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이는 화학”

젠장, 아무리 자기 전에만 읽었단들 이걸 읽는 데 열흘이 걸리다니.

애거서 크리스티 소설에서 사용된 독극물에 대해 분석 및 설명한 책.
크리스티 팬이라 컨셉이 몹시 마음에 들어 벼르고 있었는데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적극적이고 전문적인 화학책이라 조금 당황했다.

일단 챕터 제목부터 ABC 살인사건에서 따온 거라 재미있었고
이쪽은 하도 오랜만이라 화학식과 반응방식 등이 나올 때마다 눈동자가 마구 돌아가는 느낌이었는데
조금 시간이 지나니 슬슬 익숙해져서
점점 더 익숙한 독극물 이름이 나올 즈음에는 요령이 생기기 시작.

어린 시절 크리스티 작품을 읽으며 독에 대해 생각하거나 상상했던 내용이 떠올라 더욱 흥미로웠고
여러 가지 잡지식들도 조금 늘었다.

예를 들면 고흐가  디기탈리스 중독자였을지도 모른다는 것이라든가
독극물의 흡수를 지연시키는 데 활성숯이 꽤 자주 사용된다든가
모르핀 류의 수많은 약물들과 화학식이라든가.

자꾸만 내가 알 수 없는 제목들이 튀어나와 이럴 리가 없는데, 하고 뒤져보니
황금가지에서 크리스티 전집을 출간하면서 제목을 원제로 많이 바꿔 번역한 모양이다.
집에 자리가 부족해 해문판으로 만족하고 있었는데 다시 뽐뿌질이 오기 시작했다. 안돼!

읽다보면 정말 다시 크리스티에 대한 애정이 마구 샘솟는 걸 느낄 수 있다.
재미있었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