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2019)

으음 이게 참…..
“살인의 추억”과 “마더” 쪽을 더 좋아하고 “괴물”이나 “설국열차”, “옥자”는 약간 내 취향과 빗겨져 있는데 – 그 의도적인 인공적 느낌 때문에 – 이 영화는 그 둘을 섞어 놓은 듯한 분위기.
누가 봐도 판타지인데 큰 부분이 아니라 작고 사소한 부분들이 현실과 맞닿아 있다 보니
기분이 굉장히 묘하다. 이런 모순된 걸 잘 그리는 감독이라는 건 알지만.

영화가 평소보다 훨씬 매끈하고 가장자리를 잘 다듬어 맞춰놓은 느낌이라
봉준호의 다른 영화들과 약간 이질감이 있다.
게다가 풀이가 필요 없을 정도의 직설적인 표현과 장면들.

웃을 수가 없네.

덧. 한국 배우들을 잘 모르는데 박소담 얼굴 정말 좋더라.
그리고 미성년에서 인상적이었던 이정은 배우 처음에 얼굴 못 알아봤어. 어떻게 이렇게 다르지.

“기생충”(2019)”에 대한 2개의 생각

  1. EST

    개봉일에 오랜 친구와 함께 봤는데, 불편한 소재를 잘 감당하지 못해서 걱정했었지만 많이 웃고 무척 재밌게 봤어요. (후반에 이거 어떻게 되는거야라며 잔뜩 오그라붙어 있던 것과는 별개로) 근데 재밌게 보고 나서 곱씹을수록 쓴물이 올라오는 것 같은 뒷맛이 아주 오래 가는 영화더군요. 내가 웃을 처진가 하는 것도 그렇고 난 어느 쪽에 감정이입을 하고 있었나 등등…

    응답
    1. lukesky 글쓴이

      전 사실 스토리가 진행될수록 점점 더 냉정해지더라고요. 영화 내내 화면 밖 관찰자 입장으로밖에는 볼 수 없도록 굉장히 공을 들여서 일종의 무대를 설치해 놓아서 더더욱 그렇고요. 그런데 본문에서도 말했듯이 미묘하게 작은 부분에서 가끔 지독한 현실감이 느껴져서 기분이 진짜 묘하게 찝찝하고. 특이한 기법이었어요.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