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감시당하고 있다!

바이러스가 두렵지 않습니다.

아, 얼마동안 인터넷 안하기로 했는데, 이건 너무 웃겨서 후딱 전하고 빨리 다시 들어가겠습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위 트랙백한 청룡하안사녀 양의 글에서 읽을 수 있고요[꼭 읽어보시길 권합니다.]
사건은 아주 간단합니다.

“태왕사신기”와 “욘사마”를 패러디 식으로 씹은 최훈 만화가의 “10월 5일 자” 카툰이
바람의 나라 무단도용 대응본부 에 링크를 올린 후
몇 시간도 안되어 그림 파일이 사라지고 페이지 내에서 해당 링크가 사라졌다는 거죠.

그 만화의 포인트는 [적어도 제 눈에] 두 개였습니다.
1. 첫번째 컷에 나오는 텔레비전 화면에 “태왕사신기”가 아니라 “바람의 나라”라는 타이틀을 보여주었지요.
2. “뵨사마”라고 변형하긴 했습니다만, 한 때 연예인 엑스파일과 함께 떠돌았던 “배용준이 매니저들을 그렇게 두들겨 패서 30명 정도가 바뀌었다더라”는 소문을 부각시켰습니다.
[위 청룡하안사녀 양의 글에 트랙백된 해명 군의 캡쳐를 통해 해당 웹툰 두 페이지 가운데 1페이지의 내용을 볼 수 있습니다.]

10월 5일자 웹툰을 어제서야 허겁지겁 내리고 링크까지 없애버린 이유가 저 둘중 어떤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어느쪽으로 보든 간에 과민반응이군요.
압력을 준 것이 배용준 측일 가능성은 희박해 보이긴 하는데…. 벌써 1주일 전에 올라온 녀석이니 그쪽이 모니터링했다면 진작에 사라졌을 테니까. ^^* 게다가 이제껏 배용준이 언론을 대하는 태도는 “너네들은 씹어라, 나는 무시한다” 쪽으로 보이거든요.

흠, 그런데 저거 어떻게 한 걸까나. 돈? 인맥? 전화 한 방으로 “명예훼손 운운”하면서 끝낸 걸까요? 여러 사람 마음 상하게 했겠네.
여하튼, 무슨 시사저널 탄압하는 삼성도 아니고 너무 웃깁니다. 저 정도로 다른 이들의 “생각”과 “작품”도 원천봉쇄를 하고 싶다는 건가요, 푸하하하하하하핫. 뭐, 이래서 울 나라에는 패러디 문화는 없고 표절 문화만 있는 거겠지만.

사실 “바람의 나라 무단도용 대응본부”를 모니터링하는 건 어느 정도 당연하다고 생각하는데,
[근데 아직까지도 하고 있다니 대단한걸요. 저라면 지겨워서 못할 짓이라. 아아, 하긴 적어도 우린 욕설도 안하고 모욕도 안 하니까 편하게 볼 수 있겠네요.]

……우리까지 이렇게 노골적으로 “정보의 소스”로 이용하는 건 정말이지…….너무나도 ‘드라마 하는 사람들’다워요…….이를 어째….ㅠ.ㅠ

여하간 이번 일은 우습다고밖엔 표현할 길이 없네요. ^^*
재미있습니다. 매우.


덧. 집에서 인터넷도 안하고 영화도 안보고 DVD도 안 보고 밤에 침대에 앉아 책만 읽었더니
일주일 동안 E.M. 포스터 소설을 세개 끝내고, 심지어 도서관에 가서 “혼블로워”도 손대기 시작했어요. -_-;;;;;
역시, 영상을 멀리하니 아무리 일이 바빠도 시간이 남아 도는군요.

우리는 감시당하고 있다!”에 대한 7개의 생각

  1. 휘레인

    저게 진짜라면…정말 편하게 사시는 분들이군요; 사료 조사할 때도 알아봤지만-_-;; 딱 하나 골라놓고 거기서 자료를 다 빼가든지, 가만히 앉아서 챙기고 있네요;;;

    응답
  2. 세류

    하하…원래 하던대로 하는 모양이지 -_-
    그런데, 정말 게으르다. 본부만 보고 있나봐…

    응답
  3. 나르실

    그 만화 찾아보았는데.. 아무래도 태왕사신기보다는 배용준에 대한 질이 안 좋은 비방이 문제가 되어서 삭제가 된게 아닌가 싶군요. 관련소재가 민감하다보니 여러가지 의심이 들 수 밖에 없지만 냉정하게 보면 그리 좋은 만화는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응답
  4. lukesky

    휘레인/ 사라진 ‘타이밍’이 재미있죠, 역시. ^^
    청룡하안사녀/ 어, 나도 그생각 했었다. 으하하핫.
    스카이/ ……..;;;;
    세류/ 음, 개인적으로는 저와 해명군과 미샤냥의 블로그도 모니터링하고 있을 것 같은데요? 다음 바람의나라랑 별사는 당연하고.
    나르실/ 저도 그 만화의 다른 연재분을 안봐서 원래 톤이 그런지, 아니면 유독 그 날짜 분만 그런건지 모르겠더라고요. 하지만 그 작가분이 워낙 패러디 쪽으로 유명하니. ^^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