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고보니 근황

깜박했네요.

콩쥐는 많이 좋아졌습니다.
활력도 식욕도 거의 정상에 가까워졌어요.

정말 다행스럽게 중간에 수치가 하향세로 돌아서서
설 전에 한 검사에서는 인도, 번도 정상치로 돌아왔습니다.
다만 크레아틴이 아직 조금 높은데, 원래 만성신장질환이 있어서 이건 떨어지는 데 좀 오래 걸리거나
이 상태로 유지되거나 둘 중 하나일 것 같군요.
다른 분 말씀에 의하면 정말 요단강 건너는 애 목덜미를 붙들고 데려온 거라고.

콩쥐 신장이 두 개라면 그래도 조금은 괜찮을텐데
하나밖에 없다보니 정말 걱정입니다.
지금은 많이 좋아졌지만
문제는 앞으로 어떻게 하느냐겠지요.
몇년 동안 잘 유지할 수도 있고
아니면 조만간 이런 일이 또 다시 발생할지도 모르고요.
4.4킬로였던 체중이 현재 3.4까지 줄었습니다.
정말 뼈밖에 안 남았어요.

여튼 지금 먹이고 있는 약은 남은 여생 계속 먹어야 할 것 같은데
수액을 언제까지 맞혀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한편 저는 두달 분의 생활비를 통으로 들이붓는 바람에 경제적으로 매우 곤란해졌고,
이제는 제 허리를 다시 걱정해야 할 때가 되었습니다.
원래 오른쪽이 문제였는데 이제 왼쪽이 거의 오른쪽 수준으로 통증이 증가했거든요.
여러가지 원인이 있겠습니다만….여하튼 올해 다시 광주에 내려가서 시술을 받아야 할 것 같은데….
역시 콩쥐를 사나흘 정도 투약과 수액 투여 없이 내버려둘 수 있는가, 가 가장 관건이겠어요.
아직은 무서운데 여름쯤이면 가능해지지 않을까 하는 작은 희망도 품고 있고요.

그래도 이제 얼마나 마음이 편해졌는지.
한달 전에 비하면 천국 같습니다.

허리가 덜 아파서 아침에 좀 빨리 일어날 수 있으면 좋으련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