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감상/듣고

맑은 날 아침

듣기 좋은 곡

Heart의 “Black on Black II”
…..물론 가사는 전혀 아니지만. -_-;;;;
그치만 묘하게 아침의 강렬한 햇빛에 잘 어울린단 말야.
같은 곡 93년 레터맨쇼 라이브. 개인적으로는 이쪽을 더 추천
앤 누님은 나이 들어 몸이 불어도 멋지시지. ㅠ.ㅠ 관록이 크흙. 목소리랑 표정 봐.
낸시 누님은 여전히 참 미인이야. >.<

끄응

파스타 이후 첨으로 본방 보는 프로그램이 생겼다고 좋아했더니만,

나는 가수다, 실망이야. ㅜ.ㅜ
오늘 마음에 든건 YB와 박정현 뿐이었다, 쩝.
“해야” 노래는 나같은 문외한이 보기에도 멋지게 뺐더라.
유재하 노래 좋구나. ㅠ.ㅠ
굳이 한명을 더 꼽자면 이소라인데
개인적으로 이소라는 지난주가 더 좋았지.

BMK는 노래는 좋은데 그에 어울리지 않게 과잉
김범수는 상태가 안습
김동욱은…지난주에 임재범이 나왔는데 이런 음색을 세우는 건 좀 잔인하지 않나
옥주현은…너무 뮤지컬같아. 저건 배운 감정이지.

난 기본적으로 가수란 무대 위에서 옷을 한겹 벗는 사람이고
배우란 한겹 더 껴입는 사람이라 여기는지라
옷을 입고 노래하는 사람은 여기서는 달갑지 않다.
관건은 변화가능성인듯.

다음주에 프로그램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본 다음
계속 시청할지 결정해야겠다.

아쉽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