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 에피 I 3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냉정하게 판단.
2D를 나중에 처리한 다른 영화와 마찬가지로
3D 효과가 대단히 떨어집니다.
무엇보다 화질이 너무 안 좋아요.
화질 좋은 디지털 영화에 너무 익숙해져 있는 터라
화질이 정말 너무 흐릿하게 느껴집니다.
상영관 문제인지 몰라도[멀티플렉스 6관. ㅠ.ㅠ 게다가 ‘워호스’랑 교차상영, 엉엉엉. 이런 취급이라니]
배경음과 대사의 볼륨도 왔다갔다 하고요.

하지만 팬으로서의 심정.

….엄마야, 왜 이렇게 좋나요.
아니 전 진짜 기대 하나도 안 하고 갔단 말입니다.
화질이 안 좋을 것도 알고 있었고,
무엇보다 에피 1이라고요. 중간에 지루한 장면 너무 많다고요.
전 심지어 포드레이스 장면이 졸리다고요.
그냥 어떻게 만들었는지 확인할 겸, 그리고 스타워즈를 다시 극장에서 보게 된다는 거 하나만으로 보러갔단 말입니다.

그런데 왜 이렇게 좋나요. ㅠ.ㅠ
물론 아나킨과 자자가 나오는 장면에서는 미치는 줄 알았지만
[꼬맹이 애니도 다시 보니 참 애썼다는 애잔한 감정이…그리고 나탈리 정말로 어렸구나…]
제다이와 시스들이 나오는 곳에서는 아주 그냥 몸이 저절로 먼저 반응하는데, 으악.
게다가 마지막 결투 장면에서
대결의 운명 배경음악이 시작되는 순간
눈물이 주루룩.
….저 팬 맞군요. 아악!!!!!
콰이곤 사망 장면에서 다시 눈시울이 시큰
아악!!! 저 팬 맞군요!!! 엄마야아! ㅠ.ㅠ

세 사람이 대결하는 장면 진짜, 정말, 너무 좋지 말입니다.
세월이 지나서 그런지 이상하게 [그럴 리가 없는데] 예전보다 더 좋아 보여요.
[전 특히 오비완이 먼저 공격하는 듯 페이크 넣고, 다음에 콰이곤이 약속이라도 한 듯 다스몰 공격하는 대목을 좋아합니다. 아주 죽어요, 죽어.]

아아, 못참겠어요.
전 원래 공화국 별로 관심 없는데,
루크가 안 나오는 EU소설은 진짜 별로 관심 없는데,

콰이곤과 오비완이 나오는 소설들을 찾아봐야겠습니다.
어린이나 청소년용 말고 성인용으로요.
어억, 대사 하나하나가 오글거리는 데 막 꽂혀!! ㅠ.ㅠ
나보다 훨 현명하다는데 ‘지금 네가 제자한테 할 소리냐!’라고 외치면서
눈물나!!! ㅠ.ㅠ
누가 아시는 분 추천 좀. ㅠ.ㅠ 잰나님이나 올드캣 님을 찾아가야 하려나.

그냥 한번 보고 끝내려고 했건만 다시 보고 싶은 이 마음, 으억.

일단 내일 일찍 일어나서 고향 내려가야 하므로 오늘은 여기까지.

덧. 물론 팬이 아닌 분들은 아예 처음부터 보러 갈 리가 없겠지만
그래도 팬이시라면
“극장에서 스타워즈를 다시 볼 기회다”라고 생각하고 보러가시면 될 듯 합니다.
마지막 결투 장면만이라도 큰 화면으로 보는 게 어딥니까.
제자가 한방 맞자 분노한 콰이곤, 스승님 가시는 거 보고 정신줄 놓은 오비완
[리암씨가 아직 젊어요!!! 유안이 풋풋해요!!!]
어억, 황제님 당신은 최고야. ㅠ.ㅠ

그리고 보고 나오신 뒤에 친구들과 함께 루카스가 얼마나 대마왕이며 나쁜 놈인지 밤새 다시 수다를 떨어보는 겝니다. 팬심이 마구마구 솟아나실 겁니다. 물론 결론은 ‘그래봤자 우리가 호구’일 테지만.

덧 2. 하지만 이 상태라면 10년 뒤 클래식 3D가 조금 걱정이 되긴 하네요.
아무리 기술이 발전해도 원래 필름 질 나쁜 건 어떻게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쩝.

물론 저야 그래도 당연히 보러갈 테지만.

덧3. “스카이워커”라는 이름은 어째 듣기만 해도 그리 설레는지.

덧4. 터스켄 족 최고야.

스타워즈 에피 I 3D”에 대한 10개의 생각

  1. s.

