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보관물: lukesky

스파이더맨 : 파프롬홈(2019)

아, 이거 참.

그나마 홈커밍보다는 디즈니풍 틴에이지 TV 영화 같은 분위기에서 조금 벗어나긴 했는데
전 솔직히 이 시리즈에 호감을 못 품겠네요.

이게 스파이더맨 시리즈인지 어벤저스 외전인지 모르겠어요.
MCU 개인 영화들이 조금씩은 다 그렇지만 이정도로 다른 인물을 계속 끌고 들어와서
다른 인물의 ‘후계자’ 역할에 관해 떠드는 시리즈가 있던가요.
난 지난번에 독립했는 줄 알았는데 왜 아직도 못했는데. 왜 또 이거인데.

사실 그래서 이번 영화는 안 보고 넘어가려고 했는데 그만 제이크 질렌할 나온다길래 그만.

그런데 미스테리오 설정이 뿜겨서 죽는 줄 알았단 말이죠.
“너네 이거 다 쇼인거 알지? 영웅영웅 하는데 이거 다 거짓말이고 환영인 건 알지?
롤모델 어쩌고 하는데 다 허구고 돈 벌려고 하는 짓인 건 알고 그러는 거지?”
ㅋㅋㅋㅋㅋㅋㅋ 야 이자식들아, 이런 거 하려면 어벤저스에서 해.
전 이런 메타적 소재 꽤 좋아하는 편이거든요? 비꼬고 빈정대는 것도 좋아하거든요?

아니 근데 왜 이걸 스파이더맨에서 하고 앉아 있어 이 자식들이!
심지어 스파이디 때문도 아니고 또 토니 스타크 때문이야!
차라리 캡아를 상대로 해야 진정 비웃는 말이 될 수 있는 거 아니냐. 왜 우리의 친절한 이웃 어린애를 데려다가 이짓이야.

말이 나와서 말인데, 다시 말하지만 여러분의 친절한 이웃 스파이더맨을 유럽에 데려가서 남의 나라 유적지 때려부수면 재밌습니까. 차라리 뉴욕에서 해. 뉴욕에서 하라고.
그래서 MCU 스파이더맨 시리즈는 어벤저스의 외전 같고,
동시에 전체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외전 같아요.
뭔가…굉장히, 모든 게 겉다리처럼 중심에서 벗어나 있는 느낌입니다.

액션은 좀 나아졌지만 전 끝에 뉴욕에 돌아와서야 비로소 가슴이 뻥 뚫리더이다.
마천루 없는 스파이더맨 무슨 의미야. ㅠ.ㅠ
그래도 드론 속에서 싸우는 건 좋았네요. 이번에 나온 뉴유니버스 애니메이션 연출도 생각나고.
그나마 스파이디 센서 부각시킨 게 어디야.
그리고  뷰글  시몬스 씨는 여기 나오면 안 되는 거 아닌가요. ㅋㅋㅋ

여튼 저로서는 굉장히 불만 투성이에요.
오죽하면 “뭐, 뉴욕에 피터 파커 동명이인 무지막지 많을텐데 얼굴도 밝힌 거 아니구만.” 이라는 심드렁한 기분.

“가만한 당신”

한국일보에 연재 중인 칼럼 모음집.
현대 사회에 뜻깊은 영향을 미친 사람들의 부고를 모았다.

서른 다섯 명이나 된다고 하는데 정말 순식간에 읽었다.
아는 인물도 있고 모르는 인물도 있고, 내가 사망소식을 기억하는 인물들도 있다.
내가 아는 것이 얼마나 좁고 한정되어 있으며 동시대 소식에 무지한지 다시금 깨달았다.
또한 나 자신의 삶이 의미없다고는 하지 못하겠지만 – 실제로 뭔가를 이룩하는데 크게 관심도 없고
치열하게 살 수밖에 없었던 사람들과 그들이 더 낫게 만든 세상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있으면
인류에 대한 환멸보다 그래도 애정이 우선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약간 뜻밖이었던 것은 존엄사와 조력자살과 관련된 인물이 다른 분야에 비해 눈에 띄게 자주 언급된다는 것.
‘죽음을 앞둔 사람들”이었기에 현 시대에 부고를 들을 수 밖에 없는 인물들이었을 수도 있고,
“부고”를 쓰는 필자이기에 죽음에 대한 태도에 더욱 관심이 많았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실은 개인적으로도 관심이 많은 분야라 동질감이 느껴지기도 했어.

“함께 가만한 당신”도 같이 샀는데, 번외편도 있네.

“우리 사이 어쩌면” (2019)

넷플릭스 작.


나는 거친 말이나 자기 비하 류의 코미디를 좋아하지 않고
그런 점에서 넷플릭스에서 스탠딩 코미디를 몇 번 시도해봤다가 결국 포기했는데
엘리 웡도 그 중 한 사람이다.

다만 랜달 박과 아시아계 배우들끼리 로맨스 코미디를 찍는다는 점이 흥미로워서
예고편이 나올 때부터 궁금했는데
기대보다 훨씬 정통적인 로맨스물이 나왔다.

누구나 주연배우들의 외모를 보면 이게 평범한 로맨스영화가 아니라고 생각할 텐데
코미디 부분도, 로맨스 부분도 굉장히 정석적으로 풀어냈어.
키아누 리브스 출연 부분은 약간 과한 장면들이 있기는 했으나
배우들이 너무 즐거워하고 있는 게 보여서 다른 무엇보다 그 부분이 웃음 포인트.

아, 그리고 마커스의 음악은 생각보다 좋았고
특히 엔딩 크레딧은 정말 길이길이 남을 걸작이라고 생각한다. 낄낄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보다 더 즐거운 작품이었다.

덧. 그렇지만 랜달 씨, 아무리 그래도 김치찌개 먹을 때에는 밥이 필요하다는 걸 지적하지 않았단 말입니까.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