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머리가 정상이라면”

리디 셀렉트에는 장르소설이 너무 없네.
하긴 내가 너무 무리한 걸 바라는 걸지도.

한동안 일본 소설에서 손을 놨었는데
서평이 끌려서 잡았다.

괴담이라고 하기에는 상당히 포근한 이야기들이었고,
딱히 어떤 장르라고 꼬집어 말하기도 힘들다.
꽤나 마음에 들어서 같은 작가의 다른 책들이 올라와 있지 않나 뒤져봤는데
리디에는 없구나.

전체적으로 묘하게 요즘의 한국 SF 작가 같은 느낌이었다.
소재 자체는 일본 소설이라는 느낌이 드는데
장르의 뒤섞임이나 말투 같은 게.
번역 때문일 수도 있고, 아니면 이게 시대정신이라는 것일 수도 있겠지.

“머리 없는 닭”은 서글펐고
개인적으로는 “곤드레만드레” 이야기가 재미있었어.
가장 인상적인 작품은 표제작인 “내 머리가 정상이라면”이었고.
거의 르포에 가까운 현실적인 묘사와 설명될 수 없는 신비가 뒤섞였음에도
행복한 결말이 만족스러웠다.

요즘엔 밤에 잠자리에서 스탠드를 사용할 수가 없어 조명 문제로 종이책보다 전자책을 읽게 된다.
그런데도 전자책은 소장한다는 느낌이 없어 종이책으로 나온 애들의 구매에는 잘 손이 안 가고,
리디 셀렉트 같은 서비스에서 좀 더 폭넓은 작품들을 고를 수 있으면 좋겠는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