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팬서” (2018)

“블랙팬서”는 예고편이 마음에 들어 오랜만에 기대하고 있던 마블 영화였습니다.

조금 감탄했어요.

시나리오에서 연출까지 정말 많은 점에서 고민하고 공을 들인 티가 납니다.
캐릭터는 다들 개성이 넘치고, 각자의 본분과 특성과 입장을 굉장히 잘 드러내고 있으며,
각각 다른 스타일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여러 부족으로 구성된 와칸다처럼
모자이크처럼 영화 내에서 잘 맞물려 떨어집니다.

나아가 주인공의 여러가지 면모들,
영웅이라기보다는 ‘왕’으로서의 입장과
사회적인 책임에 이르기까지 진짜 여러 문제와 고민을 아울렀고요.

오랜만에 사회적 울림을 진지하게 안겨준 히어로 영화고,
근래 본 영화들 가운데 신화적 원형을 현대적으로 가장 잘 살렸으며
(이건 배경이 배경이니만큼 설득력도 더 크고요)
비교하고 싶진 않은데 “토르: 라그나로크”와 많은 점에서 대조됩니다.
일단 소재와 주제가 꽤 비슷하다보니 피해갈 수가 없군요.

이건 감독과 배우들이 영화를 대하는 태도에서 비롯된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시빌 워”만 해도 소재 자체는 좋았는데 그저 ‘흥미로운 소재거리’로 잠시 활용하는 데서 그치고 말았다면 “블랙팬서”는 주제가 영화 전체를 관통하고 있어서요.

반면에 확실히 액션이 비중에 비해 빈약하게 느껴지는데.
사실 이 영화는 움직임보다는 미술과 화면, 드라마가 중요한지라 빈약하다는 것 자체는 큰 단점이 되지 않음에도 영화 내에서 차지하는 시간이 많은데다
이상하게 0.몇 초씩 어긋나는 듯 보이는 움직임과 음악이 거슬리더라구요.
사운드트랙도 그 특이성은 참 좋은데 가끔 화면과 어긋납니다.
화면감과 리듬감이 안 맞는 느낌이에요.

캐릭터의 첫 영화라 그런지 개인적으로는 “퍼스트 어벤저”와 비슷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카메라가 보여주는 공간을 묘하게 협소하게 쓰는 것도 그렇고 이상하게 “작은 영화”처럼 보이는데 정확한 이유는 모르겠군요. 감독의 스타일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듭니다만.

정말이지 나오는 모든 인물들이 아름답습니다.
아니, 이렇게까지 다들 근사해도 되는 건가, 좀 반칙 아니야? 라는 생각이 들 정도.

“블랙 팬서” (2018)”에 대한 2개의 생각

  1. jeanue

    저는… 허구의 세계를 정성 들여 만드는 거 너무 좋아하는 거 같아요. 배경이 왕정 체제라 그런지 토르 1편 느낌도 들었습니다. 그리고 보는 내내 영화 안팎으로 똘똘 뭉쳐있는 그들이 느껴져서 뭔가 너무 부러웠네요. 원더 우먼을 보는 기분과는 또 많이 달랐고요. 극장에 걸려있을 때 한두 번 더 봐야겠어요.

    응답
    1. lukesky 글쓴이

      저도 그런 설정 좋아해서 ㅋㅋㅋㅋ 아무래도 왕으로서 국민들을 어떻게 지킬 것인가, 에 대한 고민이 들어있다 보니 토르와 비교되는 건 피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첫 영화로서 무지 좋았어요. 역시 늘 문제는 뒤를 이어나가는 거네요 ㅠㅠ

      응답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