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단상

트럼프 당선….

난 박근혜가 당선될 때에는 그래도 우리나라니까 가능한 거라고 생각했어.

트럼프, 심지어 박빙도 아니고 초반부터 우세라니, 말이 되냐고.
힐러리 클린턴을 상대로 트럼프, 인종주의자에 성차별주의자에 나쁜 말은 다 갖다 붙일 수 있는 인간이!!!
힐러리 클린턴이라고!!!!
이건 다 트럼프를 후보에서 걸러내지 못한 공화당 잘못이다.
젠장, 근데 그러고도 상하원을 다 공화당이 먹었단 말이지.
진심 이쯤되면 2016년 대체 뭔지 점이라도 쳐봐야 하는 거 아니냐.
와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핫, 너무 초현실적이라서 지금 작업중인 텍스트에 집중이 안된다.
현실이 너무 초현실이야.
돌겠네, 진심.
4년 동안 미국은 안 망해도 한국이 망할 건 거의 확실시되는 것 같은데.
이번 박근헤와 최순실 사건을 어케어케 하고 다음에 정권교체를 한대도
세계가 이꼴인데 뭘 제대로 하겠으며
그러면 또 다음 선거때에는 제자리일 거 아냐.
한때는 희망의 새천년이라는 문구도 있었건만, 그야말로 모든 게 꿈만 같구나.

JTBC 최순실 보도

이쯤 되면 세상 모든 픽션이 재미가 없어질 판이다.

이젠 무슨 음모론을 상상하든
그게 사실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되었어.
예전에는 음모론이 사실일 가능성이 1퍼센트 이하였다면
이명박, 박근혜 정권을 거치고 나니 외려 반절을 넘게 되었다고.
이런 사회에서 자란 사람들이 편집증에, 의심증에, 강박증을 갖는 게 당연하잖아.
보고 자란 환경이 이러할진대
이성적인 사고와 추론을 거친 판단이 옳다고 말할 수가 없게 된 거잖아.
이성과 합리로는 전혀 설명할 수 없는 현실이 국가를 좌지우지 하고 있는데
누가 냉정한 이성을 신뢰하겠느냐고.
이 나라 사람들은 집단 테라피를 받아야 해.
정말이야. 특히 이런 걸 보고 자라는 아이들은 진심으로 그런 치료가 필요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