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보내지 마”

삶이란 참으로 아름답고도 덧없는 것이라.

책장이 온통 장르문학투성이였는데
이상하게도 한동안 어떤 책을 잡아도 진도가 안 나갔건만
이 녀석은 붙들고 단숨에 읽어치웠다.
그만큼 흡인력이 출중하다.

성장과 우정, 애증에 관한 이야기이기도 하고
일종의 미스터리이기도 하며
마지막에는 여기까지 도달한 독자가 숨이 막힐 정도로 마구 질문을 던지는데
그런데도 과연 나의 생각과 의견이 그저 살아갈 뿐인 주인공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 싶은 것이다.

그리곤 그런 나 자신에게 환멸을 느끼는 거지.

소설 속 ‘나’는 소설 속 ‘나’를 보는 나만큼이나 관조적이라
계속해서 멀어져만 가는데
그 간극을 좁힐 길은 없고
이 이야기가 아름답다는 사실 자체에 대한
좌절감과 혐오감이 사람을 먹먹하게 만들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