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잡상

한국어 책 읽고 싶다

재밌긴 한데 일 때문에 원서를 읽어야 할 때마다 슬퍼.

똑같은 건데도 평소에 놀 땐 좋다가 일 때문에 해야 할 때는 왜 이렇게 마음이 안 땡기는지. 흑.

거참.

설 연휴 직전에는 아끼던 기시위시 비니를 잃어버리는가하면
명절 마지막날에는 근시용 안경을 잃어버렸네.
일단 극장 측에 문의는 해 놨는데 벌써 며칠이나 지났고…
한동안 잘 챙기면서 버텼는데 왜 갑자기 줄줄이 잃어버리는 것들이 많아진 거지.

컴맹….너무 어려워. ㅠ.ㅠ

동영상 보다가 갑자기 정말 한 십년만에 파란화면이 떠서 이게 뭔 일인가 봤더니
하드에 문제가 생긴 것 같고…
놀랍게도 아마 내 기억에 따르면 이번에 분제 생긴게 외려 가장 새 하드일텐데. ㅠ.ㅠ

여튼 이 컴을 사용한 지도 한 5-6년 된 것 같아서 다들 차라리 새 컴을 사라하여 알아보고 있었는데
사양을 본 다른 친구가 다른 스펙이 너무 좋으니 하드만 바꾸라고 해서
결국 지인의 도움을 받기로.
그게 미안해서 피해가려 했건만.

윈도7과도 드디어 작별을 고할 때가 온 것 같다.

근데 이 컴을 조립해 준 게 이프군이었나?
조카애인줄 알았는데 아니라고 하네.
아냐, 그때도 하드만 교체하고 다른 시스템은 안 건드린 거 같은데….?

컴맹으로서는 기성 완제품을 사는 게 가장 좋을텐데
처음 시작할 때 주변의 도움으로 이것저것 짜깁기로 사용하다보니
내 취향도 오랜 기간 동안 거기 맞춰져서 이상하게 한 두군데에서 기성품과 어울리지 않는구나.
난 광출력 필요해! 광출력이 필요하다고 ㅠㅠ 그거 없음 스피커도 새로 사야하는걸.

아…세상 취향에 맞추는 게 세상 살기는 제일 편한데 대체 어째서 이런 취향으로 성장해버리고 말았땀담.

덧. 그래도 난 데탑이 좋아! 노트북 연결해서 쓰는 건 싫다구! 데탑 하나 노트북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