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잡상

근황

드디어 아침에 좀 빨리 일어날 수 있게 되었고
제일 좋은 시간에 산책을 나갈 수 있게 되었다!

시간적인 여유가 생겨서 좋은데…
이젠 일이 부족해서 올해는 상당한 자금란에 시달릴 예정이다. 어흑.
왜 시간 남을 땐 필요한 일이 안 들어오고 한참 바쁠 때만 가욋일이 들어오는가 ㅠㅠ

세상에 도움 안되는 건 없다더니

한동안 무슨 바람이 들었는지
로판을 미친듯이 읽었는데
지금 하는 작업에 그게 도움이 될 줄은 꿈에도 몰랐지….

세상 일 참 알 수가 없어

근데 이번에도 또 머리 싸매야 해
아흑흑흑흑 나는 어쩌다 이렇게 한자를 뒤지게 되었는가 ㅠㅠ

오마이갓

어차피 결과 안 나오는 거 개표방송 보지 말고
일하자고 앉아 있는데
가슴 떨려서 일이 안되네.
돌겠다. 왜 마감은 내일인 거지

으으

설 이후 본격적으로 일이 들어올 예정이고,

남는 여가 시간을 전부 다른 일에 쏟아붓고 있으니
책이고 영화고 볼 시간이 없고…
무엇보다 일 이야기를 할 수도 없으니 죽갔군요.

그리고 일 때문에 봐야’만’하는 책과 영화는
왜 이렇게 손이 가질 않는지.
어흑 연휴 동안 영화 두 개나 봐야 하는데 안 내켜요.

공 네개를 한꺼번에 굴리는 게 말이 되냐….
과연 내 체력에 가능할 것인가.

나는 보바 펫 언제 보지 ㅠ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