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SUPERNATURAL/음악과 리뷰

supernatural 7X05, 06

1. 아아, 형제 팬들이 좋아하는 이유를 알겠다.
그놈의 리셋. -_-;;;
그래도 적어도 3, 4화보다는 낫네.
그건 정말 갖다 버리고 싶었어.

2. 저 아저씨가 제임스 마스터스?
오호, 카리스마가 상당하심.
에피소드 자체는 귀여웠는데[부인님도 예뻤고]
하이라이트라고 할 형제가 말리는 씬이 너무 아니라서 손발이 오그라들더라. -_-;;;
옛날같으면 그 대화 속에서 형제의 심리를 찾아내 즐거워했을텐데
그 상황에서 유머스러운 분위기와 너무 어울리지 않아 많이 뻘쭘하고 어색하더라고.
끄응, 너희들 어쩌다 그리 된거냐. ㅠ.ㅠ

강력한 마녀를 대하는 형제의 태도가 예전에 비해
너무나도 일관성이 없어 기가 차지만
[아무리 코믹 에피소드라 해도 지킬 건 지킵시다, 좀]
캐릭터 자체는 괜찮구나.
다만 배우가 살짝 흘렸다던 ‘카스티엘 대신’은 진심 아니올시다.
….이봐, 포지션이 달라도 너무 다르잖아!!!!!!!

3. 아흑, 바비 아저씨이…ㅠ.ㅠ 나 그 예쁜 보안관 언니 좋단 말입니다아.
좀 잘해보지 그러셨어요, 흑흑흑.

4. 어머, 이 해커 레비아탄 말하는 거 좀 많이 귀엽네?
무심한듯 시크하게 뺀질거리는 게 내 취향이야!!!!

5. 젠슨이 무지 신나서 레비아탄 연기한다.
애가 이렇게 들떠서 하는 거 정말 오랜만인듯.

6. 그런데 이 레비아탄 설정 정말 마음에 안드네.
게다가 지옥의 왕에게 무슨 짓인가. ㅠ,ㅠ
우리 크로울리 어째, 흑흑흑흑흑흑.

7. 으음, 새미야, 화를 내는 이유를 이해하겠지만
이제까지 너희가 겪은 그 수많은 일들을 생각하면
그 반응은 참으로 아주 많이 오버구나. -_-;;;

Supernatural 7×02 Hello, Cruel World

1. 으하하하하하하하하, 이게 뭐야. ㅠ.ㅠ

2. 아, 이중의 감정이 교체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스토리 자체는 마음에 들어요. 딱 초기 수내 분위기 아닙니까?
전 이런 B급 괴물잡는 이야기 너무 좋아한단 말이죠.
천사악마 초기 때만 해도 ‘제발 다시 형제가 사냥다니는 이야기로 돌아와줘’라고 울부짖기도 했고 말이죠.

카스티엘과 바비의 집과 임팔라의 상태를 생각하면 이건 완전한 ‘리셋’입니다.
누구의 도움도 없이 – 아버지고 뭐고 집도 절도 없이 – 서로에게 기댈 수 있는 형제만 남아 있으며
바비라는 조력자는 남아있지만 손발이 묶인 상태고
카스티엘은…

으하하하하하하하하!

3. 아, 님들아. 1화에서 그렇게 사람들 기대하게 해놓고 이렇게 마무리지어버리면 너무하지!
레비 미샤[레비 캐스가 아니라 ‘레비 미샤’ 맞습니다] 미친 연기 보며 그리 좋아했건만. ㅠ.ㅠ
[벤 아저씨 넘해!!!! ㅠ.ㅠ 우리 모두 그대가 미샤빠인 걸 알고 있는데!!!]

이 인간들 캐릭터 지워 없애는 거, 용두사미 버릇 아직도 못고쳤답니까.
다른 여자애들은 그래도 ‘적’에 가까웠지,
와, 이건 캐릭터에 대한 예의가 아냐.
그 상태에서 그 뒷모습, 그런 종교적 그림까지 그려가며 보낼 거면
왜 이제까지 캐스는 한 시즌 내내 그런 선택을 한 거란 말입니까.

이건 아무리 봐도 시즌 하나 따 내려고 발버둥치며 이용한 거 말고 되나. 억.
카스티엘을 지워내면서 형제를 리셋하는, 그 과정이 시사하는 바가 의도가 딱 보여서 마음에 안 든단 말입니다, 이놈들아!!

4. 괴물잡는 수내로 돌아온 건 좋은데, 스케일이 너무 팍 줄었습니다.
지난 화에서 엄청 기대하게 해놓고 아니, 웬놈의 괴물들이 왜 이리 찌질해!!!!
천사나 악마들보다 더 대단한 점을 보여줘야 할텐데
세계 정복은 못할망정 지령을 내리는 보스가 있질 않나, 지난 화에서 보이던 연옥에 속하던 괴물들 광기는 어디 가고 소심한 바보들이 되어 있질 않나.

