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일상

“The Rise of Skywalker”

솔직히 간악한 문화 독재제국 디즈니의 행보가 매우 마음에 들지 않아 관심에서 젖혀놓고 있었으나
에피소드 9의 새로운 영상이 공개되었다는 사실은 피해갈 수가 없어서
그날 새벽과 그 뒤로 며칠 동안 좀 난리를 쳤다.

이번에 새 영상을 공개한다길래 두근거리며 찾아봤더니 2분이 넘는 거야!!!
아니 이 자식들이 미쳤나? 하고 클릭을 눌렀는데
뻔뻔한 자식들. 이제껏 나온 다른 영화들 영상에 TROS 부분은 30초도 정도잖아!

라고 하지만 그 30초에 낚여서 파닥거리는 자신이 더 한심하겠지. ㅠㅠㅠㅠㅠ


결투 장면을 보니 쌍제이가 또 전작 영화들을 미친 듯이 1대 1로 오마주할 게 뻔히 보이고,
무엇보다 붉은 광검을 든 시스 레이는 영상이 공개되기 전 D23에 간 사람들한테서 증언이 쏟아져 나왔었는데, 개인적으로는 레이의 비전이 아닐까 하고 생각한다. 흰옷을 입고 푸른 광검을 든 레이가 비전 속에서 검은 옷과 붉은 검을 든 레이와 잠깐 대결을 펼치지 않을까? 왠지 쌍제이라면 그럴 거 같아.

한국 디즈니에서 예고편을 내며 2020년 1월 개봉이라고 못을 박아버린 탓에
올해 12월에는 아마도 일본에 가게 될 것 같다.
원래는 나도 영 자존심이 상해서 일본보다 대만에 갈 작정이었으나…
대만이 개봉일이 안 떠!!!
홍콩은 아무래도 힘들 것 같고.

왜 개봉일이 안 뜨는 거야. 젠장.
그래서 결국 강제 일본행.
일행을 구할 수가 없어서 영 혼자 가야 할 것 같은데, 하루종일 극장에 틀어박혀 있으면 괜찮으려나.
무엇보다 영화를 100퍼센트 알아들을 자신이 없어서 누군가 같이 대사를 짜맞출 동행이 필요한데.
역시 인맥이 좁다는 건 이런 데서 문제가 생긴다.

추석 지나면 비행기표랑 숙소 예매해야지.
으흑 동행 구합니다. ㅠ.ㅠ 호텔비 아끼고 싶다고. ㅠㅠ

건강하셔야 해요

허리 때문에 매우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일단 추간판 탈출 이긴 한데,
처음엔 허리가 뻐근해서 갔다가
그 다음엔 다리에 방사통이 오고
지금은 다시 방사통과 함께 허리가 뻐근하군요.

왠지 병원에 다니면 다닐수록 상태가 더 안 좋아지는 느낌입니다.

오늘은 통증차단 주사를 맞아서 조금 통증이 가신 상태긴 한데
확실히 평소에 움직임이 줄어요.
일은 마감에 맞춰야 하니 꾸역꾸역 하고 있지만
생산성이 떨어져서 업무시간은 늘고
그래서 그 외에 다른 일을 거의 못하고 있습니다.

냥이들하고도 못 놀아준다구요! 흑.

여튼 이거 계속 이상태면 불편한 상태로 버티거나
시술을 거쳐 수술이라도 해야 할 판인데. ㅠ.ㅠ

돌겠군요, 정말.

몇달 만에 이렇게 악화된 거 어찌된 일인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오늘이 벌써 그믐이군요.

올해 어쩌다 기차표를 못구해서
유독 긴 연휴가 생겼는데도 내려가질 않으니
설 기분이 나지 않네요.

대신에 다음 주에는 아버지 제사 때문에
3월에는 어머니 제사 때문에 내려가야 하지만요.

어떤 분들은 명절음식 지겹다고 하실테지만
전 먹고 싶어요. 흑흑.
특히 어머니표 빈대떡이 먹고 싶습니다.
어딜 가도 그 빈대떡은 먹을 수가 없다 보니.

2019년은 기해년이라고 들었습니다.
풍성하고 넉넉한 한 해가 될 수 있으면 좋겠네요.

그리고 건강, 여러분 모두 건강합시다.
엉엉, 허리가 한번 문제가 생긴 뒤로 건강 제일주의가 되어 주변 사람들에게 무조건 몸관리 하라는 소리만 하고 돌아다니고 있네요. 나이가 들었다는 걸 늘 체감하게 되었습니다. ㅠ.ㅠ

“오티스의 비밀상담소”(2019) (넷플릭스)

영국 채널4 제작 넷플릭스 드라마.
원제는 Sex Education(성교육)

성 상담사를 어머니로 둔 16세 오티스가
우연한 계기로 교내에서 헤프기로 유명한 메이브와 함께 친구들의 성/관계 상담을 시작하는 이야기.

19세 관람가이기도 하고
(사실 청소년이 대상인 이야기는 청소년들도 볼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첫 장면부터 꽤 수위가 세게 시작해서 또 이런 류의 코미디인가라고 생각했는데
전혀 아니었다.

1화부터 정말 정신없이 보기 시작해서 심지어 하루만에 다 끝냈어.
처음의 그 가벼운 분위기 – 아이들이 어른이나 다른 사람들에게는 차마 털어놓지 못할 성과 관련된 이야기들 – 을 조금씩 끌어 올리더니
순식간에 우리 주위에 있는 심각한 주제로 이어지고
그러면서도 그 주제들을 결코 지나치게 무겁게 다루지도 않는다.
머릿속으로 이론적으로 생각해야 하는 문제들로 던져주어 반론과 반론을 끄집어 내는 게 아니라
직접 경험하는 현실적인 상황들을, 결국은 해결해야 하는 문제들임을 보여주고
결국 인간과 인간의 문제로 다가가는데

흥미로운 건 청소년과 청소년 – 청소년과 사회 – 청소년과 어른들(부모들)
그리고 어른들과 어른들의 세계까지 자연스럽게 확장된다는 것.
1화를 볼 때부터 오티스와 어머니의 관계에 대해 거의 아동학대 수준이잖아! 라고 울부짖었는데
그 갈등과 해결을 향해 찬찬히 풀어가고
초반에 친구 에릭을 다루는 방식에 대해서도 약간은 우려스러웠는데
놀랍게도 가장 크고 높이 성장한 것도, 나를 가장 많이 울린 것도 에릭이었다.

그리고 릴리가 너무 사랑스러워서 죽는 줄 알았어. ㅋㅋㅋㅋ
아마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얼굴이라서 더욱 그랬을 수도 있고.

메이브가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2시즌 빨리 나와줬으면 좋겠어.

덧. 오티스를 보고 쟤 되게 에이사 버터필드 닮았다, 했는데 본인이었고
어머니인 진 역할은 질리언 앤더슨. 뭐죠, 이 너무나도 설득력있는 캐스팅은.
덧2. 로그원에서 드레이븐 장군 역을 맡았던 알리스테어 아저씨가 나오는데, 아들 역이 정말 너무나도 빼어 닮아서 친부자인줄만 알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