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일상

2022년이라니….

미쳤나 봐.

어,  블로그 방치에 대해 변명을 좀 하자면
작년 1년은 업무적으로 공을 세 개나 굴려서요.
평소에 두 개 굴리다가 갑자기 일 하나가 늘어나니
여가 시간이고 뭐고 정말 통째로 날아가더군요.

허리 때문에 필수적인 산책도 며칠에 한 번 할 정도로
일에 치여 살았습니다.
폐인처럼 살다가 이제 좀 괜찮으려나 한숨 돌리면
다시 일이 몰려오고…

올해는 좀 나아질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드는데
사실 고양이 두 마리가 모두 다 아픈 관계로
병원과 약값이 장난 아니게 나가고 있어서
그나마 일을 그렇게 빡빡하게 한 덕분에 비용을 충당한 거라고 봐야 해서요.
어떻게 보면 운이 좋은 셈이었죠.
안 그랬다면 좀 막막했을 거예요.

여하튼, 죄송함다.
너무 오랜만이죠.

아직 안 죽었어요.
여기 오시는 분이 아직 남아 계실지는 모르겠지만
흑흑, 코로나 원년 이후 3년 차가 시작되었습니다.
언젠가는 그래도 지금보다 나아지겠죠.

행복하고 평화로운 2022년이 되길 빕니다.

대선, 대선이 걱정입니다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으아아아,

지난번 글이 두달 전이라 너무하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으아아아, 전 다시 일하러 가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저 대신 맛난 거 많이 드시고 푹 쉬세요, 으아아아아아아아!!!

음.

일단 한동안 일에 치여 굉장히 우울한 나날을 보내고 있었는데
어제야 급한 거 하나 끝내고 조금 사람 같은 상태로 돌아왔습니다만

….이번 마감에 무리를 하고 있다는 건 머리로는 알고 있었으나….
결국 허리 디스크 악화됐어요. 꺄하하하하하하하하하핫

웃을 일이 아닌데 이 무슨 진짜 반년만에. ㅠ.ㅠ
한동안 한번 위기가 있었지만 상태 진짜 좋았단 말입니다. 흑흑흑
행복했다구요 흑흑흑

와, 근데 진짜 사흘만에 갑자기 악화되더니 지금
다리에 만성신경통이 되살아났는데 무서워서 죽을 거 같네요.
누워 있으면 다시 저리고….왼쪽은 신경줄 따라 정강이까지 통증 느껴지고. 으어.
앞으로는 몇년 간 고양이 때문에 진짜로 아무 조치도 못하거든요.
(두 마리 다 날마다 약먹고 한 마리는 날 마다 수액맞아야 해서)

이 상태로 어쨌든 더 악화되지 않고 버텨야할텐데
아침마다 일어나는 게 쉽지가 않습니다.

정말로 순식간이네, 진짜 무섭네요. ㅠ.ㅠ

어쨌든 일주일 정도 밀려 있는 자질구레한 일들을 다시 마무리하고 나면
12월부터는 또 다시 강행군인데,
괜찮을지 모르겠습니다.
하루 한번 산책으로 정말 괜찮은 거냐.
하지만 다른 코어운동 했다가 지난번에 통증 온 적이 있어서 엄청 무섭단 말입니다……

대체 코어 운동은 어케 해야 하는가….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