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일상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으아아아,

지난번 글이 두달 전이라 너무하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으아아아, 전 다시 일하러 가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저 대신 맛난 거 많이 드시고 푹 쉬세요, 으아아아아아아아!!!

음.

일단 한동안 일에 치여 굉장히 우울한 나날을 보내고 있었는데
어제야 급한 거 하나 끝내고 조금 사람 같은 상태로 돌아왔습니다만

….이번 마감에 무리를 하고 있다는 건 머리로는 알고 있었으나….
결국 허리 디스크 악화됐어요. 꺄하하하하하하하하하핫

웃을 일이 아닌데 이 무슨 진짜 반년만에. ㅠ.ㅠ
한동안 한번 위기가 있었지만 상태 진짜 좋았단 말입니다. 흑흑흑
행복했다구요 흑흑흑

와, 근데 진짜 사흘만에 갑자기 악화되더니 지금
다리에 만성신경통이 되살아났는데 무서워서 죽을 거 같네요.
누워 있으면 다시 저리고….왼쪽은 신경줄 따라 정강이까지 통증 느껴지고. 으어.
앞으로는 몇년 간 고양이 때문에 진짜로 아무 조치도 못하거든요.
(두 마리 다 날마다 약먹고 한 마리는 날 마다 수액맞아야 해서)

이 상태로 어쨌든 더 악화되지 않고 버텨야할텐데
아침마다 일어나는 게 쉽지가 않습니다.

정말로 순식간이네, 진짜 무섭네요. ㅠ.ㅠ

어쨌든 일주일 정도 밀려 있는 자질구레한 일들을 다시 마무리하고 나면
12월부터는 또 다시 강행군인데,
괜찮을지 모르겠습니다.
하루 한번 산책으로 정말 괜찮은 거냐.
하지만 다른 코어운동 했다가 지난번에 통증 온 적이 있어서 엄청 무섭단 말입니다……

대체 코어 운동은 어케 해야 하는가….ㅠ.ㅠ

이번에는 미오가…

한참 좋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던 콩쥐가
갑자기 얼마 전 정기검사에서 신장 수치가 대거로 올라서
긴장 모드인데

이번에는 미오가 갑자기 구토와 혈변 증세를 보여서 부랴부랴 입원했습니다.
장염과 췌장염은 분명하고
이게 지병인지 급성으로 지나가는 건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네요.

일요일 오후에 비를 맞으며 병원에 달려갔을 때는 굉장히 침울했는데
오늘 병원에 다녀오니 일단 구토는 만 하루 동안 멎었고
제가 가니 캔사료도 먹어서 한시름 놓았습니다.
다만 벤토 화장실 위에 앉아 볼일을 보는 바람에 온 몸이 모래투성이입니다…
콩쥐는 아예 화장실을 사용하지 않더니 이놈은 안정감을 주는지 화장실 박스에만 앉아 있어요.

제발 지병이 아니길 바라지만
그래도 좋으니 일단 회복이나 했으면 좋겠습니다.

콩쥐와 미오가 1년 6개월 차이인데
둘 다 딱 열살이 되니 이래저래 발병을 하는군요.
콩쥐는 중간중간 연약한 아이였지만 미오는 원체 건강한 애였던지라 너무 갑작스러워서 충격이 컸어요.
무엇보다 지금 마감이 사흘 남았는데…더 미룰 수도 없어서 돌아가시겠네요.

펫푸어의 미래가 보이고 있습니다. 아핫, 진심 웃을 일이 아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