과연 한 시즌 내내 레비아탄 이야기로 갈 수 있을지 걱정 되어요.
샘의 상태도 그렇고 둘중 하나는 한 10화까지에서 해결볼거 같은데, 흠.
[2화 프로모 영상은 그리도 좋아 죽었건만, 왜 물에 얽힌 이야기는 얼마 나오지도 않고 갑자기 불?]

5. 아우, 막시퍼 최고예요. 그 아저씨만 나오면 긴장감이 살아요. 엉엉.
형제 관계가 지난 시즌과 달리 안정감이 증가하는 대신 긴장감이 줄었는데
– 딘이 카스티엘한테 못되고 나쁜 놈이 되는 대신 샘한테는 성자로 돌변했죠. 그래도 오랜만에 그런 모습 보니 좋긴 하더이다. 샘에게 상냥하게 구는 딘이라니 이 얼마만에 보는 모습인가! 동생 바보야! –
막시퍼가 그 역을 대신 맡아주었어요.

오래오래 나와주시면 좋겠지만, 그럴 거 같아 보이지는 않습니다.
상처 이용하는 해결책은 솔직히 좀 아니었어요. -_-;;;

6. 이제 바라는 건 미샤 씨가 옷을 갈아입고 광기 넘치는 보스로 나와주는 거지만
이 제작진한테 그런 건 바라는 건 무리겠지요. 

Supernatural 7×01 Meet the New Boss

캔맥주와 함께 하는 수퍼내추럴 7시즌 프리미어. 캬캬캬캬캬캬캬.

1. 으악, 내가 좋아하는 출연진이 총출동했어! 그래, 캐스를 보내는 데 이 정도 정성을 보여주지 않으면 안되지!!!!!
아흑 마크 S 씨, 마크 P씨, 미샤 씨, 이 3M은 왜 이리 멋진가요. ㅠ,ㅠ
못 본 사이에 루시퍼는 더 잘생겨진데다 – 사랑하는 형님이랑 샘 고문하는 게 그리도 즐거운 세월이었더냐
크롤리 진짜 귀여워. ㅠ.ㅠ 아저씨 정말 캐릭터 하나는 끝내주게 뽑았어, 꺄아.

게다가 죽음 아저씨 목소리랑 발음은 진짜 억 소리 나게 좋다니까.
제길, 이런 캐스팅마저 못했으면 이 드라마 대체 어쩔 뻔 했냐고.
루카스 씨도 그렇더니만 다들 배우들 보는 눈은 있어서리.

2. 옛날부터 느낀 바지만
이 제작진은 새 시즌 1화에서 너무 급히 지난 일을 해결하려고 드는 경향이 있어. 그래봤자 새 시즌 떡밥은 지나치리만큼 또 질질 끄는 주제에.
뭐, 본인들이 6시즌 23화라고 했으니 할말 없긴 하지만서도
40분 안에 참 많은 사건들을 빨리도 처리했다.

난 카스티엘이 형제의 적이 되어도 좋으니 카리스마 강한 신으로서의 면모를 훨씬 오래 보여주길 바랐는데
시청자들에게 거의 3일 천하 – 물론 극중에서는 훨씬 긴 시간 동안 벌어진 일이지만 – 로
끝난 듯한 느낌을 주다니, 우리 캐스 무시하는구만요, ㅠ.ㅠ
게다가 신인 주제에 세상 정화하는 방식이 스케일이 너무 작고 찌질해!!!

아, 거기 신은 원래 성격 찌질하지, 참.  

그러니까 말단 대리가 부장 이사 심지어 사장도 안 거치고 곧장 회장으로 승진하면 이렇게 되는겨!!!

이번 화도 최소한 두 개로 늘렸어야 했는데 한 화로 툭툭 끝내버리고, 쳇.
카스티엘 이야기도 뒤쪽에서 좀 더 자세하게 들어갔어야 했는데, 빨리빨리! 서두르는 게 눈에 보여서. -_-;;; 그러니 모든 걸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게 아니라 걍 대놓고 노골적인 대사로 처리하지. 아아, 촌스러워. ㅠ.ㅠ 세상에서 제일 촌스러운 연출이 인물들 감정을 직접적인 대사로 처리하는 건데. 그나마 마무리가 마음에 들어서 망정이지. 게다가 생각보다 장점도 많은 에피소드였고.

