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과라도 안 죄송한 이세계로 감” – 진행 중

그리고 이어서.

일명 “문송안함” 이건 트위터에서 누군가의 추천을 보고 흥미가 생겨 언젠가 볼까나 했는데
결제금이 남았길래.

스포하자면 여긴 주인공이 편집자다.
사전지식 없이 시작했는데 ㅋㅋㅋㅋㅋ 젠장 작가-독자 메타 읽고 났더니 이번엔 편집자!!!!!

역시 빙의 회귀 이세계 아주 골고루라 요즘 이런 거 진짜 유행이구나 싶었는데
이거 뒤로 진행되면 될수록….
빨갱이 사학과 소설로 변신.
푸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핫.
주인공이 사학과 졸업 편집자길래 음, 했더니 정말 저 설정과 특성이 소설 자체의 성향과 기가 막히게 맞아 떨어진다.

아니 작가님, 이거 제목 잘못 지었잖아요. 이거 어그로 끄는 제목이잖아요.
여튼 제목과 달리, 초반의 좀 라노벨스러운 캐릭터와 설정, 어쨌든 제목과 맞춰야 한다는 일념으로 억지로 끼워 넣은 듯한 몇개 대사들을 거치고 나면 본격적으로 스토리가 시작되고,
결론을 말하자면 아주 마음에 들었습니다.
난 성향이 그렇다 보니 “전독시”보다 이쪽이 취향이야. 역시.
저자의 절대성에 묶여 있고, 한계 속에서 행동하지만 의견제시를 할 수 있으며
흐름을 관조하고 기회가 된다면 수정하길 바라지만 지난 일은 지난 일로 인정하는 것.
게다가 외적 틀은 정통 판타지요 내적 틀은 전통적인 영웅서사시.
뒤로 가면 갈수록 세계관이 드러나는데 이거 처음 봤을 때와는 이미지가 전혀 다르잖아.

여하튼 나는 연재중인 소설은 잘 못따라가는 편이라
아마도 중간에 멈췄다 한꺼번에 따라가게 되겠지만
힘내라 김클레이오. 역사와 고전이 함께한다.

덧. 아니…..뒤로 가면 갈수록 이거 뭡니까 작가님.
저자놈이 의도하고 원하는 거 진짜로 ‘문송안함’ 세상이잖아.
제가 큰 뜻을 몰라보았습니다. 으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