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저스티스: 갓 어몽 어스

동명의 게임을 기반삼은 DC 코믹스입니다.

현재 이어5가 온고잉으로 연재 진행 중이며
이어1 볼륨 1이 한국어 정발로 나와 있습니다.
간단한 배경을 설명하자면
조커의 농간으로 루이스와 뱃속의 아기가 죽은 탓에
분노에 정신을 놓고 조커를 죽인 다음
이후 저스티스 리그를 데리고 서서히 독재자의 길을 걸어가는 수퍼맨과
그에 대항해 싸우는 뱃(과 그의 팀)의 이야기인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넵, 영화 뱃대숲에서 차용한 그거 맞습니다. 으하하하하하하하하핫
솔직히 코믹스를 읽으면서 이렇게까지 속도를 낸 건 처음인 것 같아요.
일단 대사가 그리 많지 않아 술술 읽히는데다
설정 자체가 워낙 막장이라
본편보다 그야말로 동인지 그 자체를 읽는 듯 해서
[즉 스토리와 인물의 움직임과 작품 자체의 정서가 무척 익숙하다는 의미입니다.]
정말 정신없이 이어 5까지 주파했습니다.
원래 이어4에서 멈출 생각이었는데 그만 ㅠㅠ
완결날 때까지 몇 주일 더 기다릴 생각이었는데 그만. ㅠㅠ
이게 다 이 기가 막힌 막장 때문입니다. 으어.
전 디씨는 잘 모르는데
이 친구 덕분에 그린애로우와 블랙 카나리의 매력을 발견했어요.
그리고 할리와 바바라와 어흑. ㅠㅠ 너무 좋지 말입니다.
대체 세계이며 숲의 변화에 기반을 두고 있지만 동시에 각각의 인물들은 기본적인 특성을 그대로 갖추고 있어서
[팬픽이라니까요!!! 딱 팬픽이라니까!!!!]
이어 1는 서막
이어 2는 본격적인 숲의 타락과 뱃팀의 저항
이어 3, 4는 숲 정권의 성장과 처절한 몸부림에도 불구하고 반복되는 뱃팀의 패배 [덕분에 속도는 조금 떨어집니다.]
그리고 이어 5는 숲이 드디어 최후의 선까지 넘으면서 리그 내부에 금이 가기 시작합니다.
속도를 보건대 현재 몇 이슈 안 남았는데 원래 이어1의 서막에서 5년 전…이라고 시작하므로
이어 6부터는 본격적인 리그의 몰락이 아닐까 예상되네요.
여하튼 정말 막장 드라마 보는 이유를 알겠어요.
뒤가 궁금해서 참을 수가 없네요.
게다가 소형 에피소드를 2편에 걸쳐 금세 끝내고 속도감 있게 진행되다 보니 더 흥미진진하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용을 모르고 봐야 재미있습니다.
중간에 하도 숲과 관련해 충격적인 사건이 뻥뻥 터지는지라 그 충격을 고스란히 받아야 제대로 된 재미를 느낄 수 있어요. 제 경우는 정말 거의 정보가 전무한 상태에서 보기 시작해서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숲 진영에서는 원더우먼 캐릭터가 너무 아무렇게나 낭비되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 반면
뱃 진영은 뱃을 제외하고 행동대원들은 모두 여성 캐릭터들입니다. 일찌감치 딕과 데미안이 퇴장하는 바람에.
건 그렇고 레드 로빈과 코너는 어디서 뭘 하고 있는 거죠.
그리고 알프레드와 고든 아저씨, 역시 일반인들이 최고입니다. 일반인들이 최고 멋있다고요. ㅠㅠ
숲이 뱃에게 집착하는 이유는 사실 간단한데
처음에는 비난할 사람이 필요했고, 나중에는 문자 그대로 눈엣가시라서인데,
원더우먼의 말처럼 그 집착이 숲을 망치고 있습니다. 후우.
필진 이 변태들아!! 당신들 너무 즐겁게 쓰고 있잖아!!!!
…..물론 변태도로 따지자면 인저스티스 게임판만 하겠습니까만.
누군가 게임 스토리 영상을 한글 자막판으로 올려놓았더군요.
감사합니다. 덕분에 정말 잘 봤습니다.
내가 미쳤지. ㅠㅠ
정말 뒤늦게 불붙어서 이런 짓까지.
그치만 재미있었어요. 코믹스랑 같이 보면 더 재미납니다!!!
정발 뒤에 더 나오면 좋겠다. ㅠㅠ

인저스티스: 갓 어몽 어스”에 대한 3개의 생각

  1. EST

    엇 잠시만요, ‘할리와 바바라와 어흑’은 대체 무슨 의미인가요? (새벽에 눈이 번쩍)

    응답
    1. lukesky

      아뇨, 그 두 캐릭터가 너무 좋아서 반했다구요!
      도대체 새벽에 무슨 상상을 하신 겁니까! 으핫!

      응답

lukesky에 답글 남기기 응답 취소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