    악평이 너무 자자해서…….안습. ㅠㅠ ‘2D로 극장 개봉해라’, ‘극장에 걸렸다는 장점밖에 없냐’ 등의 얘기를 보면 으아아아. 프로젝터로 블루레이 보는 게 현재로선 가장 만족할 만한 관람일 듯해요.
    개인적으로 3D 효과는 좋아하지만 어설픈 3D엔 눈에 피로감이 극도로 몰리는 탓에 관람 포기했습니다. 에휴.

    응답
    1. Lukesky

      뭐, 사실 팬들마저 악평을 할 열정조차 없이 덤덤하게 ‘스타워즈니까’ 그러고 보러갔으니까. 확실히 3D의 장점이 거의 없다오. ㅠ.ㅠ 다만 묘하게 결투 씬이 옛날보다 더 좋아뵈는데 그게 내 기분 탓인지 약간 들어간 효과탓인지 모르겠단 말야.

      응답
  2. 사과주스

    파릇한 유안과 정정한 영감 보러가는 의의만으로도 에피1 재감람은 필수입니다 <- 전 사실 3D는 별로 기대안하고 그냥 큰 화면으로 다시 보는 정도에요. 마음의 고향이랄까 향수랄까 아무튼 그것만으로도 그냥 좋더라구요.

    응답
    1. Lukesky

      진짜 유안이 파릇해요!! 게다가 아우, 이 아저씨 오랜만에 듣는 단정한 영국 발음 왜 이리 좋나요, 엉엉엉. 요즘 하도 유안의 미국식 영어만 들었더니, 큵. 게다가 리암씨가 젊어요!!! 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 ㅠ.ㅠ
      그렇죠. 큰 화면이라는 게 어딥니까. ㅠ.ㅠ

      응답
  3. as

    역시 스타워즈팬이시군요 ㅎㅎ 저는 클래식만 좋아하는 반쪽 팬이라…

    응답
    1. Lukesky

      그런가봅니다. 저도 사실 클래식 팬이라 프리퀄은 그냥 그저 그런 덤 정도로 취급하는데, 이런 감정이 들줄은 몰랐지 말입니다.

      응답
  4. 아미씨

    전 현실계에서 병맛쩌는 인간들을 너무 많이 봐서 인지…
    쟈쟈가 싫지 않더군요. 좋은건 아니지만 참과 봐줄만 했습니다. 사회생활이 참 많은 변화를 가져왔어요 ㅋㅋㅋㅋㅋ

    그렇죠! 큰 화면으로 본다는게 장점!!!
    저는 그 무엇도 기대 안하고 그저 4DX는 뭘까? 하고 갔던건데 초딩들이 조용하고 매우 쾌적한 환경에서 봤어요. 화질이 구리고 뭐고 그런거 모르겠고요 그냥 파드메가 어려요!!! 오비완이 블링블링해요!!!! 콰이곤머있졍♡ 이런 상태로 나와서 혼자 좋아서 아둥바둥~
    한번 더 볼꺼예요. 두 번도 더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응답
    1. Lukesky

      으으, 저도 초반에는 그래, 자자도, 어린 애니도 마음을 놓고 보니 이제 좀 봐줄만하군
      의 심정이었는데 시간이 가면 갈수록….ㅠ.ㅠ 그치만 확실히 예전에 비하면 많이 너그러워진 것 같아요. ^^*
      저도 다행히 초딩들의 습격은 없었어요. 파드메가 애죠!!!!! 오비완도 솜털이 보송보송하죠!!! 콰이곤 아저씨도 아직 딺내미들 구하러 다니기 전이라 아직 총각 같죠!!!
      아아, 저도 다시 보고 싶은데, 너무 비싸요, 제길. ㅠ.ㅠ

      응답
  5. eponine77

    3D라고 달아놓았어도…최근 3D 영화에 큰 만족을 못 느끼던 터고(머리와 눈만 아플 뿐) 3D로 제작되지 않았던 작품에서 큰 기대는 없었어요. 이걸 다시 스크린에서 본다는 바람을 가지고 있는 거죠. 미처 스크린으로 못봤던 사람들이 또 기대 대상 중 하나더라고요.

    아무튼 어여 보러가야 할텐데…^^ 스타워즈를 그래도 저는 제다이의 귀환은 3류나마 스크린으로 봤네요.^^

    응답
    1. Lukesky

      아직 3D란 그냥 약간의 화려함을 더한 정도니까요. 개인적으로는 ‘드래곤 길들이기’와 ‘라푼젤’이 좋았고, 실사 영화는 역시 ‘아바타’가 퇴고였던 것 같아요.
      미국이야 옛날 영화들을 상영하는 극장에서 간혹 스타워즈를 틀어준다고는 하지만 우리나라는 확실히 이런 기회가 드무니까요. ㅠ.ㅠ 게다가 벌써 저 영화가 개봉한 지 10년이 넘었다는 게 믿겨지지가 않습니다, 아우.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