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톰 행크스

“더 포스트” (2018)

어렸을 때부터 언론을 다룬 영화는 늘 내 로망이었다.
그런 점에서 스필버그와 메릴 스트립과 톰 행크스의 조합은 넘어갈 수 없는 영화임이 분명하고.

1971년 뉴욕 타임즈의 “펜타곤 페이퍼” 보도 사건을 둘러싸고
경쟁사로 떠오르고 있던 워싱턴 포스트와 여성 사주인 캐서린 그레이엄에 관한 이야기.

언론의 본분이란 무엇인가, 라는 사회적인 주제를 현 트럼프 정권 하에서
시의적절하게 다루는 것은 물론
시대극으로서도 흠잡을 데가 없을 뿐만 아니라
나아가 그 중심에 브래들리가 아닌 그레이엄을 세움으로써
여성주의적인 시각까지 포섭했다.

리들리 스콧도 그렇고 스티븐 스필버그도 그렇고
거장들은 가끔 중간에 사라졌다가 다시 나타났을 때
녹슬지 않은 기량은 물론
특히 이제는 무엇보다 진지한 이야기를
어깨에 힘을 빼고도 부담스럽지 않게 전달할 수 있다는 데 감탄하게 되는데
특히 이 작품을 “레디 플레이어 원”을 촬영하는 도중에 완성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

지난 수십년 동안 사교계와 가정에 충실했던 여성이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서도 짙은 양복을 입은 사내들에게 둘러싸여 주눅들어 있다가
자신의 목소리를 찾은 후
비록 플래시도 없고 주목은 덜 받을망정 아무렇지도 않게
계단을 내려와 선망의 눈빛을 지닌 여성들을 헤치고 돌아가는 장면에서 정말 펑펑 울었다.

신문을 인쇄할 활자를 뽑고, 윤전기가 돌아가고, 지하에서 기계가 돌면 위층이 흔들리고,
대기하고 있던 트럭들이 신문을 실어나르는 장면이 너무 아름다워서 울컥했다.
미학적인 면에서 뿐만 아니라 맥나마라의 말처럼 이마저 ‘역사적 연구 자료’로 남긴 것 같은 느낌이라.
여러 모로 생각할 부분이 많아
다시 보고 싶은 영화다.

극장에 오래 걸려 있지는 않을 것 같으니 꼭 보러가시길.

그리고 극장을 나오는 순간 “대통령의 사람들”을 보고 싶어질 것임.
내가 그랬다.

덧. 주 각본가인 리즈 한나는 여성으로 85년 생. 일이 진행되면서 “스포트라이트”의 각본가도 참가했다고.

캡틴 필립스

친구가 예매권이 생겼다고 해서

뭘 보러갈가 하다가 “캡틴 필립스”를 보러갔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처럼
소말리아 해적에게 미국 국적 화물선의 선장 필립스 씨가 납치당한
실화를 소재로 하고 있습니다.
전 모르겠는데 미국에서는 꽤나 떠들썩한 사건이었나봅니다.
아무래도 [정말로] 다른 선원들을 살리기 위해 혼자 인질이 되어 잡혀갔다면
더욱 화제가 될 수 밖에 없겠죠.
주연은 톰 행크스,
감독은 “본 얼티메이텀” 감독인 그린그래스입니다.
[이 아저씨 이름은 볼 때마다 웃긴단 말이죠.]
상당히 박진감이 넘치고 땀에 손을 쥐게 하는데
후반부가 좀 늘어집니다.
실화라 그런지 그때 있었던 일들을 다 집어넣으려고 했나본데
이런 내용에 그 때쯤 가면 관객들도 지치기 마련이라 -_-;;;
[전 이런 영화라면 당연히 두시간 안에 끝날 줄 알았는데 의외로 두시간이 넘어서 놀랐어요.]
우리나라에서 소말리아 해적 관련 사건들이 일어났을 때에야
그쪽 사정을 알게 되었는데
정말 그쪽은 한숨 밖에 안 나오더군요.
이건 뭐 해줄 수 있는 말이 없더라고요.
해적들의 대장격인 무세는 케릭터가 꽤 좋습니다.
머리회전 빠르고, 약삭빠르고, 악착같고,
그러면서도 또 묘한 면에서 순진해서
되려 당하는 모습이 잘 그려졌어요.
지금쯤은 거의 내려갔겠군요.
덧. 아아, 토르2 기대하고 있습니다. >.<

“클라우드 아틀라스”

으음, 이거 참 미묘한데.

1. 뭘 말하려고 하는지, 한 마디로 주제의식이 뭔지 모르겠습니다.
모두의 생과 삶이 이어진 윤회라고 쳐도
그거 인과관계가 잘 정리가 안되어요.
손미의 ‘존재’자체에[그러니까 걔가 어디가 특별한 거냐고!! 시스템 에러냐!!!] 의문이 생기다 보니 그 아이의 ‘메시지’도 잘 전달이 안되고요.
그렇다고 ‘사랑은 영원하다’라고 말할 수도 없고
이걸 어쩔.
이런 식으로 그릴려면 차라리 “쌀과 소금의 시대”가 나았을 거 같은걸요.
[“클라우드” 원작은 안 읽었지만]
2. 네오서울의 순혈들은 인종적으로 좀 문제가 있습니다.
제발 ‘동양인’ 분장이 아니라 그냥 이것저것 섞인 ‘미래인’을 그리려고 했다고 말해줘요.
게다가 내용이 제일 타당성이 없어!!!
의미상으로 제일 중요한 부분인데 외려 이 부분만 나오면 몰입도가 확 떨어집니다.
3. 결국 기억에 남는 건 식스미스를 부르는 벤 휘쇼의 목소리밖에 없다고요!!
[건 그렇고 이 친구들 연애 참 귀엽게 하더군요. ㅠ.ㅠ]
4. 아, 그리고 휴고 위빙씨랑요.
아저씨 올드 조지가 제일 멋졌음.
5. 더불어 2012년의 런던 할머니 할아버지들에게도 박수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