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스나이더가 저스티스 리그에서 하차했습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영화는 거의 완성된 상태고,
추가 촬영분과 기타 편집 및 마무리를 조스 웨던에게 맡기고 물러납니다.
지난 3월에 큰딸을 자살로 잃었는데
그래도 열심히 일했지만 아무래도 지금은 일할 때가 아니고 가족들과 함께 있어야겠다고 판단했다 하는군요.
워너 쪽에서는 힘들면 영화 개봉을 뒤로 미루겠다고까지 제안했지만 스나이더 측에서 거절했다고 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아직 스무살 밖에 안 된 아가씨던데 가족들의 심정이 어떨지,
가슴 아프군요.
잭과 데보라 부부와 그 가족들이 마음을 추스리고 평온을 찾을 수 있길 바랍니다.
그런 일이 있었을 줄은 전혀 상상도 못했어요.
워낙 저 부부는 항상 열심히 일하고 웃고 돌아다니는 사람들이라.
기다리는 영화지만 지금 영화가 대수입니까.
그래도, 모든 일이 끝나면
언젠가는 꼭, 두 사람 다 돌아와줬으면 좋겠네요.
단점도 많지만 독특한 장점을 가진 감독이고, 그가 지금까지 키워원 세계였으니까요.
[영화 자체보다도 총괄이 필요해서 조스 웨던에게 맡겼을 거라는 생각은 들지만 전 그 사람의 ‘마무리’ 솜씨는 안 믿어요. 둘의 스타일이 지나치게 다르기도 하고.  잭 스나이더의 ‘묵직한’ 느낌이 좋다구요. ]
 
무슨 일 때문인지는 밝히고 싶지 않았지만  
그 뒤에 떠돌 온갖 루머 때문에 자세한 내용을 설명할 수 밖에 없었다는 말이 가슴 아픕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잭 스나이더가 저스티스 리그에서 하차했습니다.”에 대한 4개의 생각

  1. jeanue

    두달이나 전에 그런 큰일이 있었는데 그래도 계속 끌고 와준 것만으로도 고마울 따름이에요. 우리는 그것도 모르고 헨리 카빌 오디션 사진 뒤늦게 풀었다고 막 야유하고 그랬잖아요 ㅠㅠㅠ 배우들이 개봉 한참 남은 3월에 홍보 뛰어주길래 웬일인가 했는데 다 이유가 있었다니 ㅠㅠㅠㅠㅠㅠㅠ

    조스 웨든은 생각해보니 배트걸인지 뭔지 감독할 거라는 얘기도 있지 않았나요? 그거 만들게 해주는 댓가로 저스티스 리그 마무리하라고 맡긴 거였다니.. 제대로 못하기만 해봐라 벼르게 되는군요.

    응답
    1. lukesky

      그런 일이 있었는데 정말 대외적으로는…대단함을 넘어 안타까울 수 밖에 없네요. 정말 푹 쉬고 돌아와줬으면 좋겠어요.

      조스 웨든은 뭔가 거래가 있었겠죠. 흐. 다들 자기 영화 하느라 바쁘기도 하고.

      응답
  2. EST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가족을 잃는 고통 와중에 열심히 해준 잭 스나이더에게 정말 고맙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어요. 잘 나가는 MCU랑 비교되면서 줄곧 걱정과 조롱의 대상이 되고 있지만, 그래도 전 잭 스나이더가 보여준 비전이 싫지 않았거든요. 거칠고 둔탁했지만 오히려 그 덕분에 대조를 이루는 듯 해서 오히려 좋았다는 게 솔직한 심정이겠네요.

    응답
    1. lukesky

      저도요. 잭 스나이더 톤으로 만들어진 DCEU가 묘하게 취향이었단 말이죠. 워낙 덕후인데다 비주얼도 발군이었고. 흑흑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