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글이 없는가!

하면 저는 얼마 전 ‘눈마새’ 오디오북이 떴다는 이야기를 듣고
성우진에 혹해 들으러 갔다가
그리워져서 눈마새를 다 읽고
이제 피마새까지 읽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새로운 책을 읽어야하는데
옛날 책을 다시 읽고 있으니 흑흑.

그런데 새삼….정말 길군요.
하루에 여가 시간이 얼마 되지 않는 건 그렇다치는데
밤마다 읽는데도 아직도 겨우 3권이라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