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2022)

요즘 영상물에 전혀 손을 안 대고 있는데
(오비완 제외. 아 이것도 글을 쓰긴 해야 하는데.)

몇 개 클립을 보고 궁금해서 시작.
아직 넷플릭스에는 4화까지밖에 안 올라왔다.

아, 사랑스럽네.

내가 어린 시절만 해도 서펀트 증후군 캐릭터를 내세운 영화나 드라마가 나름 획기적이었으나
(내가 접한 최초의 작품은 ‘레인맨’이었으니)
그 뒤로 시간이 지나면서 정형화되는 문제가 나타났고,
또한 의학적으로도, 사회적으로도 많은 변화가 있어
사람들의 인식이 너무도 빨리 변화하다 보니
한국의 경우 중간의 몇 단계를 뛰어넘게 되어 이리저리 충돌도, 시행착오도 많을 수 밖에 없는데
굉장히 고민을 많이 한 게 보이고,
주변에서도 우려가 많았던 걸로 보이는데 3화의 주제를 통해 정면으로 돌파하는 길을 택했다.
물론 앞으로 더 봐야 알겠지만

“판타지”라는 사실을 감안하더라도
굉장히 온화한 작품을 만들었다.
가끔은 지나치게 ‘온화한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긴 하는데

솔직히 내가 한국드라마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이유는
감정과잉인 장면들이 너무 많아서 지치기 때문이기도 하거든.
나는 작가들이 그놈의 고래고래 악지르는 장면과, 펑펑 우는 장면 없이 드라마를 만드는 벌칙이라도 한번 받아봐야 한다고 생각해.

그런 점에서 오히려 기분 좋게 드라마를 보고, 차분하게 생각할 수 있어서 좋았다.
생각 없이 넘어가지 않도록 적어도 한두군데씩은 계속 찔러주고 있고.

몇 가지 걱정되는 부분이 있는데
(출생의 비밀 제발 ㅠㅠ 남자의 부모 제발 ㅠㅠㅠㅠ)
제발 피해주길 바라지만 아무래도 힘들 것 같아
과연 이 게으른 내가 끝까지 보게 될 것인가, 가 궁금하네.

아, 이런

에어컨 성능이 도저히 견딜 수 없는 수준까지 내려가서
집주인과 연락해 새 것을 사기로 했는데,
처음 검색했을 때에 비해 가격이 계속해서 올라가고 있어
도리어 내가 미안해질 지경이네.

도대체 왜 설치비와 실외비 가격들을 다 빼놓은 다음 ‘최저가’라고 써 놓은 거야.
나만 거짓말쟁이가 됐잖아. ㅠ.ㅠ
너무 죄송해서 내가 부담하고 싶어질 정도인데
그게 또 맞지는 않을 것 같고…어흑.
처음 60만원 생각했는데 90만원까지 올랐어 지금.

근황

드디어 아침에 좀 빨리 일어날 수 있게 되었고
제일 좋은 시간에 산책을 나갈 수 있게 되었다!

시간적인 여유가 생겨서 좋은데…
이젠 일이 부족해서 올해는 상당한 자금란에 시달릴 예정이다. 어흑.
왜 시간 남을 땐 필요한 일이 안 들어오고 한참 바쁠 때만 가욋일이 들어오는가 ㅠㅠ

세상에 도움 안되는 건 없다더니

한동안 무슨 바람이 들었는지
로판을 미친듯이 읽었는데
지금 하는 작업에 그게 도움이 될 줄은 꿈에도 몰랐지….

세상 일 참 알 수가 없어

근데 이번에도 또 머리 싸매야 해
아흑흑흑흑 나는 어쩌다 이렇게 한자를 뒤지게 되었는가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