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보관물: lukesky

오마이갓

어차피 결과 안 나오는 거 개표방송 보지 말고
일하자고 앉아 있는데
가슴 떨려서 일이 안되네.
돌겠다. 왜 마감은 내일인 거지

“더 배트맨” (2022)

극장에 갔던 게 언제더라.
그놈의 코로나 때문이기도 하지만 너무 바빠서
극장에 걸음하지 못하고 있는 게 어언….
이지만 배트맨 개봉했다길래 못 참고 다녀왔다.

솔직히 그동안 거의 소식을 찾아보지 않아서
정보가 전무한 상태였는데

기대 이상이었다.
ㅠ,ㅠ 특히 영상의 경우는 코믹스를 화면으로 옮길 때 모범답안이 아닐까.
이거 코믹스요, 하고 외치는 이상한 효과 안내고 색감과 연출만으로도 이렇게 할 수 있잖아!!
심지어 그 약간 촌스러운 질감까지 ㅠㅠㅠ

로버트 패틴슨에 대해서도 상당한 의구심이 있었는데
……아름다운 턱입니다, 감독님.
감독님들의 심미안을 다시는 의심하지 않겠습니다. 크흡.
영화 내내 거의 가면 쓰고 나온 것도 신의 한 수.

어리고 미숙하고 사회성 부족에 중2병 기질이 다분하고,
그렇지만 그런 배트맨이 멱살 잡혀서 현실로 끌려나와
각성하고 성장하는 내용이 좋았다. 

보는 내내 잠깐, 이거 어디서 봤더라, 잠깐 이 스토리 뭐더라,의 연속이긴 했지만
코믹스 팬질을 시작했다가 금방 접은지라 짚어 말할 수 없다는 게 아쉬웠어.

단점은 역시 너무 길다는 것.
유치하다고밖에 말할 수 없는 몇몇 장면들. 특히 캣우먼과의…그, 으음.
하지만 뭐, 하나를 얻고 하나를 버렸다고 생각하기로. 뭐든 완벽하게 마음에 들 수는 없는 법이지.
그리고 동시에 몇몇 실루엣은 캡쳐해서 박아두고 싶을 정도로 좋았으니까.

폴 다노는 그 평범함과 기괴함이 좀 무서울 정도였고
고든 형사님과 아직 어린 배트맨과의 유대관계도 좋았어.
뱃맨 이야기 트레이드마크긴 하지만 악당이 항상 너나 나나 하면서 비웃는 것도
한 동전의 양면이 아니라 실은 같은 틀에서 나와 같은 쪽을 보고 있는 다른 꼴이라는 것도

아, 극장에서 한 두 번 쯤 보고 나면 만족스러울 거 같은데 지금 스케줄 생각하면 불가능이겠지. 엉엉
이것도 극장용 영화라.

그건 그렇고, 난 리들러가 계속 “To the Batman”에서
브루스 웨인 때부터는 “For the Batman”이라고 해서
대충 정체를 알고 있지 않은가 생각하는데…
다른 사람들은 아니라고 해서 참 헷갈리네.

지역 특산품

아무래도 나이가 들다 보니
명절 때 고향에 내려가면 어렸을 적
그리운 맛을 찾게 되는데

그중 하나가 궁전제과 공룡알 빵이다.
누이랑 같이 내려 갈 때마다 부르짖으며 챙겨갔더니
지난번엔 아예 새언니가 냉장고에 준비해 두셨을 정도.

그리고 지난번 명절 땐 시간이 남길래 오라비 부부를 끌고
트위터에서 한참 화제가 되었던
문익점 푸딩을 먹으러 갔었는데…
맛도 좋고 가격대비도 좋았지만 전대 후문인데다
카페 분위기도 폭신폭신해서
조금 민망하더라.

여하튼, 그러다보니 이번에 오라비네 가족이 올라오면서
누이랑 우리에게 가져오신 선물

공룡알 한 주머니와 문익점 푸딩 한 박스. ㅋㅋㅋㅋㅋㅋ
아, 정말 상상도 못한 선물이라 비명을 질렀어. 캬캬캬캬캬, 좋아 죽는 줄.

울 새언니 우리들 취향 너무 잘 아시는 듯. 크흡. ㅠㅠㅠㅠㅠㅠㅠ

덧. 근데 궁전제과 본점 공룡알이 아닌 것 같아.
머스터드 맛이 안 나서 좀 느끼하더라구. 원래는 두 개쯤은 금방 해치우는데.
이상한 일이야…..분점엔 정확한 레시피를 안 가르쳐주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