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오링고

아주 옛날에 가입만 해두고 방치해뒀던 듀오링고를 어쩌다 보니 250일 넘게 해오고 있는데
원래 계획은 이탈리아어를 배우는 것이었거늘
정신을 차려보니 스페인어를 하고 있었다.

이차저차 다이아몬드에 안착하다 보니 하루 100포인트 이상은 무조건 해야 리그에서 떨어지지 않는지라 생각보다 하루에 잡아먹는 시간이 꽤 된다.
이제 겨우 미래형, 현재진행형 단계인데 뭔가 법칙을 가르쳐주는 게 아니라 패턴을 외우는 식이다 보니 아직도 헷갈리는 부분이 많다. 어순도 가끔 헷갈리고. 다만 한국어보다는 못하지만 영어보다 훨씬 유연하다는 건 알겠다. 인칭별로 변화형이 있다보니 주어도 생략하는 경우가 많고.

하지만 역시 라틴계열이든 게르만 계열이든 이놈의 성별구분은 도대체 왜 필요한지 이해를 못하겠어.
수년째 느끼지만 그나마 영어가 세계공용어가 되어서 참 다행이다. 옛날 라틴어가 지배했을 땐 어땠을지 상상하니 벌써부터 질리는 기분이야.

한국어 대명사도 ‘그’로 통일하고
영어도 ‘xe’ 같은 걸로 통일해버리면 좋겠다.
요즘  생각보다 they가 간간히 쓰이기 시작해서 아니, 정말 꼭 이래야돼? ㅠ.ㅠ 라는 심정이란 말이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