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 루시퍼

예전에 설정을 얼핏 들었을 때에는 악마 주제에 뭐가 그리 시시하냐고 조금 비웃었습니다만
파일럿이 꽤 귀엽길래 보기 시작했는데,

뒤로 갈수록 점점 더 시시해집니다.
스토리는 사실 별거 없고,
루시퍼의 능력치도 너무 낮고,
루시퍼와 클로이의 관계도 그리 설득력이 없고,
아니, 왜 중요한 떡밥을 발전을 못시키지.
왜 아직 2시즌인데도 각 에피소드별로 거대 스토리 아크를
제대로 분배를 못하는 거야?

다른 건 뭐 그렇다 치겠는데
수사 과정이 너무 재미없어서 용서가 안됩니다.
제가 이걸 보는 건 설정이 어찌 되었든
이게 수사물이기 때문이란 말입니다!

하지만 이 드라마를 아직까지 보고 있는 이유는
루시퍼의 정신상담의인 린다 박사가 매우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지요.
이 세계관에서 최강자는 역시 린다 박사님입니다.
지옥 출신 애들 상담 시간이 제일 재미있어요.

아, 그리고 메이즈의 매력포인트인 눈썹 흉터하고요.
사실 데커도 댄도, 가끔 나오는 유머 포인트들도 귀엽긴 한데, 끙.

주인공이 루시퍼라면 정말 무궁무진한 소재로
심각함과 유머를 적절히 조화시켜서 이것저것 다뤄볼 수 있을 것 같은데
왜 이것밖에 안되는지 모르겠네요.
종교적으로 너무 겁을 먹었나?

원작 코믹스를 보면 다를까요.
차라리 죽음 누님 드라마를 만들지 그랬니.

그러나 어쨌든 저는 여전히 꾸역꾸역 보고 있고,
2시즌이 몇 편 안 남았으니 일단 끝은 보려고요.

덧. 도대체 미국인들의 “정신상담의”에 대한 경외감은 어디서 오는 걸까요.
너무나도 많은 창작물에서(한니발 렉터를 비롯해)
너무나도 유능하고, 너무나도 귀신같이 사람들을 파악하고 조종하는데
비록 저는 그런 상담을 해본 적은 없지만 결코 그럴 것 같지는 않단 말입니다.
단지 창작물의 도구로 활용하기에 편리해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