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쪽의 이야기(2020)” – 넷플릭스

넷플릭스에 나오기 전에 줄거리만 듣고 흥미가 생겼던 작품인데
기대 이상이었다.
단순히 사랑과 연애를 말하는 십대 청소년물이 아니라
실은 타인이 아니라 온전한 나를 완성하기 위한 반쪽을 찾는 과정이었고
세 청소년 모두가 나름의 자리에서 나아가기 위해 노력하는 인물들이라는 점에서 사랑스럽다.


폴은 기차역 상자 안에 앉아 있는 엘리와 유리창을 사이에 두고 대화하지만 거기서 끌어내 다른 세상을 보여주는 건 누구보다 제약된 삶을 살아가는 것처럼 보이는 애스터라는 게 좋았다. 엘리는 똑 부러지지만 실은 늘 머리로 생각하고 분석하는 아이이고, 애스터는 그림을 그리는 예술가이고 폴은 몸을 움직이는 운동선수라는 점에서 실은 두 사람 다 엘리의 행동력에 영향을 주었지만.

그간 넷플릭스에서 몇 개 봤던 아시아계 미국 십대 주인공들 영화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다. 굉장히 정적인 연출 덕분에 보통 미국식 청춘물과는 약간 느낌이 다른데, 이건 감독이 동양계인 것과도 관련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게 한다. 그 분위기 때문에 계속해서 은은하게 눈물이 나게 만든단 말이야. 절제되어 있지만 굉장히 정서적이고, 그게 내 취향과 잘 맞는다.
감독의 전작이라는 “세이빙 페이스”를 봐야겠어.

아, 세 사람 모두 행복했으면 좋겠다.

덧. 엘리 배우인 레아 루이스가 정말 똘망똘망한 얼굴이라 보는 맛이 있었다. 데이지 리들리를 생각나게 하더라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