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만화

지난번 눈 수술 때부터 친구가 만화를 빌려주고 있는데
몇달이 지난 지금에야 조금 여유가 생겨서 보고 있다.
[지난번엔 윤지운님 전집을 빌려주었는데 완전 좋았어. ㅠ.ㅠ 젠장 만화를 손에 놓은 지 너무 오래되어서 감격스럽게 읽었다]

 1. 골목길 연가 by 아소우 미코토

작은 공방들이 세들어 살고 있는 골목길을 배경으로 각각의 공방 주인들을 중심 삼아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이야기들. 이런 작품을 본 게 오랜만이라 즐겁게 읽었다. 첫 주인공에서 시작해 골목길을 한바퀴 돌고 다시 그 주인공으로 돌아와 작품이 끝나는데, 각 인물의 밸런스가 좋고 그들이 하는 일에 대해 꼼꼼히 설명하는 것도 잊지 않으며, 개인적인 사연과 함께 주변 사람들까지 함께 엮어나가는데 무엇보다 설교나 가르침이 없어서 더욱 좋다. 그리고 모두가 결국은 떠날 사람들이라는 점도. 실제 배경이 된 아지키 골목길이라는 곳이 있다고 한다. 우리나라도 홍대 쪽에 저런 공방들이 있었는데 집값이 너무 올라서 떠났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여하튼 그놈의 집값.

2. 잇포(1-4) by 에스토 에무

유명 수제구두제작자인 할아버지를 따라 이탈리아에 가서 구두제작을 배운 주인공. 아직 젊은 나이에 일본에 돌아와 수제구두집을 열어 손님들을 받기 시작한다. 그의 목표는 ‘한 사람에게 좋은 구두를 만드는 것’
내용도 구도도 전형적인 일본만화인데 – 혼혈인 주인공, 외국에서도 인정받는 ‘일본인’, ‘고집센 장인의 철학’ 등등 – 구식이지만 일본도 확실히 변하고 있다는 게 느껴진다. 소년만화와 소녀만화를 결합시켜서 그런지도 모르겠지만 일단 열혈만 빼도 좀 낫게 느껴지는구나.

오노 나츠메의 필명이나 문하생이라도 되나? 미묘하게 그림이 닮았는데. 친구가 빌려줄 때도 오노 나츠메 이야기를 한 것 같고.

백수 고양이는 아직 읽는 중. 음, 몇 가지 유머코드는 맞는데 역시 또 몇 가지 유머코드는 안 맞아. ㅠ.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