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쪽의 이야기(2020)” – 넷플릭스

넷플릭스에 나오기 전에 줄거리만 듣고 흥미가 생겼던 작품인데
기대 이상이었다.
단순히 사랑과 연애를 말하는 십대 청소년물이 아니라
실은 타인이 아니라 온전한 나를 완성하기 위한 반쪽을 찾는 과정이었고
세 청소년 모두가 나름의 자리에서 나아가기 위해 노력하는 인물들이라는 점에서 사랑스럽다.


폴은 기차역 상자 안에 앉아 있는 엘리와 유리창을 사이에 두고 대화하지만 거기서 끌어내 다른 세상을 보여주는 건 누구보다 제약된 삶을 살아가는 것처럼 보이는 애스터라는 게 좋았다. 엘리는 똑 부러지지만 실은 늘 머리로 생각하고 분석하는 아이이고, 애스터는 그림을 그리는 예술가이고 폴은 몸을 움직이는 운동선수라는 점에서 실은 두 사람 다 엘리의 행동력에 영향을 주었지만.

그간 넷플릭스에서 몇 개 봤던 아시아계 미국 십대 주인공들 영화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다. 굉장히 정적인 연출 덕분에 보통 미국식 청춘물과는 약간 느낌이 다른데, 이건 감독이 동양계인 것과도 관련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게 한다. 그 분위기 때문에 계속해서 은은하게 눈물이 나게 만든단 말이야. 절제되어 있지만 굉장히 정서적이고, 그게 내 취향과 잘 맞는다.
감독의 전작이라는 “세이빙 페이스”를 봐야겠어.

아, 세 사람 모두 행복했으면 좋겠다.

덧. 엘리 배우인 레아 루이스가 정말 똘망똘망한 얼굴이라 보는 맛이 있었다. 데이지 리들리를 생각나게 하더라고.

폴라리스 랩소디 읽는 중

어쩌다 리디 셀렉트 두달 권이 생겨서

생각보다 책이 몇 권 없는데 이영도 책이 다 있길래
유일하게 안 읽은 폴라리스를 읽기 시작했는데….

아아, 진도가 안 나간다. ㅠ.ㅠ
그러고보니 내가 왜 이걸 유일하게 읽다 말았는지 기억났어.
키랑 오스발이 너무너무 싫었던 거야 ㅠㅠㅠㅠㅠㅠ

그치만 이번에는 꼭! 끝까지! 다! 읽어야 하는데!
라고 의무감으로 덤비니까 더 진도가 안나가는 것 같기도 하고, 끙.

“타이거 킹” – 넷플릭스

그닥 취향이 아닐 것 같아서 넘기려고 했는데 하도 시끌시끌해서.

음….뭔가 못볼 걸 본 기분이다.
등장인물 모두가 미쳐있고,
처음에는 그래도 어느 정도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범위 내에서 펼쳐지다가
뒤로 가면 갈수록 반전을 거듭하며 점점 더 광기어린 이야기로 치닫는데

거대한 맹수들을 키우는 이들이 비대한 자아를 뽐내기 위해서라는 건 당연해 보이지만
이게 일종의 컬트 조직과, 가스라이팅과, 서로 먹고 먹히는 단계에 이르면
내가 뭘 보고 있는 건지 황당해지는 것이다.

몰랐는데 미국에서 꽤 유명한 사건이었던 모양이다.
한동안 미국 프로그램에 육식 동물 새끼들을 데리고 나오는 사람들이 출연하는 걸 보고
저건 대체 뭐야? 라고 생각했는데 이런 이유가 있었구나 싶고.

실제로 시베리아 호랑이는 보호종에 멸종 단계인데도 미국에서 저런 족속들이 근친교배를 해 가며 번식시켜 겨우 몇 백만원에 팔아먹고 있다는 사실도 기가 막힌다. 저때까지  아직 법적 규제가 없었다는 것도.

개인적으로 조 이그조틱은 끔찍한 인간이지만 지나치게 감정적인 탓에 저 지경에 이르렀다고 생각하는데, 그래서인지 중간중간 등장하는 바가반 닥 앤틀이라는 자가 제일 무서웠다. 등장인물 가운데 제프 로와 그의 오른팔과 더불어 진짜 사이코패스라고 생각되는 인물. 저런 인간은 또 교묘해서 법에 잡히지도 않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