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이라니….

미쳤나 봐.

어,  블로그 방치에 대해 변명을 좀 하자면
작년 1년은 업무적으로 공을 세 개나 굴려서요.
평소에 두 개 굴리다가 갑자기 일 하나가 늘어나니
여가 시간이고 뭐고 정말 통째로 날아가더군요.

허리 때문에 필수적인 산책도 며칠에 한 번 할 정도로
일에 치여 살았습니다.
폐인처럼 살다가 이제 좀 괜찮으려나 한숨 돌리면
다시 일이 몰려오고…

올해는 좀 나아질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드는데
사실 고양이 두 마리가 모두 다 아픈 관계로
병원과 약값이 장난 아니게 나가고 있어서
그나마 일을 그렇게 빡빡하게 한 덕분에 비용을 충당한 거라고 봐야 해서요.
어떻게 보면 운이 좋은 셈이었죠.
안 그랬다면 좀 막막했을 거예요.

여하튼, 죄송함다.
너무 오랜만이죠.

아직 안 죽었어요.
여기 오시는 분이 아직 남아 계실지는 모르겠지만
흑흑, 코로나 원년 이후 3년 차가 시작되었습니다.
언젠가는 그래도 지금보다 나아지겠죠.

행복하고 평화로운 2022년이 되길 빕니다.

대선, 대선이 걱정입니다만.

 

2022년이라니….”에 대한 2개의 생각

  1. 나마리에

    …..큭 대선. 그냥 없는 셈 치고 싶을 정도야.;;;

    2022년에는 아프지 마세요. 고양이들도 건강해졌으면 좋겠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즐겁게 삽시다!! ^^

    응답
    1. lukesky 글쓴이

      부디 즐겁고 편안하게! 건강하고 편안하게!

      아, 정말 대선 생각하기 싫다. 상대적으로 나을지 모르는 결과도 그 뒤 여파를 생각하면 정말 막막하고 ㅠㅠ

      응답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