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고보니

영상이 제대로 돌아가는지 시험해보지 않았군요.

예전 텍스트큐브에서는 유튜브 영상을 곧장 붙일 수 없어 불편했지요.

으핫핫핫, 되는군요.

이왕 이렇게 된 김에 뱃대숲 오프닝을 감상합시다!

 

“비밀의 숲”도 보고 있어요

조금씩 일을 하고 있긴 한데,
더워서 아침 늦게 일어나다 보니 확실히 시간을 효율적으로 이용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하튼 “루시퍼”를 끝내고, 요즘 인기라는 “비밀의 숲”을 추천받아 보고 있어요.넷플릭스에 없었다면 손을 안 댔을지도 모르지만.

음, 초반에는 “아니 추리물이라면서 뭐가 이리 엉성해”로 시작했지만
그래도 뒤쪽으로 가면서 점점 더 흥미진진해지고 있습니다.
속도가 대체로 느린 건 불만이며
저로서는 등장인물의 사고방식이 종종 이해가가지 않고,
계속해서 똑같은 구도의 이야기가 반복적으로 되풀이되는 데 슬슬 지치긴 했지만요.

아마 블로그를 뒤지면 있을 것 같은데
예전에 미드 하나가 이런 식이었지요.
이건가? 저건가? 아니 이건가? 하는 식으로 계속 스토리를 이어나가는 거요.
당시에도 한 시즌 내내 이짓만 할 거냐, 하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그래도 이왕 시작했으니
끝까지 볼 것 같습니다.
이쯤되면 범인이 누군지 봐주겠어! 같은 오기가 생기기도 하고.

배두나는 늘 귀엽고,
놀랍게도 조승우도 귀엽군요.
전 용산서장 배우와 윤과장….이 맞나? 그 선배 검사도 마음에 들어요.
이 배우는 전에도 어디선가 본 듯 한데.

아, 그런데 진행 정말 너무 느려요.
속터짐요.

미드 루시퍼

예전에 설정을 얼핏 들었을 때에는 악마 주제에 뭐가 그리 시시하냐고 조금 비웃었습니다만
파일럿이 꽤 귀엽길래 보기 시작했는데,

뒤로 갈수록 점점 더 시시해집니다.
스토리는 사실 별거 없고,
루시퍼의 능력치도 너무 낮고,
루시퍼와 클로이의 관계도 그리 설득력이 없고,
아니, 왜 중요한 떡밥을 발전을 못시키지.
왜 아직 2시즌인데도 각 에피소드별로 거대 스토리 아크를
제대로 분배를 못하는 거야?

다른 건 뭐 그렇다 치겠는데
수사 과정이 너무 재미없어서 용서가 안됩니다.
제가 이걸 보는 건 설정이 어찌 되었든
이게 수사물이기 때문이란 말입니다!

하지만 이 드라마를 아직까지 보고 있는 이유는
루시퍼의 정신상담의인 린다 박사가 매우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지요.
이 세계관에서 최강자는 역시 린다 박사님입니다.
지옥 출신 애들 상담 시간이 제일 재미있어요.

아, 그리고 메이즈의 매력포인트인 눈썹 흉터하고요.
사실 데커도 댄도, 가끔 나오는 유머 포인트들도 귀엽긴 한데, 끙.

주인공이 루시퍼라면 정말 무궁무진한 소재로
심각함과 유머를 적절히 조화시켜서 이것저것 다뤄볼 수 있을 것 같은데
왜 이것밖에 안되는지 모르겠네요.
종교적으로 너무 겁을 먹었나?

원작 코믹스를 보면 다를까요.
차라리 죽음 누님 드라마를 만들지 그랬니.

그러나 어쨌든 저는 여전히 꾸역꾸역 보고 있고,
2시즌이 몇 편 안 남았으니 일단 끝은 보려고요.

덧. 도대체 미국인들의 “정신상담의”에 대한 경외감은 어디서 오는 걸까요.
너무나도 많은 창작물에서(한니발 렉터를 비롯해)
너무나도 유능하고, 너무나도 귀신같이 사람들을 파악하고 조종하는데
비록 저는 그런 상담을 해본 적은 없지만 결코 그럴 것 같지는 않단 말입니다.
단지 창작물의 도구로 활용하기에 편리해서?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

아, 즐거웠어요.
개인적으로는 오랜만에 마블 영화를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습니다.
피터의 연령층이 내려가니 확실히 디즈니의 시너지 효과가 엄청나군요.

