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별 글 목록: 2018년 12월월

2018년이 이렇게 가네요.

너무 바쁜 나머지 거의 블로그를 버려둔 채로….
뭔가 그렇게 허무하게 2018년이 가는군요.

2019년에는 어떻게든 조금 더 알차게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만
제 나이가…나이가!!!! 으아, 세상에 더 이상 숫자는 정말 쳐다보고 싶지 않습니다.
허무해. ㅠ.ㅠ 이룬 건 하나도 없는데 이 나이라니 진짜 허무해요.

그래도 일적인 면에선 지나치게 바쁘게 살았습니다.
내년에는 조금 더 여유를 갖고 사람처럼 살아보려고요.
그래요, 뭘 어떻게 하더라도 사람처럼 살아야할 것 같습니다.
생계가 빠듯하더라도 건강을 해치면 무슨 의미가 있답니까.

저희집 고양이들도 나이를 하나씩 더 먹었습니다.
콩쥐는 드디어 두자릿수에 도달했네요.
고양님들도 부디 건강하게 살도록.

어서 내년이 오기를!

“블랙미러: 밴더스내치”

블랙미러 시리즈는 사실 본 적이 없는데
넷플릭스에서 인터랙티브 영화를 내놓았다고 해서 호기심이 동하는 바람에.

웹버전에서는 실행 불가, 전화기나 타블렛 등 휴대용 기기에서만 탭으로만 실행이 가능하다.

초반에 보면서도 이렇게 분기점마다 관객이 선택할 수 있다면 실질적으로 게임과 무엇이 다른가, 라는 의문이 있었는데 실제로 선택지가 제한되어 있고, 잘못된 선택지를 택하면 끊임없이 앞으로 돌아가는 식으로 관객의 선택을 몇 가지로 한정해 유도하고 있다. 그런 식으로 엔딩을 세 개 봤는데 아마 총 대여섯 개 쯤 있을 것 같고 그 외 크게 호기심이 일진 않아서 다 찾아보진 않았다. 그 외의 다른 엔딩들에 ‘이 이야기는 어떤 의미를 가지는가’가 설명되어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영화 바깥으로 나가지 않는 고전적인 엔딩이 있는가 하면, 관객들을 끌어들이는 넷플릭스 엔딩도 있다. 일부러 피해가려고 노력했는데, ㅋㅋ 나머지가 하도 정석의 길을 걷다 보니 오히려 그 결말이 제일 흥미로웠다.

개인적으로는 굳이 영화에서 이런 형식을 취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지라 이런 것도 있구나, 라고 경험한 것으로만 만족한다. 관객이 참여하는 이 같은 형태는 이미 게임에서 숱하게 다루고 있고, 영화나 드라마에서 이런 형식은 오히려 몰입도를 떨어뜨리고 현실감을 주입시키는 감이 있다. 실제로 이 영상 자체도 조금 어수선하고, 같은 내용을 다시 봐야한다는 점에서 외려 시간낭비로 느껴지기도 한다. 나는 역시 구식인가봐.

워드프레스는 뭐가 문제라서….

삽입한 그림 파일이 즉시즉시 안 뜨는가.

글 쓸 때 인터페이스 느린 것과 관련이 있나.
워드 프레스가 가볍다며 ㅠㅠ 흑흑 가벼워서 더 쓰기 편하다며. ㅠ.ㅠ
더 느리고 무거운 거 같은데…? ㅠ.ㅠ

텍스트큐브는 왜 서비스를 종료한 것인가. ㅠㅠ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