상해서 일본보다 대만에 갈 작정이었으나…
대만이 개봉일이 안 떠!!!
홍콩은 아무래도 힘들 것 같고.

왜 개봉일이 안 뜨는 거야. 젠장.
그래서 결국 강제 일본행.
일행을 구할 수가 없어서 영 혼자 가야 할 것 같은데, 하루종일 극장에 틀어박혀 있으면 괜찮으려나.
무엇보다 영화를 100퍼센트 알아들을 자신이 없어서 누군가 같이 대사를 짜맞출 동행이 필요한데.
역시 인맥이 좁다는 건 이런 데서 문제가 생긴다.

추석 지나면 비행기표랑 숙소 예매해야지.
으흑 동행 구합니다. ㅠ.ㅠ 호텔비 아끼고 싶다고. ㅠㅠ

건강하셔야 해요

허리 때문에 매우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일단 추간판 탈출 이긴 한데,
처음엔 허리가 뻐근해서 갔다가
그 다음엔 다리에 방사통이 오고
지금은 다시 방사통과 함께 허리가 뻐근하군요.

왠지 병원에 다니면 다닐수록 상태가 더 안 좋아지는 느낌입니다.

오늘은 통증차단 주사를 맞아서 조금 통증이 가신 상태긴 한데
확실히 평소에 움직임이 줄어요.
일은 마감에 맞춰야 하니 꾸역꾸역 하고 있지만
생산성이 떨어져서 업무시간은 늘고
그래서 그 외에 다른 일을 거의 못하고 있습니다.

냥이들하고도 못 놀아준다구요! 흑.

여튼 이거 계속 이상태면 불편한 상태로 버티거나
시술을 거쳐 수술이라도 해야 할 판인데. ㅠ.ㅠ

돌겠군요, 정말.

몇달 만에 이렇게 악화된 거 어찌된 일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