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DC

아쿠아맨(2018)

이렇게 단순무식할수가.

솔직히 예고편이 너무 지루하게 나온데다 개인적으로 인물들의 디자인 또한 너무 단순하고 지나치게 코믹스에 가깝게 나와서 기대를 거의 안한 상태였는데… 아서 캐릭터 성격이 그래서 그런지 생각보다 즐겁게 보고 웃었다.

일단 해저 왕국을 그려놓은 모습들이 환상적이었고 – 내가 인외종족에 많이 약해서. ㅠ.ㅠ 걔네들 나올 때마다 마냥 좋아 죽었다 진짜. 이것만으로도 점수가 올라갔어. – 액션 장면들이 정말 만족스러웠다. 내가 디씨 특유의 그 타격감 정말 사랑한다네. ㅠ.ㅠ 인간들 디자인은 세련됨을 다 집어던졌는데 인외존재들 최고야 크캬캬캬캬. 특히 브라인 왕국 사랑한다. 갑각류는 사랑이야. ㅠㅠ 그리고 트렌치도. 트렌치 최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스토리는 아까도 말한대로 단순하고 구멍이 좀 많고
여기저기 장소를 옮겨다니는 모험물 형식을 따와서 약간 어수선하기까지.
대신 메라와 아서는 성인들의 끈적임이라기보다 초등학교 6년생들의 풋풋한 사랑쪽에 가까워서 귀엽더라. 티격태격보다 키스신이 훨씬 어색했어. 캬캬. 패션의 완성은 얼굴이라는 말이 이 커플보다 더 적절할 수가 없다.

바닷속 풍경이 나오면 입을 벌리고 보다가
그놈의 ‘진정한 왕’ 타령이 나오면 피식거릴 수 밖에 없는데
– 게다가 그놈의 초딩스러운 최강 아이템! ㅠㅠ
영화 전체의 분위기가 정말 딱 초등학교 6년에 맞춰져 있는 느낌이라
그냥 따라가게 된다.
부족한 점은 많은데 정말 낄낄거리다가 다 잊어버리고 기분좋게 나오게 된다고 해야 할까.
왠지 호쾌하고 기분 좋은 이야기야.

그리고 아틀라나 여왕님 혼자 다른 세계에 사신다.
메라는 나올 때마다 바람이 부는데 아틀라나 여왕은 나올 때마다 얼굴에 안개효과와 후광을 넣어주고 있어. 내 기분이 아니라 진짜라고.

아이맥스로 보면 더 장관이라는 이야기를 들어서 시간 나면 다시 보고 싶긴 한데
과연 얼마나 걸려 있을지 모르겠네.

보고나면 이상하게 원더우먼이 다시 보고 싶어지는 효과가 있다.

스토리 자체의 함의는 마음에 들어.
다만 그 전통적인 ‘외부인 아버지’의 역할을 어머니가 하고 있을 뿐 익숙한 이야기고.
그 혼외자식이 다시 자신의 것을 찾으러 가는 과정이 유리왕 설화와 똑같고,
메라가 주몽의 소서노와 같은 역할을 한다는 거 좀 많이 재미있네.
그렇기 때문에 내가 이런 이야기를 좋아하는 거겠지만.

덧. 둘프 룬드그렌이 이렇게 근사하게 늙다니.
덧2. 장고 펫 아저씨 나오신다!!! >.<
덧3. 윌렘 데포는 저 나이에도 저렇게 얼굴이 젊지 않았는데….딴사람인줄….

“영 저스티스” 를 보십시오. ㅠ.ㅠ

넷플릭스에 “영 저스티스” 애니메이션이 올라왔습니다.
십대 애들 얘기는 재미없어, 라고 무심히 생각했던 저를 마구 치십시오.
이럴수가, 어른들 히어로 이야기보다 더 재미있잖아.
왜 영 저스티스랑 틴 타이탄스가 인기 있었는지 알거 같고요.

확실히 작가마다, 이벤트마다 중구난방인데다 온갖 막장 스토리가 펼쳐지는 코믹스와 달리
TV 애니메이션은 모두에게 다가갈 수 있게 정제되어 있는데다
이미 존재하는 캐릭터와 이야기들이다 보니 순식간에 성장하고, 캐릭터들도 늘어납니다.

솔직히 전 2시즌에서 곧장 5년 후로 갈줄은 몰랐어요.
1시즌 아이들로 좀 더 길게 이야기를 끌 줄 알았는데.
그리고 DC 애니메이션 그림체 최고 ㅠ.ㅠ
차라리 극장판보다 이렇게 단순하면서도 현대적인 그림이 훨씬 낫습니다.

이럴수가 나이트윙 솔직히 예쁘긴 한데 내 취향 아니라고 생각했건만
너무 귀엽잖아.

이거 보다 보니 보다 말았던 브레이브 앤 볼드 다시 손대고 싶네. ㅠ.ㅠ
DC 애니 뽕이 차오릅니다. 크흡.

그러고보니

영상이 제대로 돌아가는지 시험해보지 않았군요.

예전 텍스트큐브에서는 유튜브 영상을 곧장 붙일 수 없어 불편했지요.

으핫핫핫, 되는군요.

이왕 이렇게 된 김에 뱃대숲 오프닝을 감상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