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WARS 30th Anniversary – Visual Guide Chapter 1

스타워즈 개봉 30주년을 기념하여 스타워즈 공식홈페이지에서는
비주얼 가이드를 기획, 연재하고 있습니다.
에피소드 4 “새로운 희망”을 장면별로 분석하고 여러가지 자질구레한 정보를 알려주는 거죠. [지인의 말에 따르면 “공식 사이트가 폐인 양성소”라는…으핫]

한동안 스타워즈에 너무 무심한 것 같아 안 그래도 죄책감이 컸는데
이왕 소식을 전하는 김에 버닝 모드로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챕터별로 번역 연재 들어갑니다.

비주얼 가이드는 공식 사이트에 1주일마다 업데이트되는데 DVD 챕터별인지라 챕터마다 분량이 다양합니다.
그러니 좀 들쑥날쑥이 될 듯 하군요. 최대한 맞춰보도록 노력할게요.

1. 날림번역입니다. ㅠ,ㅠ
2. 에, 아시다시피 전 기술, 기계, 군사 쪽에 젬병입니다.[그런데 이거 빼고 뭐가 남긴 하나?]
언제나 지적 및 조언 부탁드립니다.
3. 때에 따라 그림이 많이 첨부될 수 있습니다.
4. 푸른 글씨의 링크를 누르시면 원본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이하 “STAR WARS 30th Anniversary – Visual Guide”의 모든 저작권리는 www.starwars.com에 있습니다.***

Visual Guide — Chapter 1: Opening Logos
스타워즈 비주얼 가이드 — Chapter 1: 오프닝 로고
April 30, 2007

비주얼 가이드란?
“스타워즈” 개봉 30주년을 기념하여 starwars.com은 “스타워즈 비주얼 가이드”라는 새로운 시리즈를 연재하기로 결정했다. 이 새로운 시리즈는 오리지널 “스타워즈” 영화인 “새로운 희망(A New Hope)”을 한 장면 한 장면 세세한 부분까지 분해하여 면밀히 검토하며, “스타워즈” 세계에 관한 풍부한 지식과 제작 과정에 숨겨진 온갖 비밀과 통찰력을 제공할 것이다. 이 시리즈는 오리지널 영화와 2004년에 출시된 DVD의 챕터를 기준으로 연재된다. 1주일마다 새로운 챕터의 분석을 접하고 “스타워즈”에 관한 새로운 지식을 채워 가시길!

각본 중에서
STAR WARS
“옛날 옛적 머나먼 은하계에서…”

• “스타워즈”가 늘 “옛날 옛적, 머나먼 은하계에서…” 라는 문구로 시작했던 것은 아니다. 원래 트리트먼트(treatment)에는 “은하계 전역에 내전이 발발한 33세기”로 설정되어 있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유명한 문구가 처음으로 등장한 것은 4번째 대본부터다. “옛날 옛적, 머나먼 은하계에서, 놀라운 모험이 펼쳐졌다.”

• 프린트 보정이 시작될 때까지도 이 문구의 최종 자막판이 결정되지 않은 관계로, 소설판에는 단순히 “우리와 다른 은하계, 다른 시대”라고만 묘사되었다. 마블 코믹스의 첫 번째 인쇄본에는 “이 이야기는 우리 지구와는 아무런 관련도 없다. 이는 다른 은하계에 존재하는 다른 태양계에서 일어난 일이며, 미래, 과거, 혹은 현재 그 어느 때라도 발생할 수 있다.”라고 적혀 있다.

• 각본 겸 감독, 조지 루카스의 말: “간단히 말해 나는 ‘옛날 옛적, 머나먼 나라에서’ 라고 말하고 싶었다. 즉 ‘스타워즈’가 SF가 아니라 동화에 가깝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던 것이다. 더구나 ‘과학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신경 쓰지 마쇼. 어차피 과학이라고는 눈곱만치도 없으니까’라고 알려줘야 했기 때문에 이는 필수적인 절차였다. 이 세계는 내가 창조한 세계다. 여기서는 우주선도 우주에서 소리를 내며 날아다니고,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할 수 있다.”

• 루카스 필름 로고가 빛날 때 흘러나오는 음악은 원래 시네마스코프 영화를 위한 것으로, 1954년에 처음 사용되었다.

