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렇게 시끄러운지 이해를 못하겠어요

요즘 라스트제다이 관련으로 별별 이상한 썰이 다 돌고 있어서
조금 답답할 지경입니다.

클래식 세대에서 이미 한 수십년 전에 모든 논의가 끝난 이야기에 대해
어째서 이거 아니고 저거 아니라면서
어디서 주워들었는지도 모를 소리와 설정들이 진짜인양 돌고 있는거죠.

그래서 도리어 새로 편입한 팬들이 헷갈려하고 있잖아요.

일단 포스의 밝은 면과 어두운 면에 대해 첨언하자면
이 둘은 동전의 양면이 아니라 흔히 아는 음양 태극 무늬와 비슷하다고 보는 편이 타당합니다,
절대 선과 절대 악이 아니라 경향성이고
포스의 두 특성 또는 그에 기반해 운용하는 방식일 뿐입니다. 

가령 밝은 면이 질서, 평화, 안정의 속성을 띤다면
어두운 면은 혼돈, 불안, 공격성 등의 속성을 띠죠.
원래 동양철학에서 어설프게 이미지를 따온 거라 서양인들보다
동양인쪽이 훨씬 이해하기가 쉽고요.

포스의 어두운 면이 강한 장소들 – 데이고바의 동굴, 아크투의 동굴 – 은
한마디로 사람들의 그런 어둡고 혼란스러운 면을 강하게 자극하는
자연적인 심령(?) 스팟이라고 이해하면 됩니다.
거기 들어간다고 갑자기 나쁜 마음이 드는 것도 아니고
그곳 자체가 사악한 곳이나 뭐 그런 게 아니에요. 

도리어 자신 안의 불안감과 혼돈을 마주하는 곳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다만 다크 사이드는 격렬한 감정을 기반으로 하는만큼
포스를 운용할 때 순간적으로 보다 강력한 힘을 낼 수 있고
[제다이라면 제 말에 반박하겠지만]
그만큼 개인적인 욕망에 치우치거나 그것을 성취하기가 훨씬 쉬운 길입니다.
따라서 강한 포스 센서티브일수록, 그리고 강력하게 바라는 것이 있는 사람일수록
그 길에 대해 더 큰 유혹을 느끼죠.

처음에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힘이 필요하고, 그래서 다크 사이드의 힘을 빌렸다고 변명하다가도
결국에는 점점 이기적으로 타락해갑니다.
원래 힘과 권력이라는 게 그런 거잖아요.

여하튼 영화나 다른 매체에서 묘사된 거의 모든 제다이들은 그런 어두운 면에 유혹된 적이 있다고 보면 됩니다.
다만 그게 순간의 유혹인지, 아니면 그 힘에 맛들려 점차 거기 잠식되는지의 문제죠.

마지막으로 마스터 요다의 다크사이드로 가는 길

라스트 제다이에서는 포스에 대한 개념이나 라이트 사이드와 다크 사이드에 대한 개념도 클래식 영화와 시퀄 영화에서 그대로 가져왔어요. 거의 핵심요약 정리에 가까운 수준이라고요. 도대체 어디에서 포스 설정이 바뀌었네 다크 사이드가 어쨌네 소리가 나오는 건지 도무지 모르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