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명적인 은총”

요즘 추리소설 기간이라 아끼고 아껴두었던 녀석을 꺼내들었다.

가마슈 경감의 이야기가 이어진다는 건 알았지만
다시 삼송 마을로 돌아올줄은 몰랐다, 흐음.
스리 파인스는 실존하지 않는 이상향에 가까운 곳이다.
전작에서 이 마을의 평화로움에 금이 갔다면
두번째 권에서는 더욱 오랫동안 마을을 지탱하던 무언가를 잃는다.
차분하고, 온화하고, 아름답고 사랑스러워 견딜 수가 없지만
그렇게 묘사되는 부분을 읽을 때마다 동시에 허무함을 견딜 수가 없다.
아마 어쩌면 그래서 루스 자도가 그렇게 매력적인지도 모르겠다.
그녀는 거기에 반항하거든.
나는 어렸을 때부터 삶의 중반에 이른 지금까지도 인간의 악의를 이해하지 못한다.
아무리 다른 사람들에게 설명을 들어보고 이해하려고 노력해봐도
그렇게 효율성 떨어지는 감정 상태를 어째서 자발적으로 유지하려고 드는지 이해불능이랄까.
개인적으로는 선과 악보다 어리석음이라는 표현을 선호하기도 하고.
 
 ‘추리소설’로서의 가치보다는
[트릭은 지나치게 복잡하고 범인은 너무 뻔하다.]
삶과 인간의 본성에 더 중점을 두고 있고
보아하니 3편은 이보다도 더 복잡해질 것 같은데 과연 나와주려나.
덧. CC의 C가 클라라가 아니었던 거야? 난 당연히 그 설명이 나올 줄 알았는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