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어사이드 스쿼드(2016)

시사회로 한번, 그 다음날 예매해 둔 걸 한번 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솔직히 시사회롤 보고 나온 날, 이거 생각대로 평했다간 사람들이 그럼 그렇지, 하고 안 보러 갈 것 같아서 말도 못하고. ㅠㅠ 워너가 욕심을 너무 부리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요즘 디씨워너 너무 후려치기 당하고 있는 것 같아서 화난다고요.
여튼, 어정쩡한 영화가 되어버렸습니다. 인물 소개는 너무 길고 액션은 흥이 안 나고, 인물구도 묘사는 하다 말았고. 사실 스토리 자체는 기대하지 않았고 캐릭터로 이끌어나가는 영화인데 이렇게까지 캐릭터 묘사와 관계성이 균형에 안 맞게 그려져도 되나 싶을 정도로요.
전 할리와 조커의 관계에 대해서는 그래도 적당히 좋았는데 – 아예 R 등급으로 가지 않는 이상 기존의 시나리오니 찍었는데 삭제된 장면이니 하는 건 의미가 없다고 봅니다. 이 둘은 워낙 불건전한 관계라 – 할리를 중심으로 놓고 조커를 부차적인 인물로 이해할 수 있다는 게 마음에 들었거든요. 반면에 데드샷은 좀 지나칠 정도로 인간미를 강조하는 바람에 윌 스미스가 되어 버렸고, 카타나는 뭐하러 나왔는지 알 수 없으며[기대했는데!!!] 엘 디아블로는 초반에는 괜찮다 싶더니 술집 장면 이후로 엥??? 이 되어 버렸고 – 아 그놈의 술집 장면. 최악이었음요. – 킬러 크록은 몇 장면을 더 집어 넣었더라면 오히려 가장 좋은 캐릭터가 될 수도 있었을 텐데 너무 아깝고, 릭 플래그는 귀엽고, 캬캬캬캬캬캬, 그리고 저 인챈트리스 사실 마음에 들어서요 ㅠㅠ 그 춤도 보다보니 정들던데 아쉬울 따름입니다. 그리고 그나마 가장 만족스러운 게 아만다 월러인데, 실패만 거듭해서 그 부분이 좀 아쉬웠네요. 그 언니 능력도 짱이라는 걸 보여줬어야 하는데, 쩝.

뭔가 완급 조절이 덜 됐어요.. 소소한 즐거움은 있는데 전체적으로는 스토리가 지루합니다. 나중에서야 스튜디오 쪽의 간섭이 심했고 대대적인 재편집이 이루어졌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그럼에도 ‘그럴싸한 절정’이 있었을 것 같다는 생각은 안 듭니다. 조금씩만 다듬으면 좋은 캐릭터들일 것 같은데 엄청나게 아쉽네요.

한편, 두번째로 봤을 때의 반응은, “어, 그래도 다시 보니 그럭저럭 볼만하네.” 였어요. 와하하하하핫. 아무래도 처음 볼 때보다는 긴장이 풀어져서 어떤 걸 기대해야 하고 어떤 장면이 나올 것인지 아는 상태여서 그런 것 같더라고요. 우스운 게 두번째 보고 나왔더니 헐, 이정도면 세번째도 그럭저럭 볼만하겠는데? 라는 생각이 들던데요. 심지어 엉덩이가 들썩거리면서 꽤 신나게 봤다고요!! 크흑 제가 좀 중증이긴 한 모양입니다. [DCEU에 뼈를 묻겠어!!!]

영화 중간중간 등장한 배트맨은, 저라면 그렇게 길게 넣지 않거나 최소한 다른 연출을 사용했을 겁니다. 특히 데드샷 장면은 정말 -_-;;; 게다가 실질적으로 나중에 드러나는 데드샷과 배트맨의 관계에 대해 그리 큰 설득력을 주지도 않아요. 데드샷이 쪼잔한 놈으로 비칠 뿐.

그리고 쿠키. 됐어요. 예쁜 회장님 봤으니까 됐어. 얼굴 봤으니까 됐어. 후우.
문제는 뱃시, 그 세계에서 지능캐인 주제에 렉스한테 처음부터 끝까지 이용만 당하더니 이젠 아만다한테도 이용당할 거냐 -_-;; 소리가 나오는 연출 어쩔거냐고요. 아, 저리 예고편에서도 뱃시 왜 호구 분위기야!!! 였는데 제발 기우기를 빕니다. 아 좀 ㅠㅠㅠㅠㅠㅠ 잭 스나이더 벤 얼굴만 예쁘게 찍지 말고 이번에도 무게감 있게 좀 찍어줘라. ㅠㅠ  무섭고 짐승처럼 싸우는 뱃시가 좋단 말이다 ㅠㅠㅠㅠ


덧. 생각 외로 코믹스 팬들의 평은 좋은 편이더군요. 원작을 알고 보면 그래도 소소한 포인트가 꽤 되나 봅니다. 부럽다. ㅠㅠ 나도 그런 거 느끼고 싶어. ㅠㅠ

수어사이드 스쿼드(2016)”에 대한 4개의 생각

  1. jeanue

    저도 할 얘기는 많습니다만 뭐라 딱히 할 말은 없는 어정쩡한 기분이더라고요. 인챈트리스의 춤(?)은 거꾸로 찍었다면 어땠을까, 좀더 비인간적으로 느껴지지 않았을까 싶어서 아쉽더라고요. 그나저나 인챈트리스와 원더우먼 중 누가 연상인지 문득 궁금해지네요.

    응답
    1. lukesky

      음 그죠. 딱히 뭔가 이야기를 해봐! 하면 어디서부터 시작해야할지 모르겠는….흑 저 진짜 검뎅 인챈트리스 완전 좋았는데 ㅠㅠㅠㅠㅠ 전 그 춤이 무슨 의미가 있는 건지 궁금해요. 뭔가 인간같지 않은 분위기를 내려면 굳이 그걸 이용할 필요는 없었을 것 같은데.
      왠지 인챈이 같습니다. 그리스신화 쪽은 몇 쳔년 안되었잖아요.

      응답
  2. eponine77

    오늘 봤어요…쿠키서 회장님 모습 본걸로 만족…영화 자체는 전반적으로 애매하더군요. 제작사가 손대기 전에는 대체 어땠을지도 문득 궁금해졌고요.

    응답
    1. lukesky

      원래 처음부터 조금 걱정이 많은 영화긴 했죠. 극한으로 가면 너무 극한으로 가게 되고 무난하게 가면 또 너무 심심하게 되는지라. 후자를 택한 이유도 이해가 가긴 합니다만.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