제가 이렇게 말하는 이유는
“홈커밍”의 전체적인 분위기가 디즈니 채널의 청소년용 방송 프로그램을 연상시켰기 때문입니다.
이런 발랄한 학원 변신물에는 뼈가 굵은 제작사고,
거기에 영화의 특성상 표현적으로 더욱 다양해진 허용범위를 생각하면
그야말로 물만난 물고기죠.
익숙한 틀 안에 있지만 그만큼 MCU의 변주가 있어
적정선에서 즐거움을 이끌어냅니다.

캐스팅을 보면 마블이 스파이더맨이 집으로 돌아와 얼마나 신이 났는지
더욱 실감나고요.

울트론에도 안 나온 기네스 펠트로를 데려오다니.
캡아도 출연시키다니.

사전정보가 전혀 없었던 탓에
첫 화면에서 마이클 키튼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그리고 다음 순간, 배트맨-버드맨-벌쳐로 이어지는 고리를 생각하고
폭소할 뻔 했어요.
아, 캐스팅 장난 그만해 인간들아.
[같이 영화보신 분이 버드맨 딸내미가 에마 스톤이고 캐런의 성우는 제니퍼 코넬리라고 한방 더 날려주시더군요.]

그리고 새삼, 제가 어린애보다는 중년 취향이라는 걸 확인했습니다.
벌쳐 밖에 안 보여.
이것저것 기워 만든 투박한 날개도 멋진데[팰콘 따위 비교도 안돼!!!]
발톰! 발톱!! 애를 들었다놨다 하는 발톱!!!
거기다 마이클 키튼 웃을 때마다 슬프고 무서워. 으허
솔직히 진짜 오랜만에 본 마음에 드는 악당이었어요.
제가 사실 안경을 아직 안 맞춰서 화면이 아주 뚜렷하게 보이지는 않는데
벌쳐 나올 때마다 좋아서 까무라치는 줄 알았습니다.

그렇지만 두번 볼 것 같지는 않네요.
귀엽고 사랑스럽고 창고에서 진정한 영웅으로의 각성 장면이 정말이지 굉장히 좋았는데.
메이 숙모의 역할은 별로였지만.

드라마 “플래시”

이게 얼마만에 맞는 여유입니까.
비록 눈 수술 때문이긴 하지만 그래도 흑흑흑
놀 시간이 있다니!!!

아직 책을 읽는 건 어렵지만 이런 여유있는 시간이 너무 아까워
오랜만에 넷플릭스 정주행을 했습니다.

CW에서 DC 드라마를 대거로 제작하고 있는데,
이차저차 “플래시”를 3시즌까지 달렸습니다.

1시즌이 재미있더라구요!!
2시즌도 재미있더라구요!!
3시즌은 좀…지지부진하고 지겹더군요.
뭐, 이건 TV 시리즈의 고질병이므로 뭐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요. [그놈의 플래시포인트]

팬도 아닌 제가 봐도 여기저기 원작의 숨은 장치들이 많아서
팬들은 정말 즐거웠을 것 같습니다.

플래시 역인 그랜트도 귀엽고, 시스코와 케이틀린도 좋지만
뭐니뭐니해도 웰스 박사님이 최고십니다. ㅠ.ㅠ
솔직히 피와 미스터리를 좋아하는 제가 1시즌과 2시즌을 계속 볼 수 있었던 건
순전히 리버스 플래시와 웰스 박사 덕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거든요.\

웰스 박사님 최고야 ㅠㅠㅠㅠㅠㅠㅠ
HR은 좀 미묘하지만.

현재 4시즌이 드디어 촬영에 들어갔다고 하는데
다음 시즌은 어떤 내용이 될지 궁금하군요.

리버스 플래시들을 다 써먹었고,
플래시포인트도 써먹었고,
시간여행도 써먹었고,

식구들도 뿔뿔이 흩어졌고.

전 시즌보다는 잘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지구2 웰스 박사님이 됐든 다른 웰스가 됐든
톰 카버나흐 다시 불러와라 ㅠ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