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리 앱스타인: 괴물이 된 억만장자”

정말 오랜만에 넷플릭스.
요즘에는 창작물보다 다큐멘터리를 선택하게 된다.
4부작인데도 수면시간을 희생하면서까지 정신없이 몰아봤다.

제프리 앱스타인에 대해서는 그저 평범하게 돈을 벌어 부자가 되었을 거라고 짐작하고 있었으나,
역시 인간은 한 가지만 하는 게 아니며,
이미 도덕적으로 파산한 인간이기에 오랫동안 미성년자와 여성들을 착취해왔고
그러한 행위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하거나 후회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것이 단순히 억만장자의 개인적인 일탈이 아니라
초반부터 매우 조직적으로 실행되어 엄청난 수의 피해자를 양산했으며
비슷한 계급의 비슷한 괴물들과 관련되어 있다는 사실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조직범죄다.

그럼에도 그들은 모두 처벌받지 않았고, 앞으로도 처벌받지 않겠지.

솔직히 말하자면 유럽 쪽 컨텐츠에서 한동안 이와 비슷한 창작물이 한동안 쏟아져나온 적이 있었는데,
(미성년 소녀의 죽음, 그 비밀을 파헤쳐보니 부유한 권력자와의 성적 학대 및 착취와의 연결)
당시에는 왜 하필 이런 게 유행이지? 라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시기를 보건대, 어쩌면 이 사건이 영감을 준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나는 이번 하비 와인스타인과 미투 사건과 얽혀 알게 되었지만
이미 2000년대 초반에 수사가 있었으니.

권력과 비리와의 유착 때문에 화가 나서
결말을 미리 알고 있지 않았다면 몇 번이고 중단했을지도 모르겠다.
인맥을 포기하지 않는 권력자들, 죽음으로 탈출한 처벌 등
여러 면에서 안희정 및 박원순의 사건을 연상케 하는 지점들이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