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별 글 목록: 2019년 7월월

“나는 나”

원제는 “무엇이 나를 이렇게 만들었는가”

박열의 연인이자 동지였던 가네코 후미코의 수기.
도서전에서 눈에 띄어 샀는데,
나중에 찾아보니 다른 출판사에서 새 버전도 나와 있었다.
다른 번역을 읽는 재미가 있을 것 같은 작품.

감옥에서 자신의 과거에 대해 쓴 글이기에
사상적인 부분보다는 어린 시절부터 성장 및 생애의 여정이 그려져 있다.
솔직히 처음부터 끝까지 아동학대로 점철되어 있어 많이 괴로웠다.
어렸을 때 읽은 오싱 같은 책이 생각나기도 하고.
그러나 이게, 또한 아주 보통에서 벗어난 이야기는 아니라는 느낌이 드는 것이다.
일본의 아주 많은 여자아이들이 비슷한 경험을 했을 것이며
한국의 여자아이들은 그보다도 더욱 지독했겠지.

그럼에도 저자의 의문과 담론은 지금에도 통용될처럼 현대적이라서
가끔 너무나도 책을 읽고 공부를 하고 싶었던 어린 여자아이가 외치는
“사람들이, 세상의 학대가, 나를 이렇게 만들었다!”가
절절하게 귓전에서 울린다.

“주전장” (2018)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전장”은 부산 영화제 때부터 들은 바 있어 마침 시간과 사람이 맞아 보러가게 되었습니다.

감정적인 다큐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지라
제게는 아주 적절했어요.

화자가 일본계 미국인인 덕분에 3자적 입장에서, 그러나 한국이 아니라 일본의 극우세력에 초점을 맞춰 비판하고 있으며, 하나의 역사 수정주의적 주장이 나오면 이를 반박하는 형식이 체스 게임처럼 빠릿하면서도 박진감이 있습니다.

게다가 미국인답게 이 모든 원흉이 어디 있는지 짚고 넘어가는 것도 잊지 않습니다.
그게 바로 이 영화의 제목이기도 하고요.
(포스터에도 한자를 넣어줬다면 좋았을 걸 그랬습니다. 솔직히 제목이 무슨 뜻인지 이해하기 힘들어 외우기가 어려웠는데 막상 보러가서 한자 타이틀을 보니 그제야 머리에 박히더라고요.)

개인적으로 명절에 공중파 TV에서라도 좀 해줬으면 좋겠군요.
보고 있으면 한국도 지금이라도 조금만 삐끗하면 저 길로 갈 수 있을 거라는 소름끼치는 깨달음이 옵니다. 미국도, 유럽도 현재를 보면 절대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걸 알 수 있죠. 항상 경계하고, 경계하고 또 경계해야 하는 것입니다.

건강하셔야 해요

허리 때문에 매우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일단 추간판 탈출 이긴 한데,
처음엔 허리가 뻐근해서 갔다가
그 다음엔 다리에 방사통이 오고
지금은 다시 방사통과 함께 허리가 뻐근하군요.

왠지 병원에 다니면 다닐수록 상태가 더 안 좋아지는 느낌입니다.

오늘은 통증차단 주사를 맞아서 조금 통증이 가신 상태긴 한데
확실히 평소에 움직임이 줄어요.
일은 마감에 맞춰야 하니 꾸역꾸역 하고 있지만
생산성이 떨어져서 업무시간은 늘고
그래서 그 외에 다른 일을 거의 못하고 있습니다.

냥이들하고도 못 놀아준다구요! 흑.

여튼 이거 계속 이상태면 불편한 상태로 버티거나
시술을 거쳐 수술이라도 해야 할 판인데. ㅠ.ㅠ

돌겠군요, 정말.

몇달 만에 이렇게 악화된 거 어찌된 일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