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이 없는 이유는

당연합니다.

허리 시술 결과가 그리 좋지 못했거든요.

음, 이게 정말 애매한데 허리나 다리를 구부릴 때 다리 전반을 타고 느껴지던 찌르르에 비슷한 통증은 많이 가셨습니다. 그건 한 30-40퍼센트까지 떨어진 것 같아요.
물론 아직 통증은 거기 항상 존재하고 예전의 버릇이 있어서 무서워 잘 움직이지 못하는데
그래도 확실히 이 부분은 나아졌어요.

문제는 서 있거나 앉아 있을 때 느껴지는
다리저림이 비슷하거나
혹은 다른 통증이 줄어든 관계로 더 커졌다는 느낌이 난다는 건데….

그러다보니 예전에는 움직이지 않을 때에는 그럭저럭 버틸만 해서 일을 할 수 있었던 반면
지금은 움직일 수는 있지만 반대로 책상 앞에 앉아 일을 하기가 힘듭니다.
좋을 때는 누워 있을 때 뿐이네요.

머릿속에서 정리가 안되는 거지요.
이 상태를 버티면서 어케든 운동을 해서 상태호전을 노려볼 것인가
아니면 재시술을 할 것인가
아니면 원래 계획대로 수술을 해버릴 것인가.

그리고 그런 와중에 마감을 두 개 치르고 있습니다.
꺄하하핫.

더구나 신경통 때문에 불변증까지 와서 한동안 커피도 끊고…
침대에 누워 있는 시간이 늘다 보니 작업량이 줄어서 여가시간도 같이 줄고.
올해는 정말 무슨 악재라도 꼈나 싶군요.
[하긴 얼마 전에 올해부터 삼재가 시작되었다고 하긴 하더라구요.]

인간이 몸에 여유가 없어지니 역시 삶 전체에 여유가 없어지는 것 같습니다.

이런 몸을 끌고 12월에 스타워즈 보러 외국 나갈 생각하고 있는 저를 생각하니
역시 덕질에 미치면 인간이 정신이 나가는 건가 하는 생각도 들고 말이죠.

게다가 일주일 전에 데탑이 드디어 사망했어요.
언제부터인가 영 불안하다 싶긴했는데
그래서 이번 마감 끝나면 컴터 마련해야지 하고 있던 찰나
그대로 나갔네요.
…..클라우드 시스템이란 좋은 것입니다. 이래도 패닉하지 않을 수 있다니.

여러분 건강 조심 기계 조심 하십쇼. ㅠ.ㅠ

글이 없는 이유는”에 대한 2개의 생각

  1. EST

    이따금 들러 근황글 볼 때마다 남 이야기 같지 않아서 ㅠ ㅠ
    저도 건강 좋다고 할 형편은 못되는데다 평생 관리도 해야 할 상황이다보니
    가뜩이나 홀몸인데 늘그막에 식구들한테 폐나 끼치지 말아야 할텐데 하며
    꾸역꾸역 살고 있는 중입니다. 모쪼록 건강 챙기시고, 좋은 일만 생겼으면 좋겠어요.

    응답
    1. lukesky 글쓴이

      이젠 저희도 그럴 나이가 되었나봐요 ㅠㅠ 독신이라는 게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 되죠. 저는 그나마 가까운 곳에 가족이 있어서 좀 낫긴 한데 도움을 받을 때마다 생각을 하지 않을 수가 없더라구요.
      저도 피드 덕분에 EST님 글을 찾다가는데 요즘 댓글창이 자주 막혀 있어서 소식을 전하기가 힘들더군요. EST 님도 정말 건강 늘 챙기시고….사정이 힘들더라도 열심히 살아보아요. ㅠㅠ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