• 조지 루카스가 “윌스의 기록(Journal of the Whills)”라는 제목으로 대강의 줄거리를 쓰기 시작해 “스타워즈”의 각본을 완성하기까지는 몇 년의 시간이 소요되었다. 이어 루카스는 트리트먼트와 초고를 거쳐 마침내 세 개의 시리즈를 구성하는 초벌 대본을 완성했는데, 4번의 수정을 거쳐 대본이 완성된 후에도 개별적인 장면들은 계속해서 수정되었다.

• 한 때 조지 루카스는 “스타워즈” 이야기를 우키 가족이 시작해야 한다는 생각에 사로잡힌 적이 있었다. 이 버전의 “스타워즈”는 아버지 우키가 아들에게 “추바카 삼촌”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데서 시작된다. 아버지 우키는 아들에게 가죽으로 제본된 추바카의 일기장을 보여주는데, 추바카가 죽기 전 어린 조카에게 마지막으로 남긴 유품이다. 아버지 우키가 아들에게 일기장을 읽어주면서 영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이제 관객들은 우리에게 친숙한 오프닝 장면으로 이동한다.


[#M_그림과 함께 보는 진정한 시각안내서|less..|1. 1977년 극장 개봉 당시 20세기 폭스 사 로고


2. 1970년대에 루카스필름이 문구류에 인쇄해 사용하던 로고. 현재의 모습이 엿보인다.


3. 1977년 “스타워즈” 영화에서 사용된, 지금보다 훨씬 단순한 루카스 필름 자막.



* 1994년부터 사용되기 시작한 폭스 로고. 에밀 코사(Emil Kosa)가 그린 1933년 오리지널 버전 로고를 따라 디지털 작업을 통해 새로 그린 것이다.



* 1997년에 사용된 문자 로고를 대체한 반짝이는 루카스 필름 로고.


Chapter 2로 이어집니다._M#]

STAR WARS 30th Anniversary – Visual Guide Chapter 1”에 대한 20개의 생각

  1. 리린

    와아아아 감사합니다 >.<
    그런데 지인 분 말씀이 정답이군요. 공식사이트가 폐인양성소(…….)

    응답
  2. stonevirus

    오오오~ 비주얼 가이드라 멋진걸요. 진정 폐인 양성소답군요 ^ㅅ^
    그럼 여기는 폐인 양성소 한국지부가 되는건가요?[퍽!]

    응답
  3. 카뮤

    자주 들르는 유령입니다. 확실히 스타워즈 홈페이지는 자주 가볼만한 가치가 있는 곳이에요. 다크사이드의 매력이 무엇인지, 아나킨이 다스베이더가 왜 되었는지 알 수 있을 듯……흘흘. 그런데 로드 루카스의 그 말은 참 좋아요. 동화에 가까운 이야기라는 것. 오래된 미래, 새로운 과거가 스타워즈의 매력 아니겠어요. 껄껄껄.

    응답
  4. lukesky

    zelu/ 잘 보인다니 다행입니다.
    리린/ 공식홈페이지를 만든 인간들도 폐인인걸요…크흘.ㄱ
    금숲/ 그러니 게으르면 종종 야단쳐 주세요.
    렉스/ 그죠! 낭만이 사라지니까요
    stonevirus/ …..난 그러고 싶지 않은데.
    카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사실 가면 볼거리가 너무 많아서 정신이 없을 정도죠. 오늘 들르니 뭔가 새끈하게 바뀌었더군요.
    사과주스/ ㅠ.ㅠ 게다가 헤어나올 수도 없어요…
    잠본이/ 그래놓고 나중에 홀리데이 스페셜을 그런 취급 하다니 말입니다..으하하핫

    응답
  5. 핑백: SPACE BLUE

  6. 疾風郞

    벌써 스타워즈가 30주년 맞이하는군요…
    그래도 열기가 식지 않고 있어서 참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안드네요.

    응답
  7. lukesky

    疾風郞/ 옛, 30주년입니다. 뭐, 이젠 거의 하나의 문화니까요.
    블랙/ 오오, 그렇습니까? 혹시 ‘저널’이라는 게 정확하게 무엇인지도 알려주시면 더욱 감사하겠습니다. ㅠ.ㅠ EU 쪽은 지식이 얄팍한지라.

    응답
  8. lukesky

    블랙/ 공식 홈을 뒤져 찾았다…는 걸 알려드리려고 했는데 댓글이 사라졌군요.
    헉, 다시 나타났……
    여하튼 알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는 모르는 게 나오면 좀 더 조사를 해 봐야겠군요.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