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

일단 한동안 일에 치여 굉장히 우울한 나날을 보내고 있었는데
어제야 급한 거 하나 끝내고 조금 사람 같은 상태로 돌아왔습니다만

….이번 마감에 무리를 하고 있다는 건 머리로는 알고 있었으나….
결국 허리 디스크 악화됐어요. 꺄하하하하하하하하하핫

웃을 일이 아닌데 이 무슨 진짜 반년만에. ㅠ.ㅠ
한동안 한번 위기가 있었지만 상태 진짜 좋았단 말입니다. 흑흑흑
행복했다구요 흑흑흑

와, 근데 진짜 사흘만에 갑자기 악화되더니 지금
다리에 만성신경통이 되살아났는데 무서워서 죽을 거 같네요.
누워 있으면 다시 저리고….왼쪽은 신경줄 따라 정강이까지 통증 느껴지고. 으어.
앞으로는 몇년 간 고양이 때문에 진짜로 아무 조치도 못하거든요.
(두 마리 다 날마다 약먹고 한 마리는 날 마다 수액맞아야 해서)

이 상태로 어쨌든 더 악화되지 않고 버텨야할텐데
아침마다 일어나는 게 쉽지가 않습니다.

정말로 순식간이네, 진짜 무섭네요. ㅠ.ㅠ

어쨌든 일주일 정도 밀려 있는 자질구레한 일들을 다시 마무리하고 나면
12월부터는 또 다시 강행군인데,
괜찮을지 모르겠습니다.
하루 한번 산책으로 정말 괜찮은 거냐.
하지만 다른 코어운동 했다가 지난번에 통증 온 적이 있어서 엄청 무섭단 말입니다……

대체 코어 운동은 어케 해야 하는가….ㅠ.ㅠ

동경바빌론 2021

클램프의 도쿄바빌론 애니메이션이 나온다길래 영상을 봤는데….

저거의 어디가 클램프냐. ㅠ,ㅠ

아니 저거의 어디가 세이시로고 어디가 쓰바루냐고 ㅠㅠㅠㅠㅠㅠㅠ

일본 애니 본 지 너무 오래되어서 관심을 아예 끊고 살았는데
이거 보고 충격먹어서 잠시 되살아났다.

그건 그렇고 아무리 리메이크와 옛날 컨텐츠 가져오는 게 유행이라지만
대체 무슨 스토리로 만든다는 거지.
인물들만 가져오고 오리지널 스토리 쓰는 건가?

….물론 요즘에 지난 세기말보다 오히려 더 세상이 망해가고 있는 분위기긴 하지만.

밀리의 서재

책장도 부족하고
무엇보다 밤에 전등이 없는 곳에 누워 있다보니
아무래도 전자책을 읽게 되어서
리디 셀렉트를 쓰고 있다가
선택폭이 충분치 않아 불만이라
누군가 밀리의 서재쪽이 훨씬 책이 많다고 하여 신청해보았는데….

인터페이스 정말 나랑 안 맞네.
카테고리 목록이 따로 없어.
결국 분야별 추천 컨텐츠에 들어가서 살펴봐야 하는데
왠지 스크롤을 내리고 있으면 뭔가 하다 만 느낌이고
여기서도 내가 찾는 책들은 다 결과없음이잖아. ㅠ.ㅠ

분명히 컨텐츠 자체는 더 많은 거 같은데
시스템이 마음에 안들어서 정이 안 가네.
이걸 대체 어쩌나.

게다가 결제 수단을 따로 선택하는 게 아니라 앱스토어에서 저절로 결제되는지라
미국 계정인 나는 0.99달러에 세금까지 나가는 듯???
젠자앙.

한달 쓰고 다시 돌아가야 하나.

이 글은 잡상 카테고리에 분류되었고 태그가 있으며 님에 의해 에 작성되었습니다.

“홀로 남겨져”

뭔가 가벼운 거 없나, 하고 책장의 안읽은 칸을 뒤지다가 발견.
있는지도 몰랐네.
안그래도 요즘 미야베 미유키 소설이 무지 땡겨서
[가벼운 일본 추리소설을 읽고 싶은데 그렇다고 요즘 유행하는 코지 미스터리 같은 건 싫은 그런 기분]
저 수많은 안 읽은 애들을 두고 새 책을 사야 하나 싶었는데 잘 됐다 싶었다.

역시 미야베 미유키의 주제는 사회 속 개인이라는 존재에 대한 인식인 걸까.
장편도 그렇지만 이 단편집도 전반적으로 그 주제의 글들이 묶여 있다.
여기 있었지만 어느 순간 보이지 않게 없어진 사람들, 그 빈 자리에 대한 인식과 비인식,
그것도 대개 본인보다는 관찰자의 시점 [작가의 관점이라고 해야 할]으로 없어진 존재들에 대해 바라보고, 그래서 이 단편집에서는 초자연적인 현상과도 연결되게 된다.

나야 아무래도 처음부터 결말을 예견할 수 있었음에도 ‘구원의 저수지’가 가장 취향에 맞았고, ‘오직 한 사람만이’도 다른 방향으로 발전했더라면 더 좋았을걸 하는 아쉬움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