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C 애니메이션 섭렵 중

코믹스 쪽도 DC가 워낙 그림부터 출중하여 눈이 가긴 해도

팍 꽂히는 게 없어 자제력을 발휘하고 있었는데
뱃대숲 때문에 그만….
주변에서 애니! 역시 DC는 애니지!!!
라고 추천하여 극장판부터 TV 판까지 대중없이 조금씩 손대고 있습니다.
극장판이나 OVA라 해도 최대 한 시간 반이고
애니메이션이라 감정적으로도 영화보다 크게 건드리는 부분이 적어 짜투리 시간에도 볼 수 있어
무지 좋네요.
덕분에 저스티스 리그 TV판을 4시즌까지 달리고
[특히 언리미티드로 넘어간 4시즌이 좋더군요. ㅠㅠ 제가 정치물을 좀 좋아하는지라]
덕분에 극장판/OVA도 배트맨이나 수퍼맨보다 둘이 같이 나오거나 리런치 이후 저스티스 리그판을 달리고 있습니다. 거슬러 올라가는 건 나중에.
1, 수퍼맨 배트맨 퍼블릭 에너미(2009)
예전부터 자주 듣던 작품이었는데 그래서 제일 먼저 시작. 둘의 성격과 관계를 적나라하게 보여줍니다. 왜 가장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작품으로 추천받는지는 알겠는데… 정말로 이걸로 시작해서 편향된 시각을 심어줘도 괜찮은 건가요. [아니, 숲뱃 둘이 오래된 부부 같다는 건 편향된 시각이 아니라 사실인 건 이해하겠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렉스 루터가 대통령이 되고 나름 성공적인 정치를 펼치고 있으나 여전히 숲은 이를 불신하고, 그 와중에 거대한 크립토나이트 소행성 덩어리가 지구로 날아오는 사건이 발생해 생기는 사건을 다루고 있습니다.
결국 이거 보고 원작을 어느 정도 각색했는지 궁금해서 정발 코믹스까지 구해 봤는데, 몇몇 부분을 빼면 스토리적으로는 상당히 충실하더라고요. 물론 수퍼맨과 배트맨에게 이야기를 총집중시키느라 생략한 게 많지만.
…여하튼 좀 지나치다 싶을 때 간혹 로이스 이야기를 끼워넣는데, 차라리 그러지 마. -_-;;;; 로이스가 있다는 걸 상기시키는 것 자체가 더 어색하다고.
2. 수퍼맨 배트맨 아포칼립스 (2010)
퍼블릭 에너미 뒤에 이어지는 두 번째 이야기. 이번에는 수퍼맨의 사촌 누나인 카라와 다크사이드가 중심 이야기입니다. 재미는 퍼블릭보다 살짝 떨어지는데 수퍼맨의 숙적인 다크사이트에 대해 조금은 알 수 있군요. 수퍼걸 카라는 언제 봐도 기분이 좋은 캐릭터예요. 어설픈 제 기억 속에서는 이정도까진 아니었는데 요즘에는 이런 이미지가 좋네요. 그리고 묘하게 이번 편에는 브루스의 유머감각이 비춰집니다. 푸핫.
3. 저스티스 리그 둠(2011)
예전에 유튜브에서 저스티스 리그 전원에 대한 배트맨의 비상 ‘대책’에 관한 영상을 본 적이 있는데[게임의 일부로 알고 있습니다.) 그와 관련이 있는 스토리입니다. 적들이 배트맨의 컴퓨터에 침투해 그 계획을 기반으로 저스티스 리그를 처치하려는 내용. 주적은 불로불사 원시인 새비지.  뱃대숲에 나온 저스티스 리그원들 가운데 저는 사이보그가 누군지 알아보지 못했는데, 여기서는 사이보그가 등장합니다.
그린랜턴 할 조던의 성우가 네이선 필리언[으악, 그 뺀질한 게 너무 잘 어울려서 그만 깔깔깔], 플래시 배리 앨런의 성우는 스몰빌 렉스 루터인 마이클 로젠바움입니다. 작화도 앞 두 편과 다르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든 일이 해결되고 문제의 파일이 뱃맨이 만든 것으로 밝혀짐에 따라 끝에  뱃맨이 리그를 탈퇴하는 장면이 나와서 뒷 스토리가 궁금해 원작은 어떻게 되었는지 물어보았는데 원작에서는 그냥저냥 잘 끝났다고 하더라고요. 전 당연히 뱃이 숲한테 반지만 받아들고 탈퇴하는 걸로 이해했는데 그 부분이 결국 화해의 제스쳐라 탈퇴는 아니라고 해석하는 사람들도 있고.
그리곤 이 다음 편은 아직 못봤어요.
대신에 리런치 이후의 애니는 봤지만 갑자기 조카애들이 찾아와서 그건 또 나중에. ㅠ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