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요즘 어떻게 팬질을 하고 있냐면

제가 요즘 벤 애플렉 팬질을 어떻게 하고 있냐면.

…..유튜브에서 프로젝트 그린라이트 영상을 보고 있습니다.
왜죠. -_-;; 처음엔 옛날 필모를 훑고 있었는데 정신 차려보니 이걸 보고 있네요.
인터넷으로 시나리오를 공모해, 우승자에게 영화를 제작할 에산과 배급처를 제공하여
신인 작가 겸 감독을 발굴하는 프로젝트인데 이거 보다 보니 재미있더라고요.
특히 1시즌은 2001년이라 아직 서른도 안된 나이에 성공해서
자기보다 나이 많은 신인들 앞에서 완전 전문가 입장에서 프로듀싱 하고 있는 두 사람을 보고 있으니
기분 정말 묘하네요.
머리로는 알고 있었지만 정말 어마어마한 성공을 거뒀었군요.
당시에 얼마나 헐리우드에서 이 둘을 총애했는지도 알 것 같고.  
사실 벤 애플렉과 맷 데이먼은 굿 윌 헌팅 때부터 실시간으로 보고 있다보니
아직도 같이 나이들어가고 있다는 게 잘 실감나지 않단 말이죠.
얼마 전에 제이슨 본 봤는데 맷 뿐만 아니라 제이슨도 함께 나이들어가고 있어서 더더욱 기분 묘하고 막.
올해에도 4시즌이 기획되었다고 합니다.
맷 데이먼이 그때 흑인 여성 감독에 대한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게 기억나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