3. 이번 화에서 제일 불쌍한 건 카스티엘도 아니고 지미야. -_-;;
루시퍼 그릇? 미카엘 그릇? 다 발밑에도 못 미쳐. 이 인간의 그릇 인생은 너무 처절해서 천국에 제일 명당 자리를 마련해 주지 않으면 양심 불량으로 다들 나가 죽어야 돼.
카스티엘만으로도 벅찬데 거기다 이번 사건까지…-_-;;;;
지미, 제발 극락왕….음, 이건 종교가 다른가. 아니, 차라리 극락왕생하는 게 속편하겠다.

4. 역시 세라 갬블은 샘걸.
하지만 덕분에 샘이 샘으로 돌아왔다는 게 느껴져셔 매우 좋았어. 이게 얼마만에 보는 샘다운 샘이냐고. 더구나 샘을 부각시키느라 딘을 많이 망가뜨렸지만 – …..이 자식 너 그 대사 때문에 카스티엘이 순식간에 무너진 거 알지? 며칠 더 버틸 수 있었던 거 그 때 완전히 나가 떨어져서 안에 숨어 있던 나쁜 애가 기회다! 하면서 치고 올라온 거 알지?  – 형제의 구도가 옛날로 돌아왔어. 지난 시즌 내내 이게 뭐야! 했던 게 사라지고 치고 받는 게 대단히 안정적이라서 둘이 있어도 불안하지 않아. 물론 이건 딘이 자포자기 상태로 나가 떨어지고 샘이 주도권을 쥐면서 발생한 일이지만. 아 그러니까 제발 주인공은 주인공답게 주인공으로 만들어주자고. 

…..그리고 덩치 큰 사내자식들한테 안 어울리는 건 알지만 제발 대화 좀. -_-;;
1, 2시즌에서 ‘에잇, 그런 거 해서 뭐해’ 분위기를 기껏 3시즌에서 무마시켜 놨더니만 4시즌부터는 더 가관이 되었잖수. 제발 앉아서 대화좀 하라고 이것들아.
상황은 다르지만 나름 너네 둘다 지옥 갔다 왔거든???

누가 아나, ‘나 거기서 이런 고문 당했다?’ ‘어, 너도? 그거 좀 많이 아프지. 난 저것도 당해봤다?’ 이야기 하다보면 심리치료 효과 있을지. -_-;;;

5. 이번 화에서 미샤 씨 왜 그렇게 예쁜가요.
조명을 아주 팍!팍! 때려 주시는데 눈이 부시더이다.
게다가 카메라가 끊임없이 아래족에서 잡아주는데 전혀, 전혀!!! 망가지지 않아요!
대놓고 “우리 신 님은 젊고 섹시해요!!” 푸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아, 그놈의 레인코트. 오버코트라니까.

미샤 씨 연기 잘하는 건 알고 있었지만 한화에서 대체 몇 종류의 모습을 보여주는 건지.
좋구나아. ㅠ.ㅠ 피투성에, 그 와중에 상처입은 얼굴에, 엉엉엉.

게다가 이놈의 드라마. 패턴이 있는 데다가 나중에 우리 척느님이 짠! 하고 나타나서 카스티엘 살리면 끝이니 걱정 안해. 후후후후후후. 물론 그럴 확률은 한없이 제로에 수렴하지만.

그치만! 그치만! 아아, 4시즌에서 카스티엘이 처음 등장했을 때 “억, 이건 정말 지나치게 내 취향이잖아!! 역시 형제로는 20퍼센트 부족했어!!”라고 외쳤는데 캐스가 사라지고 나면 내 부족한 아저씨 분은 누가 채워주나. ㅠ.ㅠ

그건 그렇고 미샤 씨 옛날부터 인터뷰에서 미리니름을 때려주는데
팬들 예상과 상상력을 다른 쪽으로 끌고 가는 데 도가 텄어.
그런데 막상 극을 보면 절대 다 사실이야. -_-;;; 단지 우리가 그 떡밥을 잘못 해석했을 뿐. 

[#M_미리니름 – 사실 여기서 분노해야 할테지만 |less..| 이젠 딘이 미운 게 아니라 거지 같은 작가진! 이라고 외치게 되어서 별로 화가 나지도 않았음. 게다가 이번 화 내내 딘은 밉상으로 그려지는지라 오히려 젠슨이 화를 내야 할 지경. 어찌 보면 카스티엘의 변화로 하여금 딘이 모든 의욕을 잃은 것으로도 해석이 가능하지. 샘 때도 비슷한 일을 겪었으니 지금쯤은 진이 빠질만도 하고. 단지 이 때 카스티엘 표정이, 엉엉엉. ㅠ.ㅠ 아우, 님아, 이렇게 팬 가슴을 후벼파시면 곤란합니다요. 게다가 딘한테 상처받고 날아가서 제 딴에는 다른 데 호소하는 그 모습이라니. 처절해애.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_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