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STAR WARS/수다

“라스트 제다이” 루크 스카이워커

저는 루크 스카이워커의 팬질을 자그마치 거의 30년 간 해왔고
그래서 영화를 몇 번을 보고 나온 지금도 기분이 묘합니다.

에피7이 나온 이후부터 에피8에서는 루크가 죽고
레이아는 에피9 이후에도 끝까지 혼자 살아남아 지켜봐야 한다고 주장한 인간이었는데
그럼에도 막상 눈앞에서 그렇게 보고 나니 아쉽고 섭섭하더라구요.
가상의 캐릭터와 동일시한다는 게 좀 우습기는 하지만
제게 이만큼 ‘한 세대가 끝났다’는 걸 직접 피부에 닿을 정도로 실감나게 한 일이 있었는지 모르겠군요.
어쨌든 루크 캐릭터에 대해 여러 곳에서 많은 말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저도 첫 장면에서는 헐….하는 반응이었다는 걸 부인할 수가 없네요.
진짜 섬에서 그런 괴상하게 사는 루크 몹시 당황했구요.
[가끔 루크가 아니라 마크 해밀 씨가 보여서 더더욱 당황했슴다, 아 아저씨 좀.]

그렇지만 저는 원래 에피7에서 쌍제이가 루크를 도피자로 만들어놓은 데 분노했던 인간이고
만약에 루크가 제정신으로 거기 틀어박혀 혼자 고고한 척 하고 앉아 있었으면
배신감에 치를 떨었을 겁니다.
문자 그대로 나의 루크는 그러치않아! 라고요!!!
차라리 정말 거대한 좌절감에 망가진 편이 낫지.

전 만족했어요.
두번째 보고 나니 머릿속에서 스토리가 만들어져서
충분히 납득하고도 남았거든요.

프리퀄을 본 팬들이라면 거의 의견이 일치하겠지만
예전에 제가 알던 루크라면 제다이 오더에 대해 어느 정도 알게 된 이상
양가감정에 시달렸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무엇보다 루크의 결말은 제가 늘 꿈꿔오던
“아무도 모르는 곳에서 혼자 숨을 거두어 다른 모든 이들에게 전설로 남는 것”을
그대로 구현했을 뿐만 아니라 그 이상의 찬사 – “깨달은 자”까지
안겨주었으니까요.
[저는 감독이 루크 빠돌이라고 확신합니다. 정말 팬이 원하는 모든 포인트를 갈아 넣었어요.
심지어 주인공 레이의 분량을 희생하면서까지 캐릭터에 대한 헌사를 바쳤죠.]

에피6의 정점에서 멈췄던 이야기가
다시 돌아와
캐릭터가 중년의 정체를 겪고
그것을 파괴하는 위기를 겪고
다시 한번 깨달음을 얻고 성장하여
경지에 이르는 과정을 볼 수 있다는 건
팬에게 정말 그지없는 행운입니다.

3부작의 중간에서 모든 캐릭터가 실패를 겪고 성장하지만
가장 바닥에서 시작해 꼭대기에 도달해 완성으로 끝난 건
심지어 루크가 유일합니다.

개인적으로는 감독의 유머감각이 좋았네요.
영화에서 루크는 “네가 한 말은 모두 틀렸어”를 여러 번 시전하지만
실제로 그 자신이 끊임없이 결과적으로 틀린 말을 하고 있으니까요.
“레이저칼 들고 혼자서 군대랑 싸우리?” – 실제로 그렇게 했을 뿐만 아니라
“제다이는 지나치게 신격화된 집단이야. 사라져야 해.” – 혼자서 신격화 미화 다 하고 후대에 길이남을 제다이 신화를 이룩했죠.

네, 제게는 언제까지나 에피6의 수도사같은 루크가 아마 가장 사랑하는 모습으로 남을 겁니다.
그렇지만 라스트 제다이에서의 루크는 가장 근사한 결말로 남겠죠.

왜 이렇게 시끄러운지 이해를 못하겠어요

요즘 라스트제다이 관련으로 별별 이상한 썰이 다 돌고 있어서
조금 답답할 지경입니다.

클래식 세대에서 이미 한 수십년 전에 모든 논의가 끝난 이야기에 대해
어째서 이거 아니고 저거 아니라면서
어디서 주워들었는지도 모를 소리와 설정들이 진짜인양 돌고 있는거죠.

그래서 도리어 새로 편입한 팬들이 헷갈려하고 있잖아요.

일단 포스의 밝은 면과 어두운 면에 대해 첨언하자면
이 둘은 동전의 양면이 아니라 흔히 아는 음양 태극 무늬와 비슷하다고 보는 편이 타당합니다,
절대 선과 절대 악이 아니라 경향성이고
포스의 두 특성 또는 그에 기반해 운용하는 방식일 뿐입니다. 

가령 밝은 면이 질서, 평화, 안정의 속성을 띤다면
어두운 면은 혼돈, 불안, 공격성 등의 속성을 띠죠.
원래 동양철학에서 어설프게 이미지를 따온 거라 서양인들보다
동양인쪽이 훨씬 이해하기가 쉽고요.

포스의 어두운 면이 강한 장소들 – 데이고바의 동굴, 아크투의 동굴 – 은
한마디로 사람들의 그런 어둡고 혼란스러운 면을 강하게 자극하는
자연적인 심령(?) 스팟이라고 이해하면 됩니다.
거기 들어간다고 갑자기 나쁜 마음이 드는 것도 아니고
그곳 자체가 사악한 곳이나 뭐 그런 게 아니에요. 

도리어 자신 안의 불안감과 혼돈을 마주하는 곳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다만 다크 사이드는 격렬한 감정을 기반으로 하는만큼
포스를 운용할 때 순간적으로 보다 강력한 힘을 낼 수 있고
[제다이라면 제 말에 반박하겠지만]
그만큼 개인적인 욕망에 치우치거나 그것을 성취하기가 훨씬 쉬운 길입니다.
따라서 강한 포스 센서티브일수록, 그리고 강력하게 바라는 것이 있는 사람일수록
그 길에 대해 더 큰 유혹을 느끼죠.

처음에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힘이 필요하고, 그래서 다크 사이드의 힘을 빌렸다고 변명하다가도
결국에는 점점 이기적으로 타락해갑니다.
원래 힘과 권력이라는 게 그런 거잖아요.

여하튼 영화나 다른 매체에서 묘사된 거의 모든 제다이들은 그런 어두운 면에 유혹된 적이 있다고 보면 됩니다.
다만 그게 순간의 유혹인지, 아니면 그 힘에 맛들려 점차 거기 잠식되는지의 문제죠.

마지막으로 마스터 요다의 다크사이드로 가는 길

라스트 제다이에서는 포스에 대한 개념이나 라이트 사이드와 다크 사이드에 대한 개념도 클래식 영화와 시퀄 영화에서 그대로 가져왔어요. 거의 핵심요약 정리에 가까운 수준이라고요. 도대체 어디에서 포스 설정이 바뀌었네 다크 사이드가 어쨌네 소리가 나오는 건지 도무지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