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드(2015)

록키 시리즈에 크게 관심이 있거나 추억이 있는 게 아니라서 “록키 발보아”도 보지 않았는데
크리드 2를 보기 전에 아무래도 봐 둬야 할 것 같아서.

그해 아카데미에서 꽤 호평을 들었던 것 같은데 그럴만 하다.
“스타탄생”의 리메이크작인 “스타이즈본”을 보며 어떻게 저런 촌스러운 스토리를 현대로 가져올 생각을 했나 했더니 그래도 이 정도면 선전했네, 라고 생각했는데 그 점에 있어서는 이 영화가 한수 위.
이탈리아 이민자의 삶을 흑인 커뮤니티의 계승으로 잇는 걸 보면
소수집단의 가시화는 정말로 순차적으로 이뤄지는구나 싶기도 하고.

MCU “블랙팬서”의 감독인 라이언 쿠글러의 작품이고
같은 영화에서 연기한 마이클 B. 조단과
“토르3:라그나로크”의 테사 톰슨이 출연하는데
(물론 이 작품이 시기적으로는 가장 먼저)
배우들의 연기가 히어로물과는 전혀 달라서 역시 다양한 영화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걸 또 다시 실감했다. 그런데 이 감독은, 음, 액션에 그다지 뛰어난 것 같진 않아. 오히려 드라마 쪽을 더 잘그리는 것 같은걸. 그런 점에서 마지막 결전보다도 앞과 중간 지점들이 더 기억에 남고. 의외로 기대 안했던 음악들이 화면과 찰떡궁합이라 좋았던 듯.

“클로즈(2019)” – 넷플릭스

누미 라파스 주연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사설 경호원인 샘이 부친의 죽음으로 막대한 재산을 상속하게 된 조이를 경호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건.


어쩌다 예고편을 보게 되어서 저건 챙겨봐야지 했는데 때마침 올라온 걸 보게 되었다.

기본 스토리와 빠른 전개가 좋았어.
요즘 누미 라파스가 이런 액션 전문이 되어 가는 게 아닐까 하는 불안감도 약간 있는데
그래도 누미가 싸우는 건 좋다.
다른 평범한 영화들처럼 조이를 판에 박힌 철부지 아가씨로 그리는 게 아닐까 생각했으나 의외로 그런 상황에 처한 일반인이라면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모습으로 묘사되고, 덕분에 영화를 보는 내내 샘보다 조이에게 더 이입하게 된다. 그리고 그러다보니 19금이긴 해도 그 정도 등급을 받는 다른 액션 영화들에 비해 잔인한 장면이 덜한데도 불구하고(솔직히 다 보고 나니 이 등급이 나온 이유를 잘 모르겠다. 심지어 이 전에 내가 가장 최근에 본 게 건 극장판 “알리타: 배틀엔젤”이다 보니.) 실제 상황처럼 저도 모르게 온 몸에 힘이 들어가더라. 저 상황 자체가 그냥 영화로서 구경하고 있다는 느낌보다 훨씬 감정적으로 가까운 충격을 줘서. 조금 생각해보면 다소 슬픈 일이기도 하군.

요즘 쓸데없이 긴 영화들과는 반대로 러닝 타임이 겨우 1시간 30분 남짓. 시간을 10분 정도 더 늘리거나 사건을 하나쯤 더 집어넣어 넣거나 적어도 상대 회사가 어떻게 되었는지 마무리 장면이라도 넣어줬더라면 더 좋았을 걸 그랬다. 클리셰를 피해갈 거라고는 생각했으나 최종 악당에 대한 이야기가 스쳐 지나가는 수준이라 영화의 목적이 갑자기 확 죽어버린 느낌. 말하자면 영화의 마무리 때문에 샘에게 더 큰 초점이 맞춰지고 왠지 후속작을 노리는 게 아닌가 하는, 방향이 살짝 바뀌었다는 인상을 준다.

크게 가볍지는 않지만 밤중에 남은 시간을 보내기에 좋은 영화였다.

덧. 인디라 언니 나오신다. 아이고 언니, 제가 언니의 얼굴을 정말 너무너무 사랑하여서 ㅠㅠㅠㅠ 어떻게 저런 얼굴에 저런 목 선을 가질 수 있지 아이고 언니. 

한국어 책 읽고 싶다

재밌긴 한데 일 때문에 원서를 읽어야 할 때마다 슬퍼.

똑같은 건데도 평소에 놀 땐 좋다가 일 때문에 해야 할 때는 왜 이렇게 마음이 안 땡기는지. 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