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스트레인지

이거 엄청 미묘한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요즘의 마블 영화는 문자 그대로 너무나도 무난하고 밋밋하여 정말 아무 감정적 동요 없이 그냥 평범하게 즐기고 보고 나오는 녀석이 되었다. 그게 뭐 나쁘냐, 고 묻는다면 할말이 없지만 온갖 요소를 다 집어 넣었는데 오! 하고 감정적으로 자극받는 부분이 몇몇 유머러스한 장면 밖에 없다면 그건 좀 문제가 있는 게 아닐까. 적어도 팬질을 하고 싶게’찡’한 부분은 한 군데쯤 있어야 하잖아. 대체 가오갤 이후에 무슨 일이 생긴 거야. 물론 이 영화의 경우에는 극동인으로서 그놈의 서양애들이 생각하는 판타지적인 동양문화 때문에 감상에 더 방해가 되었을 수도 있겠지만.
일단 2D로 본지라, 사람들 말대로 3D나 아이맥스로 봤더라면 그 영상효과에 감탄했을지도 모르겠다만 내게 이 영화의 장점은 두 주연배우들의 목소리에 있고[베니와 매즈 씨가 말할 때마다 가끔 깜짝깜짝 놀라게 되더라 정말] 임팩트는 망토가 다 가져갔고 스트레인지는 얼굴로 열심히 일했다는 느낌이다. 크흡, 박사님 버전 베니 왜 이렇게 잘생겼니. ㅠㅠ 이미 공개된 걸로 알고는 있었지만 엉엉 그 얼굴에 그 목소리라니 ㅠㅠㅠㅠㅠㅠ
그치만 인물의 성격을 왜 이렇게 밋밋하게 그렸는지 잘 모르겠어. 스트레인지만 해도 계속해서 자기 자신밖에 모른다는 말이 나오지만 오히려 의사 시절에는 그 성격이 뚜렷하지만 수련을 시작한 이후에는 도리어 흐릿해졌고, 모르도의 변화도 좀더 임팩트 있게 그릴 수 있었을 텐데. 연출이 그러하니 연기도….으음. 인물들끼리 감정적인 교류가 거의 없다. 차라리 걱정했던 매즈 씨의 케실리우스 캐릭터가 더 분명한 느낌이라고. 케실리우스의 부하들과 레이첼 맥아담스는 너무 소모용이 되어버려서 그점도 아쉬웠고. 틸다 누님은 열연했고. 베네딕트 웡 캐릭터도 사실 불만이야.
중간중간 힉! 한 연출이 있긴 했지만 무난한 편이고, 그래도 다크월드보다는 나았던 것 같다. 쿠키는 둘 다 반드시 볼 것. 으음. 정말 미묘하네. 이 느낌을 뭐라고 설명해야할지 모르겠어. 기계적이다?
아, 다 필요없어. 우리 귀염둥이 부유망토가 최고시다.

닥터 스트레인지”에 대한 2개의 생각

  1. EST

    미묘하다는 말씀에 공감이 가요. 매력적이고 흥미로우나 신나게 빠져들기보다는 ‘아, 내가 지금 매력적이고 흥미로운 걸 보고 있다는 느낌이군’이랄까… 참 적절하게 설명하기도 좀 힘드는군요.

    응답
    1. lukesky

      그죠그죠. 뭔가 이상한 거리감이 있어요. 이게 저 오리엔탈리즘의 영향이 큰 탓인지 아니면 굳이 그것때문이 아니더라도 그런지는 잘 모르겠지만 끄응.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