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도 보고 있어요

조금씩 일을 하고 있긴 한데,
더워서 아침 늦게 일어나다 보니 확실히 시간을 효율적으로 이용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하튼 “루시퍼”를 끝내고, 요즘 인기라는 “비밀의 숲”을 추천받아 보고 있어요.넷플릭스에 없었다면 손을 안 댔을지도 모르지만.

음, 초반에는 “아니 추리물이라면서 뭐가 이리 엉성해”로 시작했지만
그래도 뒤쪽으로 가면서 점점 더 흥미진진해지고 있습니다.
속도가 대체로 느린 건 불만이며
저로서는 등장인물의 사고방식이 종종 이해가가지 않고,
계속해서 똑같은 구도의 이야기가 반복적으로 되풀이되는 데 슬슬 지치긴 했지만요.

아마 블로그를 뒤지면 있을 것 같은데
예전에 미드 하나가 이런 식이었지요.
이건가? 저건가? 아니 이건가? 하는 식으로 계속 스토리를 이어나가는 거요.
당시에도 한 시즌 내내 이짓만 할 거냐, 하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그래도 이왕 시작했으니
끝까지 볼 것 같습니다.
이쯤되면 범인이 누군지 봐주겠어! 같은 오기가 생기기도 하고.

배두나는 늘 귀엽고,
놀랍게도 조승우도 귀엽군요.
전 용산서장 배우와 윤과장….이 맞나? 그 선배 검사도 마음에 들어요.
이 배우는 전에도 어디선가 본 듯 한데.

아, 그런데 진행 정말 너무 느려요.
속터짐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