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worry님의 엑스파일 가방이 도착했습니다.

최종디자인 올라갑니다! 추가 신청 및 입금 받습니다!

공구신청한 정worry님의 엑스파일 천가방이 도착했습니다.
그리하여 인증! [사진을 누르면 더 크게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핸드폰과 비교한 샷입니다. 생각보다 커서 놀랐습니다만, 제가 워낙 뭘 많이 가지고 다니는지라 엄청 만족입니다요. >.< 일본에서 사온 스누피 가방은 지갑주머니가 없고 크기도 작아서 조금 어정쩡했거든요. 아우, 정worry님 그림 볼 때마다 진짜 귀여워 죽을 거 같아요. ㅠ.ㅠ [갑자기 다시 엑스파일 DVD를 집어들고 싶은 마음이 불끈불끈!]

요즘처럼 맑은 가을 날씨에 갖고 다니기 딱 좋을 것 같습니다. 으핫.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건 콩쥐와의 비교 샷. 아직 허리 아래쪽에 붕대를 감고 있습니다.
저 몸으로 허리를 길게 쭉 빼고 스크래치를 긁는 주제에, 여전히 밥은 안 먹는단 말입니다!!!! 으흑. [그런데 가방 안에 콩쥐도 거뜬히 넣고 돌아다닐 수 있을 것 같군요. ^^]

이건 보너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콩쥐가 붕대를 풀어버려서 제가 곰손을 꿈지럭거려 임시로 다시 감고 3M 테이프로 둘러놓은 모습임다. 근데 콩쥐는 늘 얼굴을 팔로 가리고 자요. 아우, 사람 같아라.

정worry님의 엑스파일 가방이 도착했습니다.”에 대한 16개의 생각

  1. 아프

    붕대 감은 모습을 이렇게 보니 안됐어요. ㅠㅠ 어서 나으렴.

    응답
  2. 딘걸

    우엑 붕대 감은 콩쥐다. 몸이 그사이에 더 길어진 거 같아?

    근데 가방 완전 탐나는데? ㅠ.ㅜ

    응답
    1. Lukesky

      아녀, 중간에 붕대를 감아놔서 그래. 길어 보이는 건 착시 현상이유.
      가방 귀엽지!

      응답
  3. 지그문트

    붕대를 감고 있다니 정말 얌전하네요. 웬만한 고양이들은 그 어정쩡한 느낌을 못참아서 어떻게든 벗겨내 버리는데… +_+
    표정 보니 괜찮은 것 같아서 다행이에요~. 곧 잘먹게 되겠죠! 가방도 큼직하니 너무 좋네요. 요즘 캔버스백 막 땡기던데…

    응답
    1. Lukesky

      너무 얌전해서 불만일 정도예요. 아유, 소심냥.
      어젯밤부터는 다시 골골거리며 제 배 위에 올라오기 시작했어요. 배가 아직 땡기긴 하는 모양이지만. ^^ 글치만 입 안에 닭고기를 넣어줘도 뱉어 버리더군요, 크흑.

      응답
  4. 나비날개

    웅크리고 자는 콩쥐 보니까 안쓰러워서 조심스럽게 쓰담쓰담해주고 싶어요.ㅜ.ㅜ 곧 나아서 애교도 부리고 그러겠죠.^^

    응답
    1. Lukesky

      그루밍을 제대로 못해서 그런지 조금 꼬질꼬질해졌지만 부드러운 털결은 그대로라지요. 애교를 부리기 시작하긴 했는데 아직도 우는 게 처량해요. ㅠ.ㅠ

      응답
  5. 디오티마

    자는 모습도 애교 있는 걸요.
    날이 선선해지고 있으니까 곰방 나을 거예요.

    그나저나 가방 부럽습니다!!!

    응답
    1. Lukesky

      날씨가 빨리 선선해져서 참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처음에 수술날짜 잡았을 때에는 더워서 힘들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거든요.

      응답
  6. Revan

    오옷. 가방!!!
    왠지 요새 다시 엑파가 보고 싶어 DVD를 만지작거리고 있었어요.T_T..
    가방 공구하는 줄은 전혀 몰랐네요.
    어흐흐흑.. 부럽습니다…

    아웅. 콩쥐 붕대감은 모습이 짠~~ 합니다.
    얼렁 건강해져서 잘 먹었으면 하네요.

    응답
    1. Lukesky

      헉, 그럴 줄 알았으면 알려드리기라도 하는 건데. 100개 이상 주문이 들어오면 만드신다고 했거든요. 재고도 거의 없는 것 같던데요. ㅠ.ㅠ
      엑파는 정말 생각나면 다시 돌려보게 되는 DVD여요. 8시즌부터는 소식이 안들리긴 하지만, 훗. -_-;;;

      응답
  7. 베렌

    콩쥐 많이 좋아졌나보구나~ 다행이다ㅠㅠ 붕대는 답답해보여도 실밥 뽑을때까진 하는 게 좋긴 해. 그런데 아직도 잘 안먹는다니 걱정이네. 자네가 밥 놔두고 출근하면 혼자 있을때 좀 먹지 않을까 싶었는데;; 울 냥이는 회복할때 런치캔이라고 간식캔이 있거든. 그걸 섞어줬더니 완전 잘 먹더라고. 근데 다 낫고 나서도 얘가 그거 안 비벼주면 잘 안먹어서ㅠㅠ 간식캔 너무 많이 주면 건강에 안 좋다고 해서 고민했는데 이것도 차차 양을 줄여주니까 지금은 안줘도 잘 먹어. 물론 지금도 약간 고집을 부리지만 배고프면 먹게 되어있;;; 암튼 수술하고 나서 일주일 지날때까진 진짜 하루하루 속이 타들어갔었다ㅠㅠ 둘째날까진 진짜 어케 되는거 아닌지 노심초사, 하다못해 병원 의사까지 돌팔이가 아닐까 의심했었다능-_-;;; 진짜 여자로 태어난게 무슨 죄냐(흑흑흑)

    응답
    1. Lukesky

      나도 딴 애들은 며칠 후면 먹는다길래 이 놈도 그럴 줄 알았더니만. 평소에는 간식 같은 거 주면 진짜 정신 없이 먹는데 요즘엔 쳐다도 안 봐. 주사기로 받아주는 걸 먹는 걸 보면 배가 고픈 게 확실한데 두번째 줄 때쯤 되면 도망쳐버린단 말이야. ㅠ.ㅠ
      회복용 캔, 게와 가다랭이 파우치, 연어 파우치, 닭고기 통조림 다 시도해봤는데 입도 안 댄다우. ㅠ.ㅠ 냄새만 맡고 그냥 가버려. 아 진짜 이노무자식. 왜 이렇게 까다로운겨. 으하하하, 나도 첫 며칠 간은 의사선생님 돌팔이아냐!!!라고 생각했었지. 다들 똑같구나